[대학원생 2600일 생존기] 5.힘든 적응 기간 - 김박사넷

[대학원생 2600일 생존기] 5.힘든 적응 기간

누워있는 것을 좋아하는 '단형'님의 글입니다


편집자 주: [대학원생 2600일 생존기] 지난 글들을 아래 목록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대학원생 2600일 생존기] 1.용감한 시작

[대학원생 2600일 생존기] 2.컨택

[대학원생 2600일 생존기] 3.면담

[대학원생 2600일 생존기] 4.입학 시험



처음부터 꼬여버린 대학원 생활


1월 2일, 같은 날 같은 공간에 모인 동기들을 처음으로 만나고, 다 같이 교수님께 인사를 드렸습니다. 그리고 자리를 하나씩 배정받았습니다.


첫날 했던 건 실험실 탐방(저는 졸업 실험을 하면서 이미 알고 있었지만)과 연구실 기존 구성원과 인사, 그리고 데스크톱 주문이었습니다.


저희 연구실은 각자 사용할 컴퓨터를 각자 구매한 뒤 졸업할 때에도 가지고 나가는 시스템이었습니다.


생각지 않았던 목돈이 들어가긴 했죠. 


첫날, 새 식구들이 왔으니 다 함께 저녁을 먹었습니다.


오리고기 집을 갔는데 제가 몸이 좀 안 좋았는지 아니면 긴장을 지나치게 했는지 그만 밥을 먹다가 배탈이 나 버렸어요.


학교에 못 나올 정도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꽤 심하게 탈이 나서 출근하자마자 며칠 동안은 죽만 먹어야 했던 정도였습니다. 그 기억 때문에 아직도 오리고기는 잘 먹지 않아요.


제 대학원 생활 초반이 꼬인 건 그때부터였습니다.




아픔뿐이었던 대학원 신입 시기


대학원 신입생이 되던 1~2월은 제겐 사실 정말 힘든 시기였어요.


첫날부터 배탈이 나고, 잘 모르는 사람들과 갑자기 하루 종일 함께 있으려니 적응도 안 되고요.


누군가의 눈치를 안 보면서 학교를 다니던 학부 때와 달리 갑자기 눈치 봐야 하는 사람들도 많아졌고요.


다른 환경에 적응하느라 겪는 몸살, …

읽을거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