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가장 핫한 댓글은?

더 나은 교수님을 찾아 떠나려고 합니다.

IF : 1

2022.09.13

30

28321

저는 학부생때 인턴 1년, 석사 2년을 포함해서 거의 3년간 한 연구실에서 있었습니다.
그간 저는 남들보다 조금 더 결과를 잘 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저는 그게 지도교수님이 지도를 잘해줘서 그랬다 생각하지 않습니다.
물론 연구비 제공 및 학부생임에도 연구할 여건을 제공해준건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저희는 매주 랩미팅을 합니다. 실험결과를 공유하고, 디스커션하는 자리죠.
하지만 지금은 그냥 결과보고하는거와 마찬가지입니다.
갈피를 못잡고 있으면 이런쪽으로 한번 방향을 틀어봐라라고 말해주는건 1년에 한두번.
선배가, 혹은 당신이 했을때는 잘 나왔다면서 그럴리 없다며 될때까지 하라고 하죠.
또, 랩미팅때 통과한 데이터들 모아 정리해서 들고가면 이 결과는 믿지 못하겠다고 딴지걸기도 합니다.
분명 랩미팅때 괜찮다고, 좋다고 통과한 결과인데 말이죠.

그렇게 그렇게 피규어가 통과되고, 논문 메뉴스크립트 써가면 바쁘다면서 안봐줍니다.
가끔가다 언제쯤 봐주시냐 물어보면 선배부터 봐주겠다 그러시고, 어쩌다 봐주면 한숨쉬면서 영어 왜그렇게 못하냐면서 본인이 다 고칩니다. 어떤 부분에서 논리가 맞지 않거나 어휘가 적절하지 않으니까 고쳐라 이렇게만 해줘도 학생들은 논문쓰는 실력이 좋아질텐데 말이죠. 방식이 그러니 시간도 오래걸립니다.
저는 메뉴크스립트 보낸지 거의 10달만에 봐줬습니다. 이것도 보려고하는데 파일이 없다면서 다시보내달라고 하셨죠.

또, 학생이 무슨 연구를 하는지도 잘 모릅니다. 뭐가 타겟인지도 모르시고 맨날 헷갈려하시죠.
그 외에도, 매일 어디가자 그러고, 갔다오면 3~4시간은 지나서 실험계획도 지장이 갑니다.
하고싶은 연구? 꿈도 못꿉니다.. 그런 분위기도 아니고 자꾸 어디서 신물질 가져오시거든요.
몇번 해보고 안되는것같다고 하면 그럴리 없다면서 대여섯번은 더 반복해야 믿으십니다.

그외에도, 과제 계획서, 연차 보고서, 종료 보고서, 연구비관리, 등등 대부분 학생이 합니다.
(물론 최종검토는 교수님이 하지만요)

예. 그냥 Advisor가 아닌 Principle Investigator 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잠시나마 이 연구실에서 박사까지 할 생각이 있었지만, 저는 도저히 여기서 못있겠습니다.

면담하면서 다른 상대방을 조금씩 깎아 내리는 화법도, 너는 여기서 박사를 해야하는게 당연하다는듯 말하시는 가스라이팅도, 특정 학생을 편애하는것도 다 좋습니다.
저는 좋은 지도교수님을 만나면 진짜 잘 할 수 있을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이곳에선 의욕도 사라진지 오래입니다.

그래도 다행인건, 다른 교수님과 컨택은 잘 되고있는 상황입니다.
아직 어떤분인지는 잘 모르지만 그간 미팅 여러번 해보니까 되게 좋은분 같았습니다.
연구 역량에 대해서도 칭찬해 주시고, 입학전까지 연구주제도 여러개 생각해오라고 하셨습니다.

여기계신 교수님이나, 박사님들이 보면 되게 건방지다고 생각하실수도 있을것 같아요.
어디 석사따위가 교수를 평가하냐 그러실것 같은데..
어쩌겠습니까,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야지요.

제 똥글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냥 어디에라도 하소연하고싶었네요.


  • 태그 추천중...

김박사넷 AI가 알맞는 태그를 추천하기 위해 고민중이에요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30개

  • 선량한 노엄 촘스키*

    2022.09.13

    정말 보통의 교수님이네요.
    대학원에 환상을 가지는 학부생들이 이 글 보고 현실을 알면 좋겠어요.

    여기가 보통인 연구실이니 순응하라는게 아니라 좋은 연구실은 정말로 찾기 힘드니 심사숙고해서 연구실 들어갔으면 해서 하는 얘기입니다.

    대댓글 6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2022.09.13

    나른한 에이다 러브레이스 님 말이 정확하네요.
    저게 정상이고 괜찮다 가 아니라 저정도면 평균이고 비슷하거나 더 안좋은 랩이 널렸다는 의미죠.
    진짜 좋은 랩을 잘 찾아서 가야 합니다.
  • IF : 1

    2022.09.13

    다른 분야지만 기간과 이력부터 시작해서 모든게 거의 저와 비슷해서 소름돋네요. 위에서 보통의 교수님이라 하셨는데, 정말로 이게 보통의 교수님과 연구실 풍경인걸까 하고 조금 슬퍼지네요. 저 역시 메뉴스크립트도 한번도 봐주지 않고, 학생이 무슨 연구하는지도 기억도 못했습니다. 그게 무슨 대형 랩처럼 학생이 많아서 그런것도 아니었죠. 박사 선배도 없었으니까요. 사실 그건 견딜만했습니다.

    그런도 세부 분야도 다른 탑 연구실(학생 숫자 자릿수부터 다른 곳)들과 항상 실적 비교, "너네가 하는 연구는 과제 실적 갯수 채우기용이지, 임팩트가 하나도 없다." 등등.. 처음엔 열심히 하라는 말로 받아들였지만 그런 말이 자리마다 항상, 1-2년씩 라디오처럼 반복되니까 연구실 단위로 사기가 꺾이고 단체로 우울증에 걸린 것 마냥 분위기가 이상해졌습니다. 이 곳에서 더 해봤자 미래가 없겠다는 생각에 결국 저도 박사 도중에 나왔습니다 (물론 더 좋은 곳으로 왔죠).

    지금 어떤 마음인지 잘 압니다. 아무리 마음이 떠났다 해도 오랜 기간 있었던 연구실에서 발걸음을 떼는 건 쉽지 않아 토로하는 글을 쓴 것 같습니다. 본인이 마음이 떠났다면, 그 곳에 더 있어봤자 서로서로 손해입니다. 그냥 최대한 마지막까지 해줄 것 다 해주고 웃으면서 좋게 나오세요.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 추천 PICK! 김박사넷AI가 추천하는 게시글도 읽어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