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가장 핫한 댓글은?

교수님이 드디어 교수님이 되어가고계신걸 보니 마음이 좀 그렇네요

2022.09.15

14

14800

연구실 거의 창립멤버 수준으로 연구실 초창기부터 인턴을 시작해서 박사과정을 진행해왔습니다

인턴하고 학위를 진행하면서 우리 교수님은 다른 굇수 교수님들 같지 않아서 진짜 천만 다행이다 하면서 열심히 연구를 해왔습니다

돈욕심도 없고 최대한 저희의 편의를 봐주시려고도 하고 딱 합리적인 선에서만 혼내시고 감정에 크게 휘둘리지 않는 분이었는데

이제 슬슬 연구실도 커지고 참 별의 별 사람이 들어오고 이런저런 일들이 많이 터지기도 하고

교수님도 슬슬 연구 외적인 일들이 많아지시니 변화되는게 느껴지네요

어찌 사람이 변하지 않을 수 있겠냐마는 예전에는 연구 미팅을 진행해도 사소한거라도 귀를 기울여주시고

같이 의논을 해주시면서 도움을 주신다는 느낌이 많았는데, 이제는 뭐 미팅을 해도 항상 10분 이내기도 하고

계속 얘기했던 이슈인데도 다시 물으시고, 슬슬 돈 욕심도 조금씩 보이기도 하시네요

물론 아직까지도 굇수 교수님은 되지 않았다마는 슬슬 그쪽으로 변화하시는걸 보니 참 마음이 씁쓸하네요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14개

밝은 아담 스미스*

2022.09.15

저도 이런 경우를 꽤나 봤는데, 본래의 철학을 잃고 방향성과 임팩트가 애매모호한 연구를 하는 경우도 봤고, 본래의 모습이 테뉴어를 받을때쯤이나 받고나서 나온 경우도 봤습니다.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그 중 하나가 Publish or Perish 경향이 강해졌고 외부활동를 “요청”받아 업무를 과도하게 해내야하는 학계시스템도 기인한다고 생각합니다
청승맞은 막스 플랑크*

2022.09.15

학생들의 탓도 있다. 학생들한테 몇번 뒷통수 맞고나면, 뭐하나 싶고, 교수도 살아야 하니....

2022.09.15

두분 말씀 정말 공감합니다 ㅎㅎ..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의 새로운 거인, 인공지능 김GPT가 추천하는 게시물로 더 멀리 바라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