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가장 핫한 댓글은?

조언을 구하고 싶습니다.

2022.05.17

8

2024

안녕하세요 저는 저는 지거국 학부를 졸업하고 SKP대학원에서 CS 석사중인 평범한 학생입니다.
저의 특징은 정말 평범하다는것입니다.
남들보다 아주 뛰어나지도 않고, 그렇다고 막 뒤쳐지지도 않고.. 여기 온뒤로는 항상 보통정도를 유지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처음 대학원에 왔을때는 당연히 박사를 하겠다는 마음으로 들어왔습니다.
박사를 하겠다는 이유는 거창하지 않았습니다. 그냥 한 분야의 박사급 전문가가 되어서 대체하기 어려운 사람이 되야겠다.
그정도의 마음이었던것 같습니다.
연구실도 잘 선택했고, 교수님도 너무 좋으시고 연구실 사람들도 다들 좋은분입니다.

그런데 이제 석사 졸업을 한학기 앞두고 고민이 됩니다.
대체하기 여려운 사람이 되고싶은 마음도 여전히 있고 연구도 정말 평범하게 그럭저럭 하고있지만 그렇다고해서 제가 이 연구를 아주 즐기면서 하고있다는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 또한 주변에 취업하는 친구들을 보면 내가 얼마나 잘먹고 잘살겠다고 또 5년이라는 시간을 박사과정이라는곳에 투자할까.. 라는 생각이 많이 드는 요즘인것같습니다.

정말 연구에 뜻이 있어서가 아니라, 저처럼 이런 마인드로 박사과정을 하신분이 계실까요?
선배님들은 이런 이야기를 보고 어떤 조언을 해주고싶으신지 알고싶습니다.

두서 없이 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8개

2022.05.17

똑같은생각으로 박사진학했다가 때려쳣음.

2022.05.17

박사를 하기만 하면 대체 불가능한 전문가가 되는 것이고, 박사를 하지 않는다면 대체 불가능한 전문가가 될 수 없는걸까요? 박사는 어떤 사람이 독립적인 연구자임을 보여주는 라이센스이지, 대체 불가능한 전문가에게 주는 라이센스가 아닙니다. 전 별 생각 없이 박사 학위를 한 케이스인데 오히려 저런 목표를 가지시면 스스로 힘드실 것 같네요.

대댓글 3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2022.05.17

하고 싶은데로 하시면 됩니다. 누구나 엄청난 사명감 혹은 꿈을 가지고 박사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연구실 사람들이 좋고 하는 일이 재미만 있으면 하시면 됩니다. 박사를 받는다고 대단한 전문가가 되는 것은 아니겠지만 직장 생활 하면서 그 정도 수준에 오르는 사람은 매우 드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인류가 대학원 과정(박사 과정) 이 생긴거겠지요.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