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가장 핫한 댓글은?

박사진학 욕심일까요?

2022.07.27

22

7194

초등학생때부터 연구자가 하고싶었고 쭉 한길로 왔습니다. 그결과 휴학없이 학사 석사하고 바로 취직해 연구직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석사 연구자로 실무에 투입된지는 얼마 되지않았지만 석사 연구원의 한계를 종종 느끼곤 합니다.

박사진학은 가정환경이 어려워 빨리 사회생활을 해야할것같은 마음에 파트라도 하겠다 다짐하며 미뤘습니다. 현재는 연구적으로는 풀타임 박사가 더 적합하지않을까해서 직장 그만두는 것도 고민중입니다.

부모님 두분 다 편찮으시고 기초수급자셔서 석사때 월급도 거의 집에 쓰고 학자금만 남았는데, 석사과정 중 부모님 돌아가시고 우울증에 대인기피 있는 동생과 둘만 남았습니다. 제가 부양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돈을 벌어야 학자금도 갚고 밥도먹고 살아갈텐데,,, 고등학생부터 아르바이트해서 돈 벌고 집에 다쓰고 ,,, 제 인생살고 싶은 욕심이 밀려오니 나는 나쁜 사람일까라는 생각만 드네요.

지금이라도 박사과정 시작하고 싶은데,,, 학자금 내서라도 시작해야할까요?,,,, 현실적으로 너무 욕심인걸까요? 제 상황이라면 다들 진학하실것 같나요? 이런말 올리는것자체가 이해가 안되실수 있겠지만,,, 어디 말할데 없어 올려봅니다 감사합니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22개

2022.07.27

하고 싶은 일 앞에 현실적으로 가로막혀 힘들어하시는 것 같아 마음이 좋지 않습니다.
그래도 결국에는 본인이 하고 싶은 걸 해야 누구를 탓하지 않고, 후회하지 않는 삶을 살 수 있으실거라 생각합니다.
진학하고 싶은 분야의 교수님들을 만나보시고 장학금 제도나 연구실에서 주는 생활비등을 잘 고려해보시면
어떻게든 방법은 마련하실 수 있으실겁니다.
글 쓰신 분과 완벽히 일치하는 상황은 아니었으나, 저 역시 박사 진학을 미루고 취업을 했지만, 결국에는 박사과정으로 진학했습니다.
그래도 가고 싶었던 길이기에 힘들지만 후회하지는 않습니다.
모쪼록 글 쓰신 분께 좋은 방향으로 결정하시기를 바라겠으며 좋은 날들이 더 많이 함께하기를 바라겠습니다 :)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IF : 2

2022.07.27

동생 인생은 동생 스스로 헤쳐나가야지요. 본인 뿐만 아니라 동생을 위해서라도 글쓴이 자신을 위한 삶을 사세요. 지금 이대로 떠먹여주면서 키우면 결국에는 같이 공멸하게 됩니다.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2022.07.27

최근 국가에서 지원해주는 여러 지원금이 많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가까운 지방자치센터나 인터넷에서 받을 수 있는 장학금을 많이 찾아보시면 좋을 듯 싶습니다. 기업에서도 물론 많이 도와주고 있고요. 어려움 속에서 고초를 통해서 이루어 낸 연구성과는 무엇보다 아름다울 것 같습니다. 멀리서나마 응원하겠습니다.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