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가장 핫한 댓글은?

뭔가 주눅이 든다고할까 기운이 빠지네요..

2022.10.07

3

2570

안녕하세요 ..

일단 신분은 어느 정도 밝혀야 진담인것마냥 풀 수 있을거 같아
신원부터 조금 밝히고 푸념 작성할게요..

경상, 부산권의 지거국에서 석사 학위를 하고 있는 4학기차 학생이에요.

난데없이 왜 주눅이 드니 마니 하냐,
이번 학회 일정집을 보면서 맥이 빠져서 그렇습니다.

작년에 같이 입학한 옆 실험실의 친구부터 제 실험실의 후배까지 모두 학회에 포스터, 구두 발표를 할 예정이나
저는 여태까지 학회라는 것을 간접적으로 밖에 경험하지 못해서 더더욱 그런거 같아요.

모두 열심히했고, 열심히 했기에 학회 발표를 하러 가고, 학회에 참석하는 것이기에 당연히 격려해주곤 하지만,
그 뒷면에는 제가 대조적으로 위치해 있다고 느껴집니다.

지난 해,
입학을 하고나서 4월에 갑자기 저희 지도교수님이 학교 사업단의 단장을 맡으셨어요.
1년짜리라 금방 마치고 복귀하실 예정이라고 하시면서,
아침과 늦은 저녁이라면 최대한 지도할 수 있도록 노력해준다고 하셨죠.
교수님도 좋으신 분이에요. 늘 잘 봐줄려고 하시고 어떻게든 인건비를 더 챙겨주실려 하시고..

그런데,
역시 생각과 현실이 다르듯이 단장직을 맡고 나시니 여기 저기 있는 행사 참석, 회의 참석 등으로
일주일에 두번 뵈면 운이 좋을 정도로 바쁘셨고,
임기도 이번 년 4월로 끝날 예정이었지만 총장님 사정으로(?) 학기 말까지 연장되는 바람에
올해 7월 초에 연구실로 복귀를 하셨습니다.

작년에는 단장을 맡으시는 동안 기존의 석사생들과 소통이 안되어
제 선배들과 관계가 삐뚤어져서 선배들은 작년 초에 써왔던 논문을 바탕으로 졸업논문을 미리 작성한 채
작년 2학기엔 아에 나오지 않았고, 박사과정도 마침 작년 상반기에 졸업을 하면서 저 혼자 랩실을 지키며 보냈어요.
그렇다고 과제가 없어서 한산한 것도 아니었구요..

그래도 잘해보자며 주 1회, 이른 아침 시간의 짧은 미팅 시간을 바탕으로
과제와 제 실험 테마를 진행해 나갔고, 제 나름대로 논문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인근 공단에서 정전이 나면서, 제 시편을 가공해주는 정밀가공 업체의 장비도 스탑되고,
시편이 엉망진창이 되는 불상사를 겪었습니다.

모재료 되는 소재의 벌크를 만들어오기에는 제작 일정이 밀려 더 이상 추가 진행하기 힘들었고,
교수님의 판단하에 제 테마는 스탑되었습니다.
그래도 너무 아쉬워서 제 나름대로 데이터를 가지고 초짜배기 논문을 만들어 교수님께 드리니
내가 바빠서 챙겨주질 못해 미안하다시며 써온걸 보니 국내 SCIE 저널에는 힘들거 같고,
KCI에는 투고해보자셔서 올해 1월에 KCI에 한편 투고 되었네요.

그리고선 제 연구 지도가 당시 상황으로 힘들다고 판단하셨는지,
가까운 정출연의 박사님께 부탁하여 3월부터 새로운 테마를 가지고 졸업논문을 진행하였습니다.

이대로면 제때에 졸업못한다는 연구소 박사님의 말씀에 진짜 스파르타식으로 하니까
9월 중순에 겨우겨우 데이터를 다 모으고 졸업논문 준비를 앞두고 있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미 중국애들이 할대로 다 한 내용들이라 국내 SCIE급이 최선이라는 말씀을 들으니
박사님과 교수님께 감사함을 느끼면서도 허탈함을 느꼈는데, 그게 이번 학회 일정집을 보니까 더 그렇네요.
갑자기 번아웃이 올거같다는 느낌일까요 ?

물론 학회와 저널이 모든 것이 아닐 수도 있겠지만, 허탈감이 도저히 가시지가 않습니다..
이번해 초에 들어온 제 후배들은 5월부터 준비해서 벌써 국내 SCIE 한편을 준비하고 있고
이걸로 포스터, 구두 발표 자료를 만들고 있어요.
앞에서 말한 듯 후배들도 후배들 나름대로 고생은 하고 있지만,
그 뒤에 제가 비치는 듯해서 제 자신에 대한 씁쓸함이 느껴집니다.

학회 참석도, 발표할 학생들만 보내시는 방침이다 보니
저는 아에 발조차 디뎌보지못해 학회 참석에 대한 미련도 있구요...

일단 박사 과정을 희망하고 있어서 저희 교수님을 통해 K, P 대학에 컨택을 넣고 원서 전형을 접수해놨어요.
잘 진행되길 바랄 뿐입니다.

이마저 안된다면...
많이 깝깝하겠네요...

내용이 긴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3개

IF : 5

2022.10.07

인생 끝난거같겠지만 반대로 박사과정때 안저래서 다행입니다. 논문 들고 졸업하신다면 절대적인 상황이 별로 나빠보이진 않고요. 그나마 정출연 박사 붙여주신게 잘됐네요.
진지한 아담 스미스*

2022.10.07

위기 극복 사례로 삼으시고 열심히 하시면 앞으로 좋은 결과 있을 겁니다.
조용한 어니스트 러더퍼드*

2022.10.09

대단히 나쁜 상황도 아닙니다. 그냥 관심있는 분야 열심히 하세요. 자꾸 남하고 비교하지 말고. 국내에서 암만 잘해봐야 MIT 애덜하고 비교하면 우울해집니다. 그냥 나는나 나는 내길 간다로 사세요.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의 새로운 거인, 인공지능 김GPT가 추천하는 게시물로 더 멀리 바라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