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가장 핫한 댓글은?

본문이 수정되지 않는 박제글입니다.

대학원 다닐수록 후회만 되네요

2023.03.26

17

10140

안녕하세요 이제 석사 2년차에 접어든 대학원생입니다.
곧 졸업을 앞둘텐데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후회만 남는것 같아 고민 끝에 글 남깁니다.
주변에 대학원을 다니는/다녔던 사람도 없고...어디 고민을 남길만한 곳도 딱히 없어서 여기다 넋두리 해봅니다.
긴 글이 될 거 같네요.

우선 저는 지방대 석사 2년차입니다. 국립대긴 하지만, 지거국은 아니고요. 원래는 취업할 생각이었는데 제가 하고 싶은 직종이 거의 다 석사 이상을 원하더라고요.
그래서 석사를 하기로 결심했습니다.
모집하기 직전에 마음을 바꿔서 교수님께서 저 넣어주신다고 꽤나 신경 써주셨죠..

그런데 요근래 들어 자꾸만 후회만 되네요..
석사 한지가 1년이 넘었는데, 뚜렷한 데이터는 없고 그나마 있는 데이터도 별로 쓸만해 보이지가 않습니다. 논문도 쓰고 졸업도 해야 되는데 과연 1년도 남지 않은 시기에 다 할 수 있을지가 걱정됩니다.

교수님께서는 높은 저널을 원하시고, 정작 저는 하면 할수록 이게 맞는것인지 미궁에 자꾸 빠지는 느낌입니다.
한마디로 교수님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하는거죠...
이런 일이 계속 반복되니까 '왜 나는 이렇게 하지 못할까', '왜 그 생각을 하지 못했을까', '왜 더 하지 않았을까'라는 생각만 계속 들고요

교수님께 혼은 또 납니다. 작년 여름방학때 그랬고 요새도 계속 혼나기만 하는거 같아요. 여름방학때는 정말 일주일에 한번 있는 미팅에서 맨날 혼났거든요.
여름방학의 악몽이 되살아나서 두배로 힘든거 같네요...
미팅 들어갈때마다 '어차피 좋은 소리는 못 들을텐데...'하고 갑니다.
그래도 인신공격은 하시는 분이 아니라 다행이라 생각해요.

뭐 혼나는 것 정도는 눈물나게 힘들어도 괜찮습니다. 제가 처음 하는 실험도 뛰어나게 잘 하는 사람이었으면 여기 있었겠습니까...다 배워가는거죠. 실제로 저도 많이 부족합니다. 저도 매우매우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교수님은 저를 혼낼때 다른 사람들을 같이 불러오는 느낌입니다. 메일로 혼이 날때 더 그런데 참조에 다른 석사생들을 같이 넣으시더라고요..
동기가 있는데 다른 동기들한테는 그렇게 안하시는거 같습니다...애초에 저처럼 혼나지도 않고요ㅠ
그게 더 비교돼서 자존감이 뚝뚝 떨어져요. 내가 진짜 동기들 수준 이하인가 하는 생각도 계속 들고, 나는 동기들보다 한참 뒤떨어지는구나라는 생각도 듭니다.

이게 계속 악순환이 되는거 같습니다. 연구가 즐겁지 않아요...숙제 안한 어린아이가 숙제 검사 받는 기분이에요. 뭔가를 하려고는 하는데 할 수록 더 안되는거 같고 실험 디자인도 엉망으로 짜고...그럼 또 교수님께 혼이 납니다. 혼나면 또 내가 등신이구나하는 생각이ㅠ

교수님은 최근 크게 혼낸 이후로 제가 더 이상 상처받지 않게 좋게 말해주시고 기다린다고 하시지만...그 조차도 이제는 너무 부담으로 다가옵니다.
가장 큰 문제는 저를 더 이상 믿을 수 없다는 겁니다. 뭘 하려 해도 과연 이게 맞나?합니다.

그렇다고 교수님의 문제는 아니긴 합니다. 저도 혼날만한 짓 많이 했고....떳떳하다고는 말 못합니다. 교수님이 많이 참아주신 부분도 있지요.

그래서 더 어렵습니다. 더 있다가는 진짜 죽도 밥도 안돼서 졸업도 못하고 논문도 못 내고 할거 같은데 노력을 해도 이미 나를 못 믿겠고 교수님도 조급하시고 저도 스트레스 받을건 다 받는데 결과는 안나오는...
그런 악순환이 남은 1년동안 벌어질 것 같습니다

이런 이유들 때문에 자퇴를 정말정말 고민하고 있습니다...
다른 분들은 저 같은 상황이라면 어떻게 하는게 좋을거라고 생각하시나요?

댓글 남겨주시면 하나하나 소중하 읽어보겠습니다.
남의 경험을 얻기란 쉽지 않아서요. 이런 커뮤니티라도 있는게 저한테는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17개

2023.03.26

그 교수님 문제가 맞죠. 왜 자기 지도학생 혼내는데 남을 참조에 끼워넣는지 이해할수가 없네요. 정말 못견디시겠으면 대학원 나오는걸 권장합니다. 대학원은 못된 지도교수 밑에서 스트레스 받으면서 다닐 가치가 없어요.

대댓글 2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놀란 플라톤*

2023.03.27

우리방에도 비슷한 학생있는데. 그만둔다 함. 동일한 잘못을 계속 수정이 안되면. 교수도 힘듦. 실적을 내여하므로. 백몇십만원 돈주는 것도 아깝게 느껴짐. 최소한 지적받은 부분은 해결하여 다음 미팅에 와야. 그런 노력이 나 개선이 안된다면 드만두는 것이 맞음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2023.03.27

지나가던 수도권 사립대 교수입니다. 대학원 졸업하고 학위를 받아가는 과정이 원래 쉽지 않다는 것은 본인도 잘 알고 있을 겁니다. 교수들도 모두 대학원생활 누구보다 길게하고 고생해봐서 잘 알고 있습니다. 대학원 생활은 맨탈이 약하면 중도탈락할 수 있습니다. 누구나 연구 잘하고 아웃풋이 쑥쑥 나오면 고생한다고 안하겠죠.. 석사 1년끝난 상황이라면.. 맨탈 잡고 현재 본인이 할수 있는걸 최선을 다하면 됩니다. 본인스스로 최선을 다했으면 결과가 맘에 안들수는 있을지언정 '버린'시간은 아닐테니까요. 주위 선배나 동기들과 대화를 많이하고 어떻게 같이 해쳐나갈지 고민을 같이 해보세요.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의 새로운 거인, 인공지능 김GPT가 추천하는 게시물로 더 멀리 바라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