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사 나부랭이의 군대&취업 이야기 - 마무리편 - 김박사넷

석사 나부랭이의 군대&취업 이야기 - 마무리편

석졸 n년차 석사 나부랭이입니다.


편집자 주: [대학원생 2600일 생존기] 지난 글들을 아래 목록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분량 실패로 하편이 2회분으로 나뉘어 게재되었습니다


[석사 나부랭이의 군대&취업 이야기] - 상편

[석사 나부랭이의 군대&취업 이야기] - 중편

[석사 나부랭이의 군대&취업 이야기] - 하편





임원(최종)면접


임원(최종)면접은 다(면접관) 대 다(지원자)로 진행되었으며 전공 면접과 동일하게 간략한 자기소개, 지원동기등을 얘기하였고 현재 사회이슈, 정부 정책에 대한 본인 생각, 입사 후 포부 등을 얘기하였습니다.


후기등을 찾아보면 대부분 임원면접에서 똥만 싸지 않으면 합격 한다고 했기 때문에 가벼운 마음으로 갔지만 면접 보고나서 떨어질 수도 있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확실히 그 분야에서 몇십년은 일하신 분들이기 때문에 포스가 느껴지고 날카로운 질문들이 들어왔습니다. 끝까지 방심 할 수 없었습니다. 


필자는 랩실 선배들의 취업, 발표후기, 구글링(면접후기)으로 정보 수집하여 사전 준비를 하였습니다. 면접은 최소 2일 전부터 연습하였고, 연구 내용에 대한 발표 준비는 이미 졸업 디펜스 연습할 때 수없이 했으니 크게 어려움은 없었습니다만, 최신 연구동향과 지원한 기관에 대한 정보들은 면접 전에 업데이트 하였습니다.


당연한것이지만 자기소개서에 작성하였던 간략한 자기소개, 장단점, 지원동기도 준비하였습니다. 기업, 기관의 기본 정보(인재상 등등..)와 대표 분야 그리고 채용공고에서 내가 지원한 채용분야에 대한 연구내용, 성과등도 사전에 자료수집하여 준비하였습니다.


이렇게 최종면접까지 합격하게 되면 우리는 전문연으로 편입이 가능하며 정규직으로 채용될 경우 군복무와 취업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는 엄청난 장점이 있습니다.(당연한 얘기지만 계약직의 경우 계약만료 이후의 계획을 준비해야합니다.) 물론 본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