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가장 핫한 댓글은?

대학원 진학 및 지원 고민하시는 분들께,

2021.12.14

6

10034

안녕하세요. 가끔 들어와서 유익하고 공감가는 글들을 읽다가 직접 글을 써보는 건 처음이네요. 마침 시간도 남고 게시판에 대학원 관련 고민글들이 많은 것 같아 제 경험과 생각을 나눠보고 싶어서 글을 적습니다. 정제되지 않은 제 생각이어서, 동의하지 않는 분들께서는 댓글로 의견 남겨주셔서 같이 토론을 한다면 저뿐만 아니라 다른 분들께도 조언이 될 것 같습니다. 다양한 전공자들이 모여있는 공간이라 특정 분야에만 국한되지 않게 하고 싶어서 서술하려다보니 뜬구름 잡는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제가 드리고 싶은 메시지가 잘 전달이 되면 좋겠습니다.

1. 대학원 입학까지
많은 분들이 입시 지원을 고민하고 계신 것 같은데 저 같은 경우에는 대학교를 졸업하고 3년이 지난 시점에 우연히 기사 하나를 접하고 나서 그 연구가 너무 하고 싶어서 대학원을 알아보게 되었습니다. 물론 그 당시 ‘앞으로 뭐로 먹고 살아야하나’, ‘나만의 무기는 무엇이 될까’를 고민하던 시기였습니다. 아직도 제 주변 모든 사람들이 제가 대학원을 간다고 하니 놀라던 모습이 기억에 생생하네요. 저도 제가 연구를 할 거라고는 꿈에도 생각을 못했었습니다.

하고 싶은 연구가 생기고 나서 각종 뉴스를 찾아보다가 어느 연구실에서 그 연구를 할지 궁금해져서 몇몇 학교의 홈페이지에 나와있는 대표 메일로 ‘이러이러한 연구에 관심이 있는데 관련 교수님이 계시면 추천을 해달라’ 이렇게 보냈었습니다. 그때의 저는 행정실 이메일이겠거니 했었는데, 답장을 보고나서야 그 메일주소가 학장님 메일주소인 것을 알았습니다. 어찌됐건 학장님께서 추천해주신 교수님들의 연구실을 쭉 둘러보고 논문들에 대해 조금씩이라도 찾아보다가 한 교수님께 연락을 드려, 제가 이러이러한 연구를 하고 싶은데 그 연구를 할 수 있는 상황인지, 학생을 뽑으실 계획이 있으신지를, 그리고 가능하다면 면담일정을 잡을 수 있는지 여쭈어 보았습니다. 제 연락을 받고는 한번 면담을 해보자고 하셔서 교수님을 만나 뵙게 되었는데 마침 해당 연구를 갓 시작한 벤처회사가 있다고 소개를 해주셔서 어찌저찌하여 대학원입학 전 여름까지 해당 회사에서 연구를 배울 수 있었습니다.

위의 얘기를 꺼낸 이유는 돌이켜보니 제가 대학원을 입학하게 된 동기가 입시에서도 그렇고 대학원 생활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는 생각이 들어서 입니다. 저는 대학교 평점도 좋지 못했고, 심지어 전공 평점은 처참한 수준에, 제가 진학한 학과와는 전공도 달라서 대학교 때 배울 전공지식조차도 부족한 상황이었습니다. 심지어 면접관 중 한 분께서는 제 편의를 봐주신다고 제 학부 전공관련하여 질문을 하셨는데도 제대로 대답도 못했습니다. 하지만 제가 하고 싶은 연구 주제에 대해서는 면접에 참석하신 교수님들과 정말 1시간이고 이야기를 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있었습니다.

바꿀 수 없는 지난 결과물들로 인해 불안해하시기보다는 ‘왜 대학원에 가야하는가’와 ‘무엇을 하고 싶은가’에 대한 고민에 시간을 조금 더 투자하시는 것도 좋지 않을까 합니다.

