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박사넷

  • 기타

박사과정은 지도교수에게 전월세 얹혀있는 것.

화난 박경리

2021.10.17 9 7777

학계로 나갈 사람들 얘기인데

몇해전에 임용되었는데 보니까...

이게 박사때는 우습게 냈던 논문이며 뭐며 리젝의 연속임. 예전에 전화하면 공동연구하고 이런거 다 해주던 사람들이 안해줌. 돈 딸라고 제안서 내면 대부분 광탈임. 박사때는 하지도 않았던 허접한 1000만원짜리 용역부터 시작해야함. 박사때는 매해 귀찮게 의례가던 학회 갈라고 보니 하와이인데 연구비 없어서 가지도 못함.

현타오는데... 현실은 박사때는 지도교수 이름에 얹혀서 분수에 안맞는집에 반전세 살고있었다는걸 깨달음. 그 집주인은 지도교수고.. 나는 잠시 살았던거지 그 집은 내 집이 아님.

그때 내가 뭔소리를 해도.. 사람들이 오냐오냐했던 것은 사실은 쟤는 지도교수 새끼라는걸 알아서 그랬던거고.. 나오니까 뭐 이제는 바로 돌직구다. 그래서 니가 뭔데.. 하려면 밑바닥서부터 증명해라...

잘나가는 랩에서 박사하면 마치 그 평판이나 성과가 다 자기것인냥 생각하기 쉬운데... 나와보면 그 차이크니까 평소부터 좀 겸손하게.. 그런 마인드로 준비했음 좋겠어요.

댓글 9

  • 상처받은 막스 플랑크

    2021.10.17

    그래서 박사과정때는 본인이름 파는것도 잘해야되는것 같아요. 공동연구할때 인상적인 모습보이려고 노력하고, 연구실 선후배뿐 아니라 주변 연구실사람이랑도 인사 잘하고다니는게 나와보면 큰도움돼요

    대댓글 0개

  • 호탕한 아담 스미스

    2021.10.17

    교수 잘 나가는 거를 내가 잘 나간다거로 착각하면 대학원생은 끝

    대댓글 0개

  • 팔팔한 윌리엄 셰익스피어

    2021.10.17

    소름돋게 공감합니다. 좋은 지도교수 아래에서 퍼포먼스 못내면 바보가 되는거죠.

    대댓글 0개

  • 밝은 도스토예프스키

    2021.10.17

    당연한 얘기임.
    본인은 ㅈ밥인데 교수빨로 주변 공동연구하는 교수들이 답장 해준거지.
    그걸 모르는 상태로 박사졸업 했다면 세상 물정에 어두운 거지.

    대댓글 0개

  • 넉살좋은 피타고라스

    2021.10.17

    퍼스널 브랜딩을 대학원생부터 해야되는 이유가 괜히 있는게 아닙니다 여러분!!

    대댓글 0개

  • 조급한 가브리엘 마르케스

    2021.10.18

    의례 가던이 뭔가 했네.. 으레 가던...

    대댓글 0개

  • 바보같은 스티븐 호킹

    2021.10.18

    하와이 하는 거 보니 재료과인가본요

    대댓글 0개

  • 산만한 블레즈 파스칼

    2021.10.18

    지금 대학원생인데 진짜 교수빨 등에 업고 사는거 공감이요..

    대댓글 0개

  • 점잖은 제임스 와트

    2021.10.18

    좋은글!!

    대댓글 0개

댓글쓰기

김박사넷 로그인을 하면
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1. 또 읽고싶은 게시물을 스크랩 할 수 있어요!
  • 2. 특정 게시물 또는 댓글에 댓글알람 설정을 할 수 있어요!
  • 3.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어요!
  • 4. 매주 업데이트 되는 매거진 아티클을 볼 수 있어요!
  • 5. 출석체크포인트를 모으면 상점이 열려요!

110,000명의 김박사넷 유저들과 함께해보세요!

신고하기

신고사유를 선택해주세요.
추후 김박사넷 게시판 서비스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하루에 신고는 3번까지 할 수 있습니다. 신중하게 선택해주세요.

IF뱃지가 일정 개수 이상일 경우
닉네임 수정이 가능합니다.

회원 프로필 완성 후 글쓰기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프로필 완성하기

CV를 생성하여 학위/학과가 확인되면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CV 생성하기 CV 도움말

MY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