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박사과정생.. 지도교수 문제로 엄청 고민중에 있습니다..

2022.05.17

23

8545

안녕하세요.
저는 SKY 대학의 박사과정 수료생입니다. (익명 유지를 위해 더 자세히는 안쓸게요..!)
4학기 수료 후 현재 5학기 째입니다!

길게 백그라운드를 설명하자면 너무 많은데 그냥 제가 비교군이 없어서 여기에 여쭙습니다..

우선 저는 인문계 베이스 융합학문을 공부하고 있는데요 (예. 소속 "영어영문학과" -> 세부 전공: 인지언어학 )
제 지도교수님 밑에 저 밖에 없는 데다, 동일한 과에 속한 동기들은 모두 순수학문으로 공부를 하는 학생들인지라
원래 실험학문?쪽에서 그냥 흔하게 있는 일인지 궁금해서요...;;

저희도 현재 애매하게 "랩"이라는 개념이 존재하고 실제 여기 김박사넷의 연구실 검색에 검색도 되더라고요!!
물론 평이 모두 엄청 안좋지만요 ㅎㅎㅎㅎ;;; (보고 진짜 깜짝 놀랐습니다 ㅋㅋ)

테뉴어를 작년 3월쯤 받으셨는데 그 이후로 프로젝트는 하나도 안하시고요. (직접 말씀하셨어요! 힘들어 쉴거라고 ㅋㅋ)
그 전에도 이후에도 뭐 랩에서 정기적으로 나오는 인건비는 당연히 없습니다 ㅎㅎ
프로젝트 참여 시에만 소정의 금액을 주셨었죠..!

교수님의 관심 연구 분야는 정말 너무 방대하고..
그때그때 관심 있는 분야가 있으면 적절한 시기에 있는 학생 한 명에게 해당 실험을 진행하게 하시고 논문을 쓸 수 있게 해주세요. 근데, 이것 또한 본인 마음이라서 처음에 합류시켜준다고 한 학생들을 중간에 그냥 맘대로 교체하시고,
논문도 학생 이름으로 내게 한다고 하셨다가 자기 이름으로 하겠다는 경우도 그냥 너무 비일비재하고요;;
우선 말이 계~~~~~~~~속 바뀌고 본인이 한 말을 기억하지 못해요 ㅋㅋㅋ

그나마 교수님이 먼저 관심이 있던 주제를 학생에게 던져주신 상황이라면
해당 내용을 여기 저기 학회에서 발표하거나 소개하실 때 '그럴 수 있겠다..' 싶기도 한데
학생이 관심있어 했고, 학생이 스터디해서 교수님께 "먹여"드린 내용도 어느 순간 보면 어디 모임, 학회 등 에서
자신의 연구주제로 발표하고 계시더라고요;; ..

제가 최근에 당하고 있는 일이 바로 이 사건인데요..
개인적으로 관심있는 주제를 말씀 드렸고, 처음에는 실험이 어려울 것 같다 등의 이유로 반대(?!) 하셨지만
저의 끝없는 리뷰와 설득으로 현재 진행을 하게 되었는데요..
원래는 제가 1저자로 하고, 교수님은 공동저자로 함께 쓰자던 논문을 지지난주쯤 통화 중에
은근슬쩍 "학회 교수님들께서 보수적이라 학생의 이름으로 낸 논문은 안 받아 주는 경우가 많기에"
자기를 1저자로 해서 내자고 하시고, 당장 6월에 있는 학회에서 이 내용으로 발표를 준비하고 계셨더라고요;;

지지난주 쯤 6월 학회에 발표를 해줄 수 있겠냐고 학회 관계자분께서 전화가 오셔서 지도교수님과 좀 상의를 했더니
(저는 하고싶다고 말씀 드렸고요) 준비가 아직 안된 것 같다고 하지 말라고 하셨는데
오늘 보니 본인이 그 때 이 주제로 발표를 하시더라고요..?;;

제가 속이 좁은 건지 어쩐 건지 지금 손에 그냥 아무것도 안잡혀서 여기에 글을 올려봅니다..

교수님께 뭐만 말씀드리면 그게 다 교수님것으로 바뀌어있고,
이제는 뭘 말씀드리기가 싫고 겁나요..
자꾸 아끼게 되고.. 그러다보니 뭔가 진전은 없고..
어떻게 해야하는걸까요..? ..
원래 이런 게 맞나요..? ..

선배님들의 조언 부탁드립니다..!
긴 푸념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23개

2022.05.17

그저...devil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2022.05.17

저도 비슷한 상황을 경험하고 학위를 마무리한 입장이었습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얼른 졸업을 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이전 경험을 돌이켜보면, 지도교수님이 하시겠다고 고집하시면 지도학생 입장에서 답은 정해져 있었습니다...

대댓글 3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얌전한 장 폴 사르트르*

2022.05.17

인문계열쪽은 대학원이 약간 마이너한 경향이 있는데... 님과 같이 말도 안되는 일이 있군요.
대학원생은 학위, 논문 이 2개 보고 푼돈받고 연구실에 있는건데 둘 중 하나라도 침범받는다면 저는 모르겠어요.
그 정도면 그 교수가 아직 살아있는것도 신기하네요. 칼맞았을거 같은데ㅋㅋㅋㅋ
나이 쳐먹어도 행동거지 똑바로해야하는데 말이죠... 얼마전에도 사기쳤다가 칼맞고 하늘나라 간 사람보면요...
엄밀히보면 그 교수도 사기치는 거나 다름 없습니다.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