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포닥 도전기 - 중편 - 김박사넷

미국 포닥 도전기 - 중편

영어를 잘 못한다고 스스로를 소개하는 '김포닥' 님입니다.


편집자 주: '미국 포닥 도전기 - 상편'은 지난글보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2. 준비과정



저는 박사졸업을 하고, 6개월가량 박사후연구원(포닥)으로 같은 연구실에 있었습니다.


이 기간동안 준비를 해서 지원을 하였습니다.


박사 디펜스를 준비하면서 동시에 미국포닥 준비까지 하는것이 쉽지 않았기 때문에, 졸업 이후 6개월 정도를 포닥으로 지냈습니다.




2-1. 비자 전략(?)



저를 포함, 미국에 나오고자 하는 후배들이 모두 경험했던 약점(?)이 있습니다.


비자에 대한 이해도가 매우 떨어진다는 점입니다.


예를 들면, 미국 대기업들의 입사공고를 보고 곧바로 지원을 합니다.


실제로 제 주변에서 이렇게 지원한 이후에 답변조차 받은적을 본 적이 없습니다.(결론은 비자 때문입니다.)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미국 시민권자가 아니라면 연구기관쪽*으로 지원하는 방법밖에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여기서 연구기관쪽이라 함은 학교 또는 연구소이며, 저는 현재 연구소에있습니다.


이는 J비자를 발급받는 것이 가장 수월하기 때문으로, J비자는 교환비자로서 최대5년까지 발급이 가능하며 생각보다 쉽게 나오는 편이기 때문입니다.


다시한번 강조하자면 J비자는 교환비자이며 취업비자가 아닙니다.


제 주변 선배들의 사례를 보면, 처음에 J비자로 미국에 와서 취업할 때에 O 또는 H비자를 받습니다.


또는 J비자인 기간동안, 영주권을 취득하여 상대적으로 자유롭게 취업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한국에서만 학위를 취득한 한국인에게 미국기업이 쉽게 취업비자를 지원해주지 않기 때문에, J비자를 발급해주는 연구기관을 거쳐 미국진출의 물꼬를 트는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제 주변의 사례를 봤을 때, 한국에서 박사를 취득한 후 곧바로 미국기업에 취업한 사례는 미국시민권자 뿐이었습니다.


그 외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