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과정 하러 갈까 말까 고민하시는 많은 분들께 조언드립니다

2022.07.27

9

2052

일단 갈까 말까 고민이 되는 그 시점에서 가지 않는 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무슨 일이 있어도 반드시 박사를 해야겠다는 결심이 들면 그때 가십시오.
결혼과 마찬가지입니다. 내가 이 사람과 결혼해도 괜찮을까 생각이 들기 시작하면 그 시점에서 그 결혼은 안 하는 게 답인 겁니다.
나는 무조건 이 사람과 결혼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야 비로소 결혼을 준비해야 되는 것이지요.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9개

IF : 5

2022.07.27

형님 결혼준비 하십니까
허기진 알렉산더 벨*

2022.07.27

전 좀 생각이 다른데요. 인생이란게 확신을 가지고 일을 시작하여도 주변의 다양한 요소 (e.g. 괴수, 집안환경, 건강, 동료관계)로 인해 흐지부지해질 수 있고, 별확신을 가지고 시작하지 않았지만 좋은 멘토와 환경속에서 풍부한 경험을 하며 박사과정에 새로운 시각을 가지고 환골탈태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결혼도 그다지 다르지 않다고 봅니다. 특히 아버지 세대에서는 큰 확신 없이 그 세대문화 때문에 결혼하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여러 경험들이 쌓이며 결혼을 한 뒤에 오히려 확신이 점점 들며 오랜기간 부부관계글 유지하는 것이죠.

단 확신이 전혀 없는 상태이거나, 동기가 연구자의 삶과 많이 엇갈린다면 힘들 수 있습니다. 이건 글쓴이하고 일치합니다.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2022.07.27

확신이 들려면 최소한 몇가지 조건이 있을텐데
1) 박사 학위 분야 미래가 졸업 이후 정년까지 매우 핫할 예정
2) 교수님과 랩분위기 완벽함
3) 본인이 학위를 성공적으로 끝낼 실력이 있음
4) 학위 과정동안 좋은 페이퍼 아이디어가 최소 두어개 있음

이정도 조건이 아니고서야 인간이 감히 확신이란걸 할수있을까요..

박사는 연구가 본인 자아실현이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여 연구를 평생 하고 싶은 사람이 젊음을 걸고 도전해보고 싶으면 시작할수 있는일이라고 생각함.

대댓글 3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