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잡대생의 열등감

누적 신고가 20개 이상인 사용자입니다.

2023.11.12

57

25760

나는 지잡대생이다. 초등학생부터 공부에 관심이 없었다. 원래는 대학조차 안갈려고 했지만 집안 어르신들의 회유와 설득에 결국 대학에 입학했다. 학과를 고를때도 별생각 없이 고등학교에서 배운 과목중 제일 만만했던 생물을 골랐다.

대학가서도 놀았다. 매일 술마시러 다니고 심지어 시험 전날에도 술마시다가 술이 덜깬 상태로 시험보기도 했다. 군대가기전 1학년때 나의 학점은 2.6....사람이 아니었다. 그러다가 군대복학 뒤 군대에서 느낀 내 감정과 전역후 복학하기전 알바하면서 여러가지 느낀점들로 인해 나는 공부를 열심히 하게 된다. 그러다가 3학년때 전공필수인 생화학에 빠져서 대학원을 결심한다. 서울대 연세대 뭐 한국에서 알아주는 학교 교수님들께 전부 컨텍을 돌렸고 그중에서 서울대 교수님과 카이스트 교수님 한분께 연락을 받았다. 아마 전공학점 올A+에 영어성적 뉴탭스 398점이여서 교수님들이 어느정도 봐주신것 같다.

나는 운이 좋게 서울대학원에 입학했다.내가 관심있던 생화학과믄 살짝 거리가 있었지만 그래도 니름 흥미있는 분야여서 열심히 했다. 우리 실험실에는 타대생이 나포함 3명이었고 나머지 7명은 자대생이었다. 심지어 나를 제외한 타대생 2명도 인서울 대학이었다. 뭐라 딱 표현하기 힘들지만 은연중 나를 무시하는게 보였다. 은연중 왕따도 당했다. 어찌보면 당연한거다. 나는 사회성이 뛰어나지도 그렇다고 실력이 뛰어나지도 않았다. 그리고 지잡대생에 대한 한국사회에 깔린 분위기까지.....나는 모두에게 무시당했다.

정말 다행이도 나는 이걸 나를 향한 하나의 도전으로 받아들이고 지독하게 노력했다. 하루에 western blot 5판6판씩 돌리고 교수님이 qPCR데이터 뽑아야한다고 500개 가량 샘플을 1주일만에 전부 돌렸다. 주말엔 데이터정리와 논문을 읽어야 했다. 확실히 바쁘게 움직이다보니 나의 노력을 알아주는 사람들이 생겼다. 석사 3학기차엔 서울대 자대생 석사후배 2명이 들어왔다. 이 후배들은 정말 착해서 그런지 나한테 와서 배우기 시작했다. 교수님도 나한테 석사신입생 전담해서 알려주라고 했고 사수가 됐다. 실험을 무샤운 속도로 하니 이들도 인정하기 시작했고 랩미팅에서 결과가 안나오면 안나온대로 나오면 나오는대로 내가 아는.범위내에서 분석해서 발표했다. 또는 새로운 사실이나 흥미로운 결과나 관련자료가 있으면 인용해서 공유하다보니 어느새 나랑 협업하고 인정하는 분위기로 바뀌었다.

나는 물론 그들의 속마음은 모른다. 어쩌면 속으론 나를 끝까지 무시할 수 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들을 원망하고 싶지 않다. 만약 내가 서울대생이었어도 비슷하게 행동했을것이다. 하지만 분명한건 내가 만약 지잡대 출신이라고 무시 받는것에 대해 그냥.손놓고 씩씩거리고만 있었다면 나는 도태되었을 것이다. 실력이고 보여준 이상 어느누구도 노골적으로 나에게 무시하지 않았다. 열심히 노력하자.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57개

2023.11.12

누적 신고가 20개 이상인 사용자입니다.

ilgi => ilgi zang. ok?

대댓글 8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2023.11.12

누적 신고가 50개 이상인 사용자입니다.

글 수준 보면 지잡인건 알겠네욤

대댓글 4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2023.11.12

졸업때까지 성실함 잃지마시고 주변 동료들과 좋은 관계 유지하시기 바랍니다.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의 새로운 거인, 인공지능 김GPT가 추천하는 게시물로 더 멀리 바라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