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가장 핫한 댓글은?

초짜 (예비)박사의 미국포닥 도전

2024.02.12

13

2330

안녕하세요?

다음 주에 박사 졸업 예정인 예비박사입니다.^^

디펜스 이후에 연구팀 약 10곳에 무지성으로 컨택을 했고, 그 중 미국의 한 연구실에서 제게 관심을 가져 1시간 가량의 인터뷰를 했습니다(3곳에서는 씹혔습니다ㅠㅠ)
PI의 연구분야, 시설, 연구팀, 미국 내 연구 커넥션(가장 강조했던 부분입니다)에 관한 소개를 받고, 저의 연구분야와 만약 가게된다면 어떤 일을 하게 될 지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서로의 연구 분야 및 방향이 매우 유사해서 아주 좋은 분위기 속에 면접이 마무리되었습니다(이런저런 스몰토크도 많이 있었습니다).
면접 마지막 즈음에 PI가 3년간 미국정부로부터 프로젝트가 있고, 약 5-6만불 정도의 연봉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씀 주시며, hiring office(?)에 알아보시겠다고 했습니다. 저는 그 동안 지금 advisor과 진행 중인 프로젝트들을 고려해서 시기를 조율하겠다는 말씀을 드렸습니다. PI는 여름 전에는 오면 좋겠다는 말씀 주셨고, 다시 연락 드리겠다고 해 놓은 상황입니다.
명절 인사 드릴 겸 지도교수님께 말씀 드리니, 제 CV에 비해 컨택한 PI의 실적이 당장은 월등하지 않으니 다른 곳들도 컨택을 해보면 좋겠다는 의견을 주셨습니다. 학문후속세대 사업도 있고, 컨택한 PI의 연구가 up-to-date한 기법을 활용한 것이 아니라서 가서 배울 수 있는 점은 적을 것 같다는 의견입니다. 분명 지도교수님의 의견에 공감을 하나, 저는 아래의 이유로 이 PI가 제 커리어에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하고, 가고 싶습니다.
1) 연락한 PI가 현재 조교수라, 연간 실적이 상당합니다. 제가 잘 할 수 있는 분야고, PI가 열정적이니 논문을 많이 쓸 수 있을 것이다.
2) 연락한 PI의 공동 저자들을 살펴보면 미국 내 분야의 저명한 교수들이 대거 포함되어있다. 우리 분야의 주요 저널에 associate editor이다. 인싸인듯하다. PI가 몇 년 후에는 현재의 커리어보다 잘 하실 것 같고, 그들과 공동연구를 많이 할 수 있을 것이다.
3) 연락한 PI의 연구 내용을 살펴보면 상당히 conventional한 기법을 많이 쓰고 있고, 제가 할 수 있는 비교적 최신 기술을 적용하면 시너지가 상당할 것이다. 즉 이 PI가 저를 긍정적으로 본 이유도 이런 need가 서로 잘 맞기 때문일 것이다. 인터뷰에서 이 PI가 관련 최신장비(고가)는 있으나, 아직 활용도가 낮다는 말을 했습니다.
4) 요즘 펀드가 전세계적으로 잘 없다고 들었습니다. 풀펀딩으로 이런 기회를 잡기는 상당히 어려울 것이다. 지도교수님도 나를 좀 더 쓰고 싶은 마음도 분명히 있을 것이다. 도망가야한다!(농담반 진담반)

설레기도하고 걱정스럽기도 한 요즘입니다.
이후 어떤 과정을 통해 가게 될 지 정보를 구하기 위해 글을 남겨봤습니다.

경험을 가지신 연구자 선배님들! 의견 주시길 바라며.. 제가 연수를 준비하면서 참고할 만한 좋은 글(준비과정, 비자 등)들이 있으면 꼭 링크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13개

2024.02.12

저는 미국포닥 1년 조금 넘게 있다가 정출연 자리 잡았는데요. 탑스쿨이면 무조건 가시구요. 100권 이내에 이름이 알려진 스쿨이면 그냥 가세요. 내가 PI를 선택할 수 있는 상황이 그리 많지 않습니다. 젊은교수 밑에 가는건 지금은 엄청 힘들수도 있는데 길게 보면 기회일 수도 있어요.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2024.02.12

몇가지 적습니다.
- 현재 펀딩이 전세계적으로 부족해서 풀펀딩으로 가는게 어렵다는건 동의합니다. 장학재단사업으로 가게되면 장점들이 있지만(대가/탑대학에 훨씬 쉽게 컨택됨), 정해진 기간(1년)이 끝나면 연장이 어렵기도 하고 귀국필수조항때문에 한국에서 잡구하는것으로만 축소됩니다. 특히 1년안에 실적내는건 어려워서, 탑대학 이름만 혀놓고 포닥 시작하자마자 이곳저곳 지원하는게 많은경우기도 합니다. 금년도에 세종펠로우십 국외트랙이 1년으로 축소된대신 많이 늘어나서, 1년만 이름히고 한국에서 잡구할 목표면 이방법도 사실 꽤 좋습니다.
- 펀딩은 사실 지역마다 다릅니다. 시골/물가가 싼곳(아틀란타 포함)은 지금도 5-6만불로 알고있습니다. 가장 큰게 월세인데 1B가격이 1500불정도 전후면 충분할겁니다.
- 조교수는 장단점이 명확하고 특히나 포닥은 짧은기간내에 좋은실적을 내는것이목표기 때문에 불리한게 많은건 맞습니다. 특히나 웻랩이라면 장비빨이 꽤 중요한데, 이건 정말 어려울겁니다. 다만 본인하기에 따라서 오히려 조교수밑에가서 성공하는경우도 있습니다. 저도 MIT 조교수랩(대가랩출신)에 가서 포닥했는데, 네트워킹도 정말 많이 쌓고 2년차부터 논문도 꽤 나와서 (1년차때 실험세팅 부족할때는 저는 공략적으로 리뷰페이퍼썼습니다) 좋은경험 많이 했습니다. 준PI처럼 일하기도 하고, 좋은게 꽤있어요.
- 거기 PI는 모를수있지만, 비자프로세스가 생각보다 오래걸릴수 있어요. 학교에서 DS서류를 발급해줘야되는데 생각보다 행정원들이 일을 적극적으로 안해요. 교수가 쪼으면 그래도 일빨리 해주는편인데, 저도 조교수밑에서 DS서류발급 받을때 꽤 오래걸렸습니다. 지금 당장 시작한다해도 여름시작전에 할수있다고 확답은 못해요. (DS서류가 빨리나오기만하면 모든프로세스가 한달안에도 가능은 합니다)

대댓글 3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2024.02.12

어느 정도 수준 인지 모르겠지만 잘 못 가면 국내 있을 때 보다 논문 안 나오기도 해요. 아마 박사 지도교수님이 그 걸 걱정 하시는거 같네요. 박사 하느라 고생 했는데 포닥 잘 못 가면 안타깝죠.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의 새로운 거인, 인공지능 김GPT가 추천하는 게시물로 더 멀리 바라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