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가장 핫한 댓글은?

연구-교육에 열정을 잃은 공대 교수님들께 드리는 시니컬한 메세지...(ㅂㄷㅂㄷ)

IF : 1

2022.11.28

48

17536

지고하신 교수님들께서 읽으실지 모르겠으나.. 직접 말씀드리기는 여러모로 어려워서
익명성을 빌려 좀 시니컬하게 비판을 해보겠습니다.
이 글을 계기로 가지고 계신 생각들이 일부라도 바뀌신다면 학계에 도움이 될 것 같네요.

간략히 제 소개를 하자면 저는 지사대에서 학석박 마치고, 지사대로 임용되서 연구하고 있는 30대 중반에 접어든 3년차 조교수입니다.
랩은 어느새 통합과정 4명으로 잘 운영되고 있네요.
더 들어오고 싶어하는 학생들이 많지만 제가 책임지고 Leading 할 수 있는 주제와 아이들에게 쏟는 시간에 아직 한계가 있어서 더 못받고 있습니다.

교육면에서는 강의우수 교수 선정도 되고.. 좋네요.

아마도 교육 연구 모두 제가 직접 "노답"시기를 거쳐서
그 성장과정에 대한 기억을 바탕으로 애정을 가지고 교육해서 아이들이 잘 따라주는거라고 생각합니다.
애들한테 실망할게 없거든요. 내가 더 못했으니까..

여튼 이런 두서없는 글을 적게 된 이유는 이번 학회 시즌에 여러 교수님들께 들은 말들이 계속 마음에 남고 열이 받아서요.
당연히 모든 분들이 그런 것은 아닙니다만, 비율적으로 "요즘애들"에 대한 혐오가 엄청 심하신 분들이 꽤 많으시네요.

1. 요즘애들은 멍청하다.
"요즘애들"은 저희 사회가 바라고 바라던 여러 고등 교육(오히려 경쟁이 압도적으로 극대화된)을 받고,
우리가 만들어낸 여러 긍정적 혹은 부정적 사회현상들을 직접 보고 경험하며 현명해진 일종의 "결과물"이에요.
부조리나 갑질은 참지 않는게 득이다. 라는걸 보고 자란 세대입니다. 옳게, 바르게 자랐죠.
단지 멍청하게 느껴지는 것은 요즘 교육과정이 저희 때랑은 좀 바뀌어서 물리나 화학을 제대로 안배우고 공대에 오는 경우가 있어서 그렇습니다 (아마도 지사대라 이 현상이 더 심한 듯)
이 부분은 저도 부정적이라고 봅니다만 이건 애들이 멍청한게 아니라 교욱과정의 문제입니다.
개인적으로 고등학교까지는 얕고 넓게 배우고, 그 과정에서 흥미를 찾으면 관련 학과로 진학할 수 있는 시스템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네요. 수능 문제 보면 이미 전공 문제 만큼 깊이 있는 지식을 요구하는 것 같아요. 그런데 cover하는 range의 선택권이 세분화되면서 아이들의 배경 지식의 범위 자체는 확실히 좀 좁아진 것 같기는 합니다.
각설하고, 애들은 멍청한게 아니고 그렇게 알려주니 그렇게 배운거고, 그게 애들 탓이 아닙니다...

2. 요즘애들은 열정이 없다.
아이들이 열정이 없는게 아닙니다. 열정을 깎는 행동을 우리가 하는겁니다.
연구 배우러 왔는데 정산 청소 운전 외국인챙기기에 시간 다 쏟고,
너 그동안 뭐했냐고 ㅈㄹ하는데 있던 열정이 깎이는게 당연한거 아니에요?
왜 이 당연한걸 ... 모르는지 모른척 하는건지
그럼에도 잘하는 애들도 있다, 나 때도 그랬다 하면
그럼에도 잘하는 애들만 데리고 일하시거나, 과거로 돌아가세요.
제가 학생들 좀 받으면 어떻게 "지방대"에서도 애들을 그렇게 "꼬드기냐"고 물어볼 때 진짜 한심해보입니다.

3. 요즘애들은 연구 알아서 못한다.
아니 알아서 못하니까 우리한테 배우러 온거 아닙니까...
우리가 실험을 해주지는 못해도 방향성을 제시해주고 막히면 같이 고민해주고
그게 우리의 존재 이유 아닌가요?
성실히 안하면 성실하게 하게끔 동기부여를 해주세요.
그것도 리더의 역할입니다.
아무리 노력해도 다 안통하면 빨리 내보내세요. 뽑기 전에 알아보지 못한 자신의 눈을 탓해야죠.
그리고 제발 내가 잘 모르는 프로젝트는 따서 애들한테 넘겨버리지 맙시다.
애들 의사와 무관하게 그냥 갖다 맡겨 놓고, 의견 물어보러 오면 너 프로젝트인데 내가 어떻게 아냐
이따위 말 하시는 분들 계시는데 그럼 그 과제에서 연구수당도 받지 마시고
거기서 나온 결과물에 교신저자로도 들어가지 마셔야죠.
잘되면 내연구 못하면 니탓인데 애들이 하겠어요..?
방향성 제시해주고
애들이 어느정도 컸다 싶으면
야 너 이 기특한 놈이 언제 이렇게 과학자가 되었냐
다음 아이디어는 그럼 너가 한번 고민해서 제안 제대로 해봐라 하면
지사대 애들도 석사과정 한두학기 지내는동안 논문 열심히 읽고 실험 하면
SCIE급 논문 출판할만한 아이디어 가지고 옵니다 물론 조금 보완이 필요하겠지만요.
더 좋은데 계시는데 걔네가 못하겠어요?

