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지도교수와의 인연 끊고싶습니다.

2020.08.21

29

35184

안녕하세요..

정말 집에서 고민만하고 있다가 글을 올립니다..

제가 고민하고 있는 것은 지도교수와의 인연을 끊어도 되는지..에 대해서 고민이 되어 이렇게 글을 올려봐요..

일단 저는 석사로 올해 8월 예정이고, 대기업 상반기 입사가 확정되어 준비중에 있습니다.

우선 제가 연구실에서 겪었던 이야기를 해보자면, 저희 연구실은 자대 중에서도 인기가 없는 랩 중에 하나입니다. 제가 연구원으로 있을 때 같이 있었던 동기는 한명 뿐이고 후배 1명 이렇게 있었습니다. 

그 이유 중 가장 큰 이유는 교수님의 악랄한 성격과 돈을 정말 안주는 교수님 랩으로 소문이 자자하기 때문입니다. 저도 인건비가 계속 0원이었습니다. 

저는 여기 대학원에 오기 전까지 이 소문에 대해 전혀 몰랐습니다..ㅠㅠ 선배들도 진저리가 나서 졸업 도장과 동시에 교수님과의

연락을 점점 끊으시더라구요.. 교수님에 대한 소문은 학생회가 아닌 이상 그 소문을 잘 몰르더라구요..

저는 학생회도 아닐뿐더러 그냥 타대는 생각도 안했습니다.. (이 점이 가장 후회됐었습니다..

좀더 많이 알아보고 올걸하고요.. 뭐 지금은 졸업이라도 간신히 한 상태고 취업도 했으니 그런 생각이 점점 없어지긴 했지만요)

그리고 또 들어와서 직접 경험해보니 교수는 그냥 좋은말로 지도교수지 제가 졸업 논문으로 쓴 아이디어 내용도 하나도 이해못하셨고요

지도는 커녕, 졸업논문 심사까지 피드백으로 줬던 내용들로는 정말 저도 할 수 있는 말들로만 가득찼습니다...

그리고 연구회의때에는 정말 기분대로 행동하시고, 인격모독, 자존심을 건드리는 말들, 자존감을 하락시키는 말들로 

저에게 상처를 주는 건 기본이었습니다. 제가 여자인지라 그거 들을때마다 그자리에서 울먹울먹하고 울컥할때도 있었는데

그때마다 뒤에서 교수가 남자애(동기)한테 "내가 여자애들은 이래서 뭐라 더 심하게 못하겠다고" 그랬다네요..ㅋㅋㅋ

 그냥 2년만 버티면 된다 라는 마음으로 독하게 혼자 연구하고 .. 모르는건 인터넷을 주로 이용하고 제가 궁금한 것들도 현업에 계시는 분들이 q&a 해주시는 제 전공분야 카페가 있어서 여기서 질문하고 답변받고

그러고 버텼어요(정말 이부분에서 도움을 많이 받은게 컸네요..) 

뭐 대학원생이 지도 교수님한테 하나하나 다 여쭤보고 학습해야하는 그런 입장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정말 저의 연구방향은

최소한 관심 가져주시고, 제가 어떤 부분이 잘못됐는지 바로 잡아주고 더 나은 방향을 알려 주는 것이 바람직한 지도교수님이라 생각하는데 저희 교수님은 저의 연구에는 관심이 없으셨던 것 같습니다. 뭐 선배들한테도 계속 그래왔고요.. 

그리고 더 심각한 것은 정부과제 제안서를 작성할 때입니다. 제가 아는 타대학원 다니는 친구는 지도 교수님이 알아서 제안서를 다 따오시고 인건비도 잘 챙겨주신다고 하는데 .. 정말 심각했던 것은 저희 교수는 저한테 제안서 2번이나 작성시키고서는 거기 안에 들어가는

아이디어도 미리 만들어내서 제출하자고 만들어내라는 겁니다.(요즘 타대들 제안서 작성하는거보니까 그렇게 한답디다..)

