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포닥 3년차, 이제는 포기할 까 생각중입니다.

2023.09.05

18

11725

안녕하세요, 올해로 만 34세입니다.
그 동안은 김박사넷에 올라오는 글만 읽다가,
너무 마음이 힘들어서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현재 저는 이론 분야에서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부저자 포함하여 16편의 논문을 쓰고,
현재까지는 big paper가 한 편도 없는 상황입니다.
최근에 Nature 자매지에 논문을 제출했는데 reject을 받아서,
연구에 소질이 없는 건 아닌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이제 나이가 30 중반으로 넘어가서 빠른 판단을 해야할 것 같다고 생각이 듭니다.
연구를 하면서 보낸 지난 십수년이 이제는 가치가 없는 것 같다고 생각이 듭니다.
더군다나 저에게는 처자식까지 있어서, 만약 저에게 재능이 없다면 가족에게 민폐를 끼칠 수도 없고요...
계속 학계에 있어야 할지 아니면 다른 길을 찾아야 할지 고민 중입니다.

현재 정출연에서 포닥을 하고 있는데,
여기에서 일하던 저보다 어린 사람들도 교수 임용이 되더라고요.
여기 있으니 제가 유일한 물박사라는 생각도 많이 드네요..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18개

털털한 우장춘*

2023.09.05

만 35세에 뜻이 있어 박사학위를 시작해서 최근에 임용되신 교수님을 만나고 왔습니다.
뜻이 있으면 어떠한 역경도 이겨내실 수 있습니다. 어떠한 뜻이 있으신지 한번 고민해보시면 결정하시는 데에 큰 힘이 되실겁니다.
칠칠맞은 윌리엄 켈빈

IF : 3

2023.09.05

안녕하세요. 30대 중반에 뒤늣게 석사하고 있는 사람입니다.
아래는 석사 따위의 의견이니 가볍게 참고만 부탁 드립니다.
저라면 이미 후회가 남지 않을 정도로 매진해봤는데 안되는 거면 깨끗이 포기하고 만약 그렇지않다면 마지막으로 한 번 더 모든 걸 쏟아 부어볼 것 같습니다. 물론, 더 버텨야 할지 다른 길을 찾아야 할지는, 매우 어려운 문제지만, 본인이 가장 잘 판단할 수 있는 문제라 생각합니다.
다만, 매우 진부한 말이지만,
모든 꽃은 저마다 피는 시기가 다르고, 봄에 피는 꽃이 꼭 겨울에 피는 꽃보다 더 아름다운건 아니라는 점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설령, 여기서 그만둔다고 해도 지난 시간들이 무가치한 것은 아니라는 점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모든 삶의 끝은 죽음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삶이 의미 없는 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삶의 가치는 시작과 끝이 아니라 그 사이의 궤적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결정을 내리든, 쉽진 않겠지만, 결국 꽃을 피우실 겁니다. ^^

2023.09.05

저보다 연배는 좀더 많으시지만, 박사학위를 제가 조금 일찍받아서 박사 이후 경력은 좀더 많은것같아서 조언을 드리고싶은데, 상황을 잘 모르겠네요. 저는 정말 운좋게, 졸업과 동시에 모정출연에 선임으로 시작할수있었습니다. 저를 좋게봐주시는 실장님이 마침 티오가 났고, 저도 졸업후 진로가 정해지지않아서 들어갔습니다. 30살부터 2년간 정출연에서 있었고, 제 목표를 위해서 일그만두고(실장님과 잘 해결됐습니다) 해외포닥을 갔었고, 이후 학교임용이 되서 신임교수로 있습니다.
1. 현재 목표하시는 바가 뭔지 궁금합니다. 특정 정출연(현재 계시는곳) 연구실에서 나오는 티오를 기다리고 계시는건지, 지속적으로 다양한 정출연 티오날때마다 공고를 넣고 계시는지, 아니면 무조건 학교만 생각하시는지 등등에 대한 정보가 누락됐네요.
2. 현재 계신곳이 본인이 목표하는 곳에 있기에 유리한 곳인지도 궁금합니다. 저도 정출연에 있었지만, 정출연이 좋은 연구실적을 내기에 좋은장소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포닥/선임들에게 논문실적을 떠넘기기도 하지만, 원 분위기에 따라서 과제관리/기획에 초점맞추거나, 표준화나 특허/기술이전에만 초점맞춘곳들도 워낙 많으니까요. 물론 금전적으로는 정출연 포닥 좋죠.
3. 본인이 목표하는바와 비교할때 본인상황을 객관적으로 판단하고 계시는지 궁금합니다. 어차피 모든곳에서 주저자 실적만 보는건 잘 아실테고, 그것조차 n년이내로 볼겁니다. 또한 분야마다 논문편수도 상이하며, 단순히 편수만 많으신건지, 아니면 주저자 숫자는 부족한건지, 탑저널이 꼭 필요한 상황인지 등등을 잘 비교해보시길 바랍니다.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의 새로운 거인, 인공지능 김GPT가 추천하는 게시물로 더 멀리 바라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