4. 요즘애들 논문 안읽는다.
읽고 싶게 만들어 주세요. 요즘 논문이 얼마나 많습니까.
예전처럼 교과서로 삼을만한 논문 한두편 몇번 읽고 그만인 시대가 아니에요.
TV채널만큼 저널 수도 다양해졌잖아요.
제대로 정해주던가, 논문 미팅을 운영해보세요.
요즘애들이라서 그렇게 다 포기할거면 왜 교수합니까.. 요즘애들을 가르치는 교수시잖아요.
저는 애들 입학 전에 학부연구팀 꾸려서 방학동안 주2회 제 논문들 읽고 발표하게끔 시켰습니다.
처음 한번 제가 발표하고 이렇게 하면 된다 가이드라인 주고요.
임용될 정도면 공저자 포함 논문 30~40편은 가지고 있으니 그것만해도 충분해요.
새로 들어와서 할 연구랑 연관성이 크니까..
그렇게 한두편 읽다보면 자기들이 읽는 재미를 느낄 때가 있는데, 그 때 끝없는 칭찬을 해주세요.
과학자로서 소질이 보인다. 나보다 낫다 등등.
그다음에는 그냥 뭐뭐 읽어봐라 해도 잘 읽고, 신나서 이런저런 질문 합니다.
얼마나 기특해요.
그 재미를 느끼는 단계를 넘기 힘들어하면 뭐라고만 하지말고 도움을 주세요 도움을...

5. 요즘애들은 돈을 너무 밝힌다.
돈 안주는 학교에 안계시잖아요.
월급 안나오면 학교 옮길거면서.
학생은 뭐 다른가요.
너무 돈 안주면 다른 랩 옮기지 그게 자본주의 아닙니까..
돈을 덜주고 싶으시면, 돈 안줘도 다니고 싶을만큼 좋은 랩을 꾸리세요.
그게 안되니까 애들이 돈을 더 달라고 하는겁니다.
내가 여기서 "배우는 것"보다 "일하는 것"이 많다고 느끼니까 더 달라는거에요.
덜 주고 싶으면 더 가르쳐주세요.
그 정성이 싫으면 돈을 더 주세요.
둘 다 힘들다? 그럼 그게 바로 경쟁력이 없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리고 마지막 부탁은
열심히 하는 후임 교수들이 나태하지 않다고 뭐라 하지 말아주십시오.
"요즘 교수"는 지가 대학원생인줄 안다.
이 말 듣고 지금 제가 열이 뻗쳐서...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쓰다보니 좀 시니컬해졌네요.

요즘애들 화이팅...

김박사넷 AI가 자동으로 태그를 추천해줘요

태그를 클릭하면 태그에 관련된 게시글들을 김박사넷 AI가 큐레이션해드려요.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를 발견했나요? AI에게 알려주세요.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48개

  • 2022.11.28

    대학원 진학을 희망하는 문과 학생입니다. 어떤 교수님을 피해야하고 어떤 교수님 밑으로 가야할지? 방향성을 제시받은 느낌이네요

    대댓글 2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건강한 리처드 파인만*

    2022.11.28

    대부분 맞는 말이십니다...
    말씀하신 열정없는 교수님들이 대부분이죠.

    제 지도교수님도 이제 연구에 열정이 없습니다.
    나이가 50중반으로 접어드셔서 인생에 다른 목표가 생기신건지 모르겠지만
    일주일에 5분 연구미팅하기도 힘드네요.
    뭐 박사급이니 믿고 맡긴다는 말로 포장을 했지만 사실상 방치를 해두신 와중에
    저 나름대로 좋은 논문 챙겨서 나가려는 노력은 홀로 많이 하고 있습니다.
    사실 교수님이 연구실을 공산주의 기업형 형식으로 운영하시는 걸 이제는 수긍하려고 노력하는 중입니다.
    각 연구나 행정처리는 어떻게든 돌아가게 학생들에게 맡기고 개인의 실적이나 노력은 고려하지 않는 운영방식...
    어찌보면 인생 편하게 사려는 인간의 본능같은 거니까요...50줄 넘기셨으면 편해질때도 되셨으니...

    다만 다른 연구실과 비교했을 때 그나마 폭언이나 폭행같은 비상식적인 행동은 안하시고
    연구과제 끊김없이 따오시는 걸로 이미 평균이상은 하고 계신걸로 위안삼고 있습니다.
    실제로도 이정도만 해도 평균이상이긴 하죠.


    교수님 같은 분 랩에 있는 학생들이 부럽기도 하네요. 아마 좋은 교수님 곁에 좋은 학생들이 모이는 거 아닐까 싶습니다. 다만 교수님이 생각하시는 것과 반대로 이상한 친구들도 요샌 많습니다.
    취업이 안되거나 안될것 같아서 회피형으로 오는 친구들, 연구에는 관심없고 좋은 학교 타이틀에만 관심있는 친구들, 연구라는 게 집요함과 끈기가 필요한지 모르고 막연하게 화려한 결과만 보고 혹해서 들어오는 친구들...
    이 친구들이 나태한 교수님과 만나면 환장의 콜라보를 자랑합니다ㅋㅋㅋ
    당장 저는 일주일 중에 하루 날잡아서 12시간 랩미팅을 해도 부족하다고 생각하는데 제발 미팅 안했으면 좋겠다는 애들, 호기심이나 의지가 하나도 보이지 않는 애들을 보면 하루 빨리 이 썩어버린 집단을 나가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원래 저희 연구실도 이렇지는 않았는데 교수님이 어느순간부터 랩 외부의 일에 관심을 가지고
    연구실 규모는 키우려다보니 입학하는 친구들도 무작위

    대댓글 4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2022.11.28

    존나 사이다.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 추천 PICK! 김박사넷AI가 추천하는 게시글도 읽어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