그래서 제 연구 공부는 뒷전으로 하고 제안서에 들어가는 아이디어 미리 만들어서 한달동안 보고드리고 제안서도 제가 다 작성해서 갖고오라하셔서 작성하고 또 피드백 받고 수정하고요...지금도 생각하면 화가 머리끝까지 치밀어오릅니다..

타대 친구한테 이야기했더니 너무 심각하다고 연구실 나오라고 하는데 그냥 저는 졸업만 하고보자 라는 마음으로 계속 버텼어요.

근데 이제 졸업할 때쯤되니 교수가 밥도 사주고 저한테 엄청 잘해주는 겁니다..제가 낸 졸업논문의 아이디어가 좋은거같다고 (제대로 뭔지도 모르면서요 ㅋㅋ) 한번 학회대회에 제출하자고요.. 근데 저는 진짜 지도교수 이름 한글자만 들어도 진절머리가 나서 온갖 스트레스가

몸에서 반응해요..그래서 교수님께 정중히 죄송하다고 학위논문만 쓰고 졸업하고 싶다라고 말씀드렸는데 계속 자기랑 학회논문쓰자고 하시네요 (제가 알기로 학회논문에서 논문하나 잘 게재만 하면 교수한테 돈도 좀 준다고 하던데, 저희 선배 한분이 이렇게해서 돈 50만원인가 받았는데 거기서 또 교수가 40만원 삥땅치고 선배한테 10만원만 주더군요 ..ㅋㅋ) 그리고 제가 학회논문 안쓴다고하니 바로 회의때 또 후배한테 제가 자기랑 인연끊었다고 저를 욕했다네요.. 안쓴다고 한건 갠톡으로 말씀드렸는데 그때는 저한테 알겠다고 하셨는데..

항상 누구 없을때 애들 뒷담하시는 그 모습을 또 보자니(앞담도 대놓고 하시지만요) 너무싫고 지도교수랑 인연은 졸업만 하면 끝낼거라는 마음으로 여기까지 왔는데 보복당할까봐 너무 무섭네요.. 선배한분이 대기업 취업하시고 교수연락끊으니까 교수가 자기가 키웠던 제자들이 다 걔 부서 팀장으로 가있는데 감히 나를 무시하냐고

저희한테 대놓고 회의시간에 그랬거든요..? 근데 정말 지도교수가 입만열면 거짓말에 협박을 일삼아서 잘 안믿긴하는데..

제가 나중에 혹여나 논문 안쓰고 간다고 지도교수한테 보복당할까봐 무서워서요 졸업논문 심사도 거치고, 졸업논문 도장까지 다 찍고 나온 상태긴 합니다. 

저는 이제 그냥 할수있는대로 다 했고.. 학회논문에 대한 욕심도 없고.. 교수님 카톡, 연락 다 씹고 싶은데

휴대폰 번호 바꾸고 잠수타도 될까요ㅠㅠㅠㅠ진짜 진지합니다.. 너무 싫어요... 교수의 이름 한글자만 들어도 치가 떨리고

밤에 연락이라도 한번 오면 먹었던 게 다 역류할 정도입니다. 어디 시원하게 말할데도 없고,, 진지한 조언 부탁드려요 감사합니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29개

2020.08.21

다 뻥입니다.
졸업만 하면 무시하셔도 아무 상관없습니다.

2020.08.21

글쓴분 힘드신 마음은 다 이해 합니다.. 하지만 저라면 일방적인 잠수보다는 좋게 잘 거절하시거나 학회논문 쓰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업계도 좁고 학계도 좁고 교수님 파워는 생각보다 세더라구요 ㅜ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2020.08.21

조지 엘리엇님 답변 정말 감사드립니다.
제가 괜히 겁먹고 있는 것이겠죠..졸업도장찍어줬으니 끝내도 되겠죠.
저런 지도교수한테 뭘 배우고 나왔는지도 모르겠는데 이정도면 저도 할만큼했다고 생각하네요ㅠ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