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원 생활할때 후배들이 알아두면 좋을것들

2024.02.19

5

5250

박사과정때부터 김박사넷 기웃기웃거리다가 지금도 가끔 기웃거리는 현직입니다.
졸업후 정출연/해외포닥/학교 이렇게 다양한 경험을 하면서 느낀점을 아주 간단하게 공유해볼까합니다.

우선 대학원을 선택할때는, 자대든 타대든 spk든 비spk든 본인이 배울만한 사람이 있는곳으로 가는걸 추천합니다.
대학원은 마찬가지로 학생신분으로 배우는곳입니다.
따라서 단순히 본인이 편한곳보다 (물론 분위기 또한 상당히 중요합니다), 교수든 선배든 배울것이 많은 곳으로 가는게 좋습니다.
사실 외부시선에서 이런점들을 알기 어려우니, 평균적인 실적이 훌륭하거나 포닥이 좀있는곳 가면 얻는 이점들이 있을겁니다.

둘째로 지금 상황이든, 졸업후든 너무 쫄지 마세요.
저는 운좋게도 spk 학계진출 대다수하는랩이였어서, 나도 졸업후 학계는 그냥 갈수있다 라는 마인드가 컸습니다.
실력이 없이 자신감만 많은것도 문제지만, 실력이 있는데도 자신감없는것도 문제입니다.
학계는 어차피 운칠기삼이라는 말처럼, 운이라는 요소가 정말 크게 작용합니다.
인터넷(특히 김박사넷)에서 비spk라고 무시하거나, 학부얘기나오는것들에 너무 귀기울이지마세요.
어차피 인터넷에 올리는 대다수의 사람들은 경험없이 아는척 하는 사람들입니다. (하브넷은 성향상 괜찮아요)
스스로 한계를 정하지마시고, 꿈을 높게 잡고 계속 도전해보세요.

저도 대학원 입학할때는 대학원컨택이 엄청 커보였고, 졸업할때는 박사디팬스가 커보였고, 정출연 입사할때는 정출연입사가 커보였고, 해외포닥 지원할때도 해외포닥 간사람들이 대단해보였고, 이후에 학교지원할때도 임용의 문이 높아보였습니다.
그때 당시에는 정말 높아보였던 벽들이 결과적으로 지나고나면, 다 별거 아닙니다.
지금은 분야에서 전세계적으로 손에꼽는 연구자가 되는걸 목표하고있고 이 문도 높아보이지만, 열심히 하다보면 나중에는 이또한 잘 될거라 믿습니다.

그냥 주어진 환경에서 최선을 다하시고, 너무 인터넷말 맹신하지마시고, 쫄지마시고 자신있게 나아가세요.
생각보다 지금 앞에 문제 커보이지만, 나중가면 별거 아닙니다.
성공한 사람의 기만글이라고 생각하실수있겠지만 저도 학부도 서성한으로 낮고, 실적도 졸업당시에는 결코 뛰어나진 않았습니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5개

오만한 어니스트 러더퍼드*

2024.02.19

감사합니다

2024.02.19

감사합니다!

2024.02.19

서성한이 낮은 학부라뇨ㅜ 본문 보고 더 주눅들었지만.. 멋지십니다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