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대학원 자퇴를 고민하게 될 줄은 몰랐어요

2024.02.21

15

5650


지금 석사과정 2학기 마치고 3학기 접어드는데 자퇴를 고민중입니다.
불합리한 상황에 처해있거나 못 견디겠는 교수님이나 랩실 사람들 속에서 다니는 사람들도 있는데
그렇지 않은 제가 대학원 자퇴를 고민한다는 것 자체로도 죄송하네요..

대학을 들어오기 전부터도 막연하게 대학원 진학을 꿈꿨고,
학부를 다니면서도 전공이 좋고 공부가 재미있어서 석사, 박사를 자연스럽게 생각하며
4학년때 존경하던 교수님 연구실에서 학부연구생을 시작했습니다.

교수님도 좋은 분이시고, 랩실도 모난 사람 없이 분위기가 좋았고 먼저 있던 동갑 친구랑도 많이 친해져서 재밌게 다녔습니다.

모르는 것, 읽어볼 것, 공부할 것 투성이라 처음부터 누가 시키지 않아도 정말 열심히 했고
매일같이 시간 가는 줄 모르게 공부와 실험을 하다가 연구실 사람들 중 가장 늦게 퇴근하는 생활을 거의 1년반동안 한 것 같습니다.
중간중간 힘들어서 울면서 한 적도 많지만 그때까지는 그래도 열정과 의지가 있었고 재미 하나로 몰두했었습니다.

석사 1학기 이후부터 문득 나 지금 뭐 하고 있지, 뭘 위해서 이렇게 고군분투 하고 있지 하는 생각과
연구나 삶에 회의감이 들고, 선배들 졸업과 새로운 신입생으로 랩분위기도 많이 달라져 적응이 어려운데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친했던 친구랑도 사이가 어긋나서 불편해지고 (공적으로도..),
열심히 했음에도 발전이 없어 보이는 것 같아 힘들고, 몸도 지쳐서
정말 너무 하기 싫더라구요

매일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리면서도 지금 뛰어들어서 병원 실려가면 안 갈 수 있나, 계단을 내려가면서도 여기서 구르면 안 가도 되나 생각만 하면서 하루하루 다녔는데, 그러다보니 실적도 안 나오고, 자신감은 바닥을 치고, 사람들하고도 멀어지고, 의지도 없고, 그렇게 2학기를 흘려보낸 것 같아요.

그런데 저는 아직까지도 극복이 안 되고 있어요. 교수님 조언도 구해보고 선배들 조언도 들으면서
생각도 바꿔보고 다시 잘 지내려고 노력해보고 차근차근 열심히 하려고 하고 있는데
하루하루 견디는 에너지만 겨우겨우 있는 느낌이고 지금 상태에서는 절대 즐기면서 하던 그 때로는 돌아가지 못할 것 같아요..

이제 졸업을 바라보면서 더욱 열과 성을 다해서 달려가야 하는데 내가 잘 할 수 있을지,
잘 하는 게 문제가 아니라 버틸 수나 있을지 잘 모르겠어요.
이런 식으로 버틴다 한들 저번 학기나 다를 바가 없을 것 같아 시간낭비만 하는 건 아닌지 걱정도 되고
다들 졸업은 그래도 하자는 생각으로 버텨서 석사 3학기를 접어들면서 자퇴하는 사람은 정말 없을텐데
지금 그만두면 정말 나한테 문제가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고요

하루에도 몇십번씩 그래도 일단 해보자/지금이라도 그만두자 를 왔다갔다하고
논문에 빠져 읽다가도 갑자기 눈물도 고이고 그래서
대학원 자퇴에 대해 검색하러 들어와봤어요..

너무 횡설수설 한 것 같은데 이런 울적한 글을 읽어주시는 것만으로도 감사드리고
무슨 댓글이든 조언 주시면 달게 받겠습니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15개

2024.02.21

매일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리면서도 지금 뛰어들어서 병원 실려가면 안 갈 수 있나 => 이거 우울증 증세같은데요. 물론 정확히는 의사와 진료를 보시는 게 맞겠지만.. 일단은 다른 걱정 마시고 질병휴학으로 한학기 쉬시면서 멘탈 케어 하시는 건 어떠실까요. 그 이후의 일은 그때 가서 생각하시고요..

2024.02.21

외부적인 어떤 요인이 없는데도 그러신다면 호르몬 이상이 아닐까 싶은데.. 의외로 신체적인 요인도 감정에 무척 영향 크거든요.
대학원이 원인이 아니라면, 그런 상태에선 대학원이 아니더라도 다른 일도 하시기 어렵지 않을까요...
회의감의 시작을 못 찾겠다면 병원 상담하며 약 먹어보는 걸 권해요. 교수님이 좋으신 분이라면 그런 걸 배려받을 수 있을 거고 그런 환경도 축복이에요. 저도 일상에 지장이 있을 정도의 심한 불안감이 있었는데 약 먹으며 성과를 내고 다시 동기를 찾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사람은 누구나 힘든 시기가 있는 법입니다. 너무 자책하지 말길 바랍니다.

2024.02.21

지나가다가 심각한 상황이신 것 같아서 댓글 남깁니다. 우을증 증상이시구요, 빠르게 정신과에 가셔서 상담 받으시고 약 드시는걸 추천합니다. 저도 실험데이터도 안나오고 여러모로 많이 혼나는 최악의 상황 속에서 비슷한 생각을 했던적이 있었는데, 정신병이더라구요. 여기에서 이상한 글 적을시간에 빨리 가까운 병원 예약하시고 가셔서 치료받으세요.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