2. 애증의 연구를 접고 새로운 연구를 하기까지.
대학원에 입학은 했지만 제가 하고 싶어하는 연구는 여러가지 상황들로 인해 쉽사리 셋업조차 하기 어려웠었고 (심지어 제가 있는 실험실의 분야와도 상당히 달랐습니다), 위에 언급한 벤처회사에서 작은 펀딩을 받아 공동연구를 하던 와중에 해당 회사가 망해버리는 바람에 혼자서 6개월을 더 고군분투하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목표로 한 졸업이 6개월 밖에 남지 않은 시점에서 갈피를 잡지 못하다가 랩미팅 때 눈동냥으로만 보고 배우던 저희 실험실에서 하는 연구주제와 제가 그동안 하던 연구 내용을 접목시킬 수 있지 않을까 하여 남는 시간을 쪼개서 시도해본 실험결과가 생각보다 잘나와서 그제서야 교수님께 말씀드리고 연구주제를 바꾸게 되었습니다. 이후 새벽 퇴근을 밥먹듯하며 반송장처럼 6개월을 보내고 나니 처음으로 제 이름이 들어간 논문을 submission을 할 수 있었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제가 입학 전부터 정말 하고싶었던 연구는 한걸음 나아가기도 버거웠는데 주제를 바꾸니 더 좋은 결과가 있었습니다.

저는 대학원 입학이라는 선택지가 제 계획에 없던 터라 인턴이나 전문연 제도에 대해 알지도 못해 상대적으로 늦은 나이에 연구를 시작했고, 학부 전공분야도 달라 동기들에 비해 전공지식이나 연구능력이 부족했습니다. 심지어 1년반을 하던 연구주제를 포기해버렸지만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었던 이유는 앞의 1년 반, 특히나 누구의 도움을 받지도 못하며 치열하게 사투를 벌였던 6개월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서입니다. 부득이하게 상대적인 얘기를 하게 되었는데, 혹시라도 대학원 입학을 준비하시거나 대학원생활을 하시다가 주변과 비교하며 위축되지 않으시기 바라는 마음에 적어보았습니다.

0. 메세지
제 경험과 관련하여 드리고 싶은 말씀은 많지만 이야기가 산으로 갈 것 같아 위의 두가지 경험만 공유를 하고자 합니다. 1과 2를 관통하는 메시지는 너무나도 진부하지만 ‘주도성’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이해한 바로는 대학원과정이 그 이전까지의 교육과정과 다른 것은, 과장을 조금 보태 ‘주도성’이 입학, 대학원 생활, 연구 등 모든 것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단 하나의 factor 이지, 학점 학벌 등등의 스펙은 ‘주도성’을 간접적으로 측정하는 부수적인 장치라는 것입니다.
입시 혹은 대학원생활로 힘드시겠지만 위에 서술했던 ‘왜 대학원에 가야하는가’와 ‘무엇을 하고 싶은가’등과 같은 본질적인 질문에 조금 시간을 할애하신다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적게 되었습니다. 그랬음에도 불구하고 입시에 떨어졌다면 훌훌 털어버리세요. 그 학교는 아마 여러분과 같은 좋은 학생을 가릴 수 있는 능력이 부족한 학교일 수 있습니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6개

2021.12.15

정말 좋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저도 30세의 나이에 대학원 진학을 목표로 하게 되었고 내년 대학원에 apply를 할 계획입니다. 열심히 공부하고 있으나 남들보다 늦은 나이와 전공 지식과 스펙도 부족하여 자신감이 많이 상실된 상태입니다. 물론 국내 최고의 대학에 진학할 생각은 없지만 요즘 학생들의 수준이 많이 높아 걱정이 많은 상태였습니다. 글쓴이님의 말을 듣고 다시 한 번 스스로를 돌아볼 기회를 가졌네요.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021.12.16

제가 딱 말씀해주신 과정에 있는 것 같아서 너무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하나 여쭙고 싶은게 있는데요.

글쓴이께서 우연한 계기로 하고싶은 연구를 찾으셔서 컨택을 하셨다고 하는데, 그 분야에 정말 문외한인 채로 연락을 하신건지 아니면 일정기간 동안 관련 공부도하고 논문 공부도 하고 컨택을 하신건지 궁금해요ㅎㅎ

왜냐하면 저도 인공지능 분야가 요즘 핫한 이유도 있지만, 인공지능 연구를 통해 제가 이루고 싶은 꿈을 이룰 수 있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면서 인공지능을 연구하고 싶단 생각이 들었거든요. 근데 이전까지 인공지능 관련해서 어떤 경험, 연구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최근에는 선형대수, 확률과통계부터 기초 인공지능 지식과 나아가서 논문까지 공부해보고! 내 의지와 자세를 보면서 연구실을 찾아 연락하겠다는 계획 하에 실행 중에 있습니다.

이것이 제가 질문을 드린 이유입니다ㅎㅎ쓰다보니 길어졌네요. 아무튼 어떻게 준비하셨는지 궁금해요

2021.12.16

저도 실무를 하다 30에 대학원에 풀타임으로 지원하게 됬는데
너무나도 공감되고 좋은 말씀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ㅎㅎ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