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실 선배의 지적이 불편한 학위과정생분들께

2024.03.31

6

3749

꼰대의 말처럼 들릴 수도 있겠지만, 어쩌겠습니까. 제 생각입니다.

배움에는 스승과 제자라는 역할이 있는 것이 당연하고,
그때문에 여러분은 지도교수님을 선택하셨을겁니다.

또한 그 중간에는 선후배라는 단계가 자연적으로 존재합니다.
그런데 박사과정을 막 시작한 대학원생과 4~6년차 박사과정 대학원생이 정말로 눈높이가 같다고 할수 있을까요?
다들 내가 일반적으로 경험했던 것을 물론 경험했을 것이고, 그 경험을 통해 한마디씩 던져주겠죠.
저라면 선배분들의 피드백 하나하나 너무나도 감사히 개선점으로 할 것 같습니다.

선배들이 세미나 동안 까준다는 것은 감사해야 할 일입니다.
"하바드"에서도 같은 연구실 소속이라고 해서 지적해 주지 않아요.
오히려 답이 없다 싶으면 관심조차도 주지 않죠. 내꺼 챙기기도 바쁜데요.

어떤 글의 댓글 중
"학생들 코멘트도 넘지 못하시는데.. 교수님 심사를 넘으실려고요..?"
라는 말이 크게 공감됩니다.
결국 학위 디펜스를 하셔야 할텐데 그땐 누구보다도 정점에 계신 교수님들이 그런 코멘트를 모르실까요..?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6개

2024.03.31

맞는 말씀이십니당
선배들이 잘했네 해준 것도 교수님께 들고가면 깨지는 것 같아요.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2024.04.01

그건 글쓴이가 정말 노답선배를 안만나봐서 그래요

지가 할 과제일 다 후배에게 미루고, 훈수만 둡니다

대댓글 2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2024.04.02

물론 분야나 처한 배경이 모두가 같지 않기에 일반화 하기에는 어렵겠지만,

그건 글쓴이가 정말 노답선배를 안만나봐서 그래요
-> 있었지요 당연히.

지가 할 과제일 다 후배에게 미루고, 훈수만 둡니다
-> 당시에는 훈수질이라고 여겼지만 후에 돌이켜보니 오히려 도움되는 critical points 였습니다.

그런 앞뒤조차 없는 노답이면 pi 선에서 정리했겠지요. 그만큼도 정리되지 않는 상황이면 본인의 선택에 의문을 가져야 되지 않을까요. 그 랩에 들어가는 것을 누가 강요한 것도 아니었을텐데 말이죠.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