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가장 핫한 댓글은?

(장문) 언제나 대학원은 신중하게 생각해야 하네요

IF : 1

2022.11.05

16

23478

전 석사 2년차로 이제 졸업 준비합니다
분명 들어가기 전까지만 해도 매사에 자신있고 열심히 할 자신이 있었습니다. 세상이 내꺼 같았고 박사까지 달리고자 했죠.
전 뇌전증이 있기에 전문연도 노릴겸 박사까지 달리고 싶었습니다. 훗날 제가 취업할때 면제로 발목 잡히고 싶지 않아서요.

근데 인생이란게 늘 제 뜻대로 안되네요

지난 2년동안 단 한번도 뭘 제대로 이룬게 없었네요. 분명 초창기에는 정말 열심히 뭘 생각하고 아이디어 열심히 냈는데, 2년동안 늘 결과물은 쓰레기였습니다. 열심히 한다고 생각했는데 늘 결과물은 쓰레기라서 남들에게 폐만 끼치고.

선배들도 초반에는 열심히 하는 제 모습 보고 이것저것 열심히 가르쳐주셨지만, 늘 모조리 망쳐버리는 저를 보고선 이젠 포기한듯합니다. 저 또한 도움 요청 매번 드리기도 죄송해서 그분들이 두려워 sos도 제대로 못하구요.

결국 디펜스 3일전, 저에게 남은거라곤 대인기피증이랑 우울증, 통째로 갈아엎어야하는 디펜스 ppt와 쓰레기 논문 2개 뿐이네요. 분명 초반에는 열정과 열의가 가득했는데, 무엇 하나 제 스스로 제대로된 업적이 없으니 그것마저 마모되었습니다.

야근이나 밤을 세고 싶어도 병 때문에 절대 금물이고 그로 인해 아무리 낮에 열심히 해도 늘 선배들에게 폐만 끼치고. 분명 좋으신 분들인데 서로 감정 상할 수밖에 없는 제가 한심합니다.

결국 박사는 못하겠습니다. 초기의 열정은 죄다 좌절감으로 교체되었고, 폐만 끼쳤으며, 무엇보다 몸이 야근을 절대로 용납 못하네요. 저의 2년이 날라간거 같고 결국 간질 군면제라는 딱지가 평생 저에게 붙겠지만, 악순환이 반복되어서 더는 못하겠네요. 박사도 열의가 있어야만 하는데 전 그 열정이 다 사라졌고.

학부생 여러분도 저를 반면교사 삼아 대학원 진학은 곰곰히 고민하시길 바라요. 적성이 맞는 사람에겐 더 없이 천국일지도 모르겠지만, 적성이 안 맞으면 아무리 악깡버 마인드라 해도 한계가 있네요. 초기의 열정은 사그라들고 실패만 늘어갈수도 있습니다.
그냥 요즘 괴로워서 주저리 한풀이 했습니다. 다들 좋은 하루되시길 바랄게요

김박사넷 AI가 자동으로 태그를 추천해줘요

태그를 클릭하면 태그에 관련된 게시글들을 김박사넷 AI가 큐레이션해드려요.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를 발견했나요? AI에게 알려주세요.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16개

  • IF : 5

    2022.11.05

    갖고계신 게 많은데요? 논문 못 들고 졸업하는 석사들도 매우 많고, 쓰레기 논문이라고 폄하하시지만 그것도 부정한 방법으로 올라간게 아니라 정식 피어리뷰 할거 다 하고 출판된거면 쓰레기라 부르기에는 무리가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역으로 리뷰어한테 '이런 쓰레기도 통과시켰냐!' 라고 저자가 나서서 한방 먹이는 꼴이랄까요. 맛있는것 좀 드시고 기운내세요. 디펜스 직전이라 지금 상태가 최악일 것 같은데 끝나면 생각보다 괜찮을겁니다.
  • 능글맞은 비트겐슈타인*

    2022.11.05

    본인이 본인에게 바랐던 기준치가 높으셔서 더 좌절하시는 것 같네요. 절대적으로 보면 석사생활 못 하신 건 아닌 것 같은데요? 자기 채찍질이 가장 강한 원동력인 건 맞지만, 때로는 스스로 잘 달래주는 것도 필요하다 생각해요. 평생 인생을 함께 할 동반자니까요
  • 2022.11.05

    저는 석사 학위 하고나서 대인 기피증 생겼었어요 ㅠㅠ 분명 연구실 사람들이랑 잘 지내기도 했고 그랬는데 ㅠㅠ 문제는 각자의 연구 결과 및 각자의 취업 또는 각자의 삶에 촛점 놓고 판단했더니 다를 수밖에 없더라구요. 예전에도 굉장히 잘 지냈었고 요즘도 굉장히 잘 지내고 있는 연구 지인이 있는데 저랑 그분이랑 학위 마지막 즈음에는 서로 감정 상해서 또는 일은 쌓여있는데 일 할 사람은 부족한데 건강은 악화되고 연구 결과는 SCI급 논문 제출도 못할 정도로 스케줄 헬이었고 ㅠㅠ


    그래서 사소한 거로 싸우다가 서로 인신공격까지하고 그래서 각자 스트레스 클리닉 또는 사람한테 트라우마까지 생겼었어요 ㅠㅠ


    그래서 원래 저는 사람 잘 챙기는 성격이었는데 한동안 사람 낯설어하고 그 이후에 개인사 겪었어서 요즘은 더더욱 사람들 또는 낯선 사람 경계하고 그래요 ㅠㅠ


    힘내셔요 ㅠㅠ 저는 그래서 귀염뽀짝 이런거라던지 애착인형 안고 지내고 그랬었는데 ㅠㅠ헝



    그 무슨 일이 있더라도 스스로는 스스로가 가장 잘 알고 스스로가 가장 잘 챙길 수 있어요 ㅠㅠ헝



    노래라도 좀 듣고 스스로의 마음 달랠 수 있는 책이라 드라마 영화 같은 것도 좀 보고 ㅠㅠ



    저는 현실에서의 힘듬 겪으면서 대체 내가 뭐를 위해 목표가 뭐길래 학위 과정에서의 그렇게까지 힘듬을 겪어가며 졸업을 하고 학위를 받아야되나 현타 쩔었었거든요 ㅠㅠ



    그럴 때 저는 제 어머니께서 "이 또한 지나가리라" 또는 "개구리가 멀리 뛰기 위해서는 더더욱 움츠린다" 등 사소할 수 있겠지만


    현재의 힘듬이 현재 현실에 촛점 놓고 생각하면 힘듬이 크게 와닿을 수 있겠지만



    그렇지 않고 큰 틀에서 생각하면
    꽤 괜찮을 수 있다라는거 저는 생각의 전환 했었거든요 ㅠㅠ



    사실 그래서 힘들때마다 한동안은 우주분야 찾아봤었어요. 이유는 지구 바깥에서 지구를 볼 때 그냥 한낱 먼지나 점 같이 보인대요.



    대 자연

    대댓글 2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