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가장 핫한 댓글은?

많은 조언 부탁드립니다.

2022.10.28

21

1659

안녕하세요. SKP 중 한 곳에서 박사과정 중인 학생입니다.
교수님께서 박사 졸업 조건으로 1년 포닥을 제안하셨습니다.
와이프랑도 얘기도 많이 해보고, 연구실 동료들과도 얘기도 해서 어느정도 결론은 냈으나, 다른 분들의 조언도 들어보고 싶어서 글을 남깁니다.

우선 저는 와이프와 아이, 내년에 태어날 뱃속에 아기가 있는 네 가족의 가장입니다.
교수님께서 올해 말을 졸업 일정으로 얘기를 하셨어서 삼전에 지원했었고, 두 달 전쯤 삼전에서 오퍼를 받은 상황입니다 (내년 3월 입사 예정). 하지만, 이번 주에 교수님께서 졸업 관련해서 다시 말씀하시면서 연구실에서 포닥을 1년동안 하길 원하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이 조건으로 졸업을 시키시겠다고 하셨고, 교수님과 얘기를 해보니 이 부분에 대해 교수님 생각이 완고하셔서 타협은 불가능할 것 같습니다. 교수님께서는 다른 이유를 말씀하셨지만 아무래도 교수님께서는 아직 제가 박사 자격을 갖추지 못했다고 판단하시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자기 변호를 해보자면, 제가 졸업은 빠르지만 그래도 졸업생 선배님들과 비교했을 때 연구실적이나 연구내용이 뒤쳐지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제게 선택할 수 있는 권한이 없기도 해서 교수님의 제안을 받는 것으로 어느정도 결론은 내렸으나, 걱정이 되는 부분은 현재 삼전이 합격된 상태에서 번복하게 되면 다음 삼전 채용프로세스때 불이익이 있을까봐 걱정입니다. 입사 일정을 미뤄보는 것도 삼전 담당자분과 얘기해보겠지만 1년이라 쉽지만은 않을 것 같습니다. 교수가 되는 것도 생각했었지만 가족이 있다보니 금전적인 부분도 생각해야되서 저한테는 교수가 기업에 비해 메리트가 크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포닥동안 제가 실질적으로 얻을 수 있는게 무엇인가에 대한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두서없이 적었지만, 그럼에도 제 상황은 어느정도 적은 것 같고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댓글로 추가하도록 하겠습니다.
만약 제 상황이라면 어떤 선택을 하실지 적어주시면 제게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미리 조언 감사드립니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21개

무기력한 소크라테스*

2022.10.28

박사 졸업하고 갑자기 그냥 포닥 안하겠다고 하면 안되나요? 지도교수가 박사 학위 취소 시키려나요?

대댓글 3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답답한 프란츠 카프카*

2022.10.28

1년 포닥 제안이면 제 생각도 교수님 생각에 졸업자격이 되지 않아서라고 판단됩니다. 그럼 오히려 좋은 교수님이죠. 박사 졸업을 늦추는 것보다 졸업은 일찍 시켜주고 대신 포닥으로 월급 더 주면서 마무리하라는 뜻이니까요. 만일 이런 상황이라면 윗분이 답변한대로 나몰라라 배신때리는 행동은 최악의 방법이니 자제하세요. 근데 중간에 교수 얘기는 뜬금없네요. 그럼 교수는 다 가족 없는 사람이 되는건가요? 교수할 실적은 되세요? 뭔가 자기를 지나치게 방어하려다 얘기가 이상하게 흘러간 느낌?

대댓글 7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2022.10.28

앞으로도 같이 가야할 만큼 좋은 교수는 아닌 듯 하네요.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