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대학원 학벌에 대해 들었던 말

2020.05.03

6

7766

저도 지원하는 입장에서 많이 고민하고 있고, 이 주제로 자주 글 올라오길래 과 교수님들께 들었던 이야기를 써보려고 합니다


일단 지도교수님은 학자는 학벌이고 뭐고, 오직 논문이다 라고 가르치고, 주장하시는 분이셨습니다. 다만, 교수님 본인께서 고대에서 학석박하시고 엄청나게 논문을 쓰셨던 괴수라서 그런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교수님께선 연구 스케쥴 가지고 엄청 쪼아대고 마이크로 매니징을 하시는데, 어쩌면 국내의 변변찮은(설카포 아닌, 지거국 수준..) 학벌로는 정말 승부를 걸어볼 것이 논문밖에 없기 때문인것 같기도 합니다.


반면 대학원에 대해 조언해주셨던 다른 교수님께선, 서울에선 SKY, 지방에선 카이스트, 포스텍이 아니면 '절대' 가지 말라고 하셨었습니다. 가면 별로 안좋다.. 도 아니고 말 그대로 절대요. 외국에선 설카포쯤 돼야 그나마 인지도가 있고, 고대는 이름이 코리아라 추측정도 할 뿐이고, 연대는 어디 일본에 있는 대학이냐, 한다며 학자의 길을 걸을 것이라면 다른 대학은 가면 안된다고 하시더라구요. 말씀하실 땐 인지도만 이야기하셨지만, 당연히 학교가 지원받는 수준도 고려하셨을것 같습니다.


학부 저년차 꼬꼬마일 때는 어디로 가던 그저 내가 열심히만 하면 된다고 생각하는 낭만적인 학생이었지만, 요새는 본인의 노력은 당연하고 백그라운드도 갖춰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조금 더 생각하면, 그저 내가 열심히 한다면 백그라운드 역시 노력한만큼 어느정도는 갖춰지겠지요.

학부가 좋지 못하니, 자대보다는 다들 최고라고 인식하는 대학의 실험실에 지원해보는 것이 좋겠다고 결정하고 열심히 알아보는 중인데, 다들 좋은 결과 있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6개

2020.05.03

마이크로매니징하는 지도교수님 지도 스타일때문에 스트레스 받으시겠네요. 하긴 그게 성과로 이어진다고 생각하면 본인에게 결국 도움이 되는 길이라고 볼 수도 있나요?

2020.05.03

물론 입학 정원이 제한되어 있기 때문에 "다들 좋은 결과 있는"것은 불가능합니다. 남을 밟고 올라서야 하는 경쟁이죠. "승부를 걸 것이 논문밖에 없다"고 하셨는데 이 역시 경쟁에 기반한 사고방식이죠.

2020.05.03

외국에서의 한국 대학 인지도에 대해 말씀하시는 교수님의 모습에서 공자의 말이 떠오르네요.

남이 나를 알아주지 않아도 노여워 하지 않음이 또한 군자가 아니겠는가(人不知而不溫 不亦君子乎 / 인부지이불온 불역군자호)

학자의 길이 남으로부터 인정받지 않으면 의미없는 길이었나요? 하긴 교수는 의사 등 다른 엘리트 직업에 비하면 금전적 보상이 적고 명예가 큰 직업이니 어느 정도 말이 되기는 하네요.

학벌론과 실적론은 모두 무의미한 경쟁적 관점을 기반으로 합니다. 경쟁에서 남을 이기고 승리해야 한다는 사고방식에서 벗어나십시오. 번뇌를 벗어던지면 스트레스에서 해방될 수 있으실 것입니다.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