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가장 핫한 댓글은?

공식 박사학위 받고 회사생활 소감

IF : 1

2021.10.12

26

56904

난 일본에서 박사학위를 했고 취직은 한국 장비사로 했다.

귀국 이후 삼성전자 DS 사업부에서 경력공채 떳길래 거기도 써보고 했는데 거긴 떨어졋고 쩝...

아무튼 회사 생활 좀 해보니까 느낀 점이 좀 있음

1. 박사전공에 집착하면 이도저도 안될 수도 있음

물론 학계에 뜻이 있거나 연구직에 종사할 사람들의 경우엔 말이 다르지만 산업전선에 갈 사람들은 박사학위 전공에 어떻해든 맞추는게 좋겟지만 그게 아니라면 그 집착을 놓아줘야함.
내 경우엔 MEMS + Spintronics + Rare earth magnetic material로 기초 연구로 동경대 STT 랩실이랑 협업으로 준수한 연구결과를 냇고 이걸로 삼성전자 DS 사업부 차세대 메모리 연구소, 생기연에 지원했어

근데 면접 볼때 들은 소리는 "응 니 연구 노관심 ^^ㅗ", "우리 회사에 무쓸모 ^^ㅗ", 라고 거기 기술임원 답변이었고 결국 나가리 먹음. 파운드리 MRAM에서 면접보자고 연락은 왔다만 일정가지고 갑질하길래 X같아서 면접 드랍했다만.

아무튼 지금 있는 회사에서는 Dry etch 개발 중인데 박사과정에서 하도 많이 Dry etch를 많이 쓰고 다뤄보고 레시피 튜닝하기도 해서 너무나 익숙해서 업무는 잘 맞더라.
내가 만약 박사과정에 집착했다면 이런 기회를 놓혔겟지.

실제로 이렇게 산업계로 진입할 시간과 궤도를 놓여서 포닥으로 전국유람, 세계유람 다니는 사람들 많이 봤다.

2. 회사에서 바라는 연구와 학교에서 바라는 연구와 많이 다름

내가 있던 랩실은 자유방임주의라서 교수님에 이 연구주제로 알아서 잘 해봐 하는 곳이여서 나 혼자 별에 별짓을 다하고 기록하고 정리하고 논문 쓰고 하는 곳이었어. 교수님은 "별에 별 짓이" 잘하는 짓인지, 잘가는 중인지 지도하고 조언하셧고.

근데 회사는 다름 명확한 연구 목표와 연구 데이터를 뽑아낼 방법 등등은 규격화 되어있고 그걸 가능한 다양한 방법으로 split 해서 분석하고 해석하고 이론화 하는게 주목표야. 마치 퍼즐찾기 같음.
특히 많은 업무가 양산장비에서 터져나오는 문제들을 가져다가 원인 분석 -> 재현 -> 해결책 개발 -> 자체검증 -> 고객사 양산검증 등등 프로세스로 정형화 된 일을 주로 해서.

생각보다 많은 박사들이 이걸 못견뎌서 탈출하더라고. 나야 뭐 워낙에 익숙한 일들이라러 별 문제는 없었고

3. 박사학위를 일종에 라이센스라고 생각해야지 정신건강에 이로움.

1번이랑 연결되는건데. 회사는 박사학위자가 2번일을 잘하길 바라길 원하고 그래서 고용을 하는 것임.
근데 회사일 하다보면 주전공과는 다른 것도 알아야 하고 그래야 타부서랑 말이 통하거나 설득을 할일이 정말 많음.

예를 들면 내 경우엔 유저 입장에서 에처를 쓰다가 개발자가 되니 장비를 이해할려면 플라즈마 공학을 공부해야 하고 동시에 진공장비에 대한 이해가 필요함. 또한 장비 수명예측과 defect 분석 할려면 내플라즈마 세라믹 소재에 심도있는 이해가 필요함.

이런 상황에 할 수 있는건 신속하게 관련 논문, 기술서적 등을 읽고 습득하면서 사내에 쌓여있는 금쪽같은 보고서, 실험자료, 분석자료들을 읽어가면서 배워야 하는데. 여기서 우리들이 랩실에서 개고생한 그 시간들이 빛을 발하는 때임.

이런거 학부생 시켜도 되는거 아니냐 라고 생각할텐데 현 상황에 적용가능할 법한 연구이슈를 생각하고 그걸 논문으로 찾아서 정보를 조합하는건 학부생 출신 사람들이 갖추기 어려운 능력더라.
이런 상황에 대응 할 수 있는 쓸모있는 라이센스라고 생각하면 여러모로 정신건강에 이로워


대충 결론은
박사학위 받는다고 끝이 아니고 산업전선에 가면 그걸 유용하게 변형하고 적응할 필요가 있고 해야만 함.
그럴 자신이 없다면 음.... 학교에 남는게 좋을 것 같아
  • 태그 추천중...

김박사넷 AI가 알맞는 태그를 추천하기 위해 고민중이에요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26개

  • 2021.10.12

    되게 좋은 글이네. 마지막 문장엔 공감을 못하겠는데. 학교에 남는게 임용이라고 하면... 아카데미아에 남아도 유연하게 계속 변형하고 새로운걸 찾아야 함. 안그러면 도태되거나 걍 대충사는 괴수되는거. 그러니까 박사를 한다는건 어느 진로를 가든 본인 스스로 해결할 능력을 갖는거고 그거에 따라 커리어가 천차만별로 달라짐.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방정맞은 맹자*

    2021.10.12

    맞춤법 검사기라도 한 번 돌리시지
  • 2021.10.12

    아는만큼 이해되는 좋은글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 추천 PICK! 김박사넷AI가 추천하는 게시글도 읽어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