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가장 핫한 댓글은?

대학원 타학과에서의 인공지능

2020.04.06

1

4133

안녕하십니까


중요한 선택의 갈림길에 선 것 같아서.. 질문드립니다.


본래 수학 전공생인데 컴퓨터공학, 통계학 복수전공을 했고


약 1년 전 인공지능 관련 수업을 들은 뒤 머신러닝, 데이터 분석에 흥미가 생겨


6개월 간 국비교육 듣고 관련 대회(데이콘, 공모전 등) 3회 참여(1개 진행중), 기업협력 프로젝트 2회(1개는 진행중) 경험하였습니다. 그 중 수상경험은 2회입니다. 파이썬 수준은 손으로 모델링한 개념은 반드시 코드화시킬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는 상태이나, c는 초급 상태입니다. 


본래 대학원은 생각에 없었는데, 취업을 하고자 하니 석사이상을 요구하는 기업들이 많더라구요..


대학원에 가려면 제가 하고 싶은 필드 하나를 정한다고 생각했는데, 아직 이 분야로 들어온지가 1년이 채 안되어서.. 이미지, 자연어, 데이터 분석, 추천 시스템 모든게 너무 재밌습니다.. 그리고 하면할수록 모든 메커니즘이 서로 연계되어 어느 한쪽만 할 줄 알아도 다른 문제에 적용이 가능해보이더라구요.. 그래서 아직 넓게 공부하고 싶은데 교수님들은 이런걸 별로 좋아하시지 않을 것 같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어쩌다 skp대학원에 컨택을 하게 되었는데, 해당 랩실은 인공지능 소속이 아니라 자연과학 계열인데 젊은 교수님이 인공지능 관련 프로젝트를 다수 진행하는 상황입니다.


해당 랩실의 장점은, 1인당 과제가 3개 이상 주어질 정도로 교수님의 능력은 괜찮은 것 같습니다. 이에따라 인건비도 최대로 가능 할 것 같구요. 랩실 분위기도 교수님과 석박사분들이 너무 잘 어울리시구요. 연구실 자체가 무엇을 할 것인가가 조금 명확합니다. 드론/이미지 처리 분야입니다.


단점은, 결국 인공지능과가 아닌 관심도 없었던 자연과학계열로 대학원이름이 찍힌다. 그리고 이에따라 난생처음듣는 대학원과목을 공부해야한다. p라 연구실을 벗어나면 관련 인력풀이 전혀 없을 것 같다.(지거국 출신이라 사실 이게 가장 결정적입니다. 근처에 배울 사람이 없다고 정말 절실히 느꼈습니다.) 젊은 교수님이라 미래가 안정적일 수는 없을 것이다.


정도입니다. 솔직히 개인적인 성격대로 가자면, 2020년도 1학기 졸업 후, 2학기에 서울쪽에 자취를 하면서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 프로젝트 진행 및 관련 공부를 넓게 공부하고, 흥미있는 분야가 결정되면 연구실에 인턴생활을 하다 대학원에 가고 싶은데, 집안에 돈이 없어서 걱정이 됩니다.


이쪽 계열을 누구보다 빨리 공부한 것도 아니고, 학점(3.9/4.3)도 특출나지 않고, 자대(지거국k/b)도 좋지않고, 필드를 분명히 한 것도 아닌 그저그런 조건이라 여러가지 조건에 합의를 하고 p를 가야할지, 멀리보고 시간을 들이는 것이 맞을지 결정이 서질 않습니다. 솔직히 p랩실 인상이 너무 좋아서..(고작 하루지만 교수님과 연구원분들이 정말 인상깊었습니다..) 그리고 인건비 조건이 저에게 현실적으로는 중요한 면이라 끌리긴 합니다만, 주변에서는 말리는 편이네요.


형님들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감사합니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1개

Masaccio*

2020.04.06

석사만 하고 나올거면 그냥 프로젝트 많은 연구실 가서 일을 해보는게 좋을거 같긴 하네.. 어차피 자연대 석사든 공대 석사든 그런건 별로 신경 안쓰고, 중요한건 학위과정 때 뭘 했느냐니까 타이틀은 너무 신경쓰지 말고.

다만 드론/이미지처리가 우리나라 회사들에서 많이 요구하는 역량인지는 잘 모르겠다.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의 새로운 거인, 인공지능 김GPT가 추천하는 게시물로 더 멀리 바라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