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이걸 할 줄은 몰랐다; 3D 모델링&렌더링 - 하편

내가 이걸 할 줄은 몰랐다; 3D 모델링&렌더링 - 하편

필진 한줄 소개: 정규직이 되는 그 날을 꿈꾸는 비정규 계약직


편집자 주: '내가 이걸 할 줄은 몰랐다; 3D 모델링&렌더링 - 상편'은 지난글보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3. 교수님 마음에 드는 논문 피규어 그리기까지


수업이 없는 방학. 평일은 연구실 출근하고 주말을 모두 투자하여 컴퓨터학원에서 오프라인 수업을 모두 마치고 연구실에 복귀한 나.


이젠 모델링 및 렌더링 프로그램과 친숙해졌고 능숙하게 프로그램을 만질 수 있다.


그럼 한번 논문 그림을 그려볼까?



그림2. 글쓴이: “그렸습니다!!” / 교수님: “이 당구공들은 뭐냐?”



가져가는 족족 다양한 이유로 거절당한다.


당시에는 스스로 너무나도 답답했지만, 졸업을 앞두고 당시를 돌이켜보면 그림의 컨셉을 잡는 것은 또 다른 영역이었다.


색깔 표현도 재료 본연의 색이 아닌 컨셉을 잘 표현할 수 있는 색을 선택해야 한다.


이게 본능적으로 타고난 사람들도 분명 있다.


그들은 3D 모델링 기술 터득과 동시에 아름다운 작품을 양산해내지만, 글쓴이의 사고회로는 철저히 공식에 따라 흘러가기에 재료 본연의 색 외의 것을 사용할 줄을 몰랐고, 디테일의 과감한 제거를 통한 간소화를 할 줄 몰랐다.


또 학원에서 배웠던 그럴싸한 기교가 논문 피규어에는 전혀 필요 없는데 괜히 써먹고 싶은 마음에 욱여넣다가 작품을 그르치는 일도 발생했다. (광택 이쁘게 넣어봤더니 당구공이라니...ㅠㅠ)


논문 그림 그리기는 단순히 기술만 익힌다고 해결될 일이 아니었다.


다시 말해 두 달간 투자한 나의 주말은 3D 모델링 프로그램과 친숙해지는 의미 이상은 없었고, 나 홀로 논문에 적합한 그림을 그리는 연습을 해야만 했다. …

읽을거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