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주말 출근한 교수가 대학원생에게 전하는 메시지

2021.11.06

26

13412

좋다면 좋고 나쁘다면 나쁜, 애매한 학벌인 KY로 학석박을 하고,
그 와중에 영어도 딸려서 박사과정 중에 석사 전문연구요원으로 군생활을 해결하고,
기껏 논문을 썼더니 아무것도 하지 않던 (정말로 무슨 논문을 쓰는 줄도 몰랐던) 지도교수가 교신을 갖겠다고 싸움을 걸지 않나,
대학원생 시절은 굉장히 우여곡절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석사 전문연구요원으로 회사에 있다가, 내가 이 회사에 있다가는 제 명에 못살 것 같아서 최대한 빨리 튀어나왔었고요.
그때의 마음가짐을 유지한 덕인지 어떻게 임용이 되어서 지금까지 감사히 다니고 있습니다.
주말 출근이 일상은 아니고요. 요즘 한창 학교 입시철이라 겸사겸사 나와 일도 하다가 중간에 딴 짓 겸 잠깐 글을 쓰는 중입니다...

대학원생 여러분.
참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과정을 거치면서, 방목하며 성과만 뺏어가려는 괴수 밑에서 고생 죽어라 했고요.
그 이후에도 포닥 시절에 매일같이 오전10시 출근, 오후11시 퇴근을 휴일도 없이 반복하며 살았네요.
몸과 마음이 많이 망가졌으나, 결국은 버티는 자가 이기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버틸 수 있었던 원동력은, '무슨 일이 벌어져도 회사보다는 낫다'는 생각이었습니다.
회사는 말이죠. 지금 여러분들이 당하고 있는 대부분의 상황이 '합법적'으로 일어나는 곳입니다.

내 논문에 이름을 끼워넣고, 심지어 저자에서 빼려는 악독한 지도교수와 같이 아이디어를 착취당하는 상황은
회사에서 사수가 보고서에 작업만 걸어도, 팀장이 여러분이 아닌 다른 사람을 편애하더라도, 심지어는 그냥 별 이유 없이도 빈번히 일어나는 일상입니다.
연구실 내에서 꼰대 물박사, 꼴보기 싫은 랩실 선후배 다 회사에서 꼰대 상사와 선후배 사원들끼리 흔하게 겪는 일이고요.
그냥 상명하복 인간관계라고 하는 것을 더럽게 이용해 먹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으며, 또 그런 정치를 잘 하는 사람들이 적어도 회사에서는 잘 나갑니다.

그래도 대학원 생활에서 딱 하나의 빛이라면, 논문을 잘 쓰고 연구를 잘 하는 사람들이 언젠가는 인정을 받을 확률이 높다는 것 입니다. 그나마 이 점이 회사보다는 깨끗하고, 회사보다는 공정하다고 생각합니다.

회사에서는 오전 8시30분~오후10시30분 이후까지 계속 붙들려 있으면서 머리를 쥐어짜는 와중에 사수라는 ㄳㅋ 는 축구나 허구헌날 쳐 보고 있고, 팀장이라는 ㅅㅅㅋ는 출퇴근 시간만 엄청 충성도가 높은 그 사수를 편애하는지라, 기껏 고생하여 제가 낸 아이디어를 그놈 이름으로 올리는 걸 아주 쉽게 볼 수 있었습니다.
어차피 내가 뭔가를 해 봐야 대부분 다른 사람 이름으로 올라가고, 내 이름으로 올라가더라도 돈은 위에서 다 벌기 때문에 회사에서는 의욕이 기본적으로 꺾이고 들어갑니다.
대학원 시절, 포닥 시절에 오전10시~오후11시 일을 해도 지치지 않았던 것은, 이렇게 힘들게 일해도 결국 내 것이라는 생각 때문이었습니다.

본인이 약간 반골(?)기질이 있다면 회사에 들어가면 더욱 힘들 것이고, 순응하는 것이 편한 성향이라면 회사가 더 나을 수도 있습니다. 비위맞춰주고 적당히 다니면 월급은 대학원생보다 확실히 많이 받으니까요.

또한, 여러 과제를 수행하면서 벌이는 비리는 그 규모나 범위 면에서 대학과는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로 뻔뻔하게 일어납니다. 정부과제 수행한답시고 진상짓을 아무렇지 않게 벌이는 좆소 연구소들 싹 다 털면 대학 비위랑은 비교도 되지 않게 세금환수가 가능할 것입니다.

요컨데, 지금 대학원에서 벌어지는 여러 부조리함은 대부분의 회사에서 비슷하거나 더 심하게 일어나고 있습니다.
딱 하나 돈을 더 많이 번다는 장점은 확실한데, 저는 이 부분은 크게 들어오지 않더라고요. 차라리 과외를 추가로 뛰고 말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너무 힘들다고 생각된다면 석사 마치고서 취업을 하시거나, 아니면 박사과정 중 인턴이라도 한 번 기업체에 발을 담아 보시기 바랍니다. 저의 경우는 공부를 정말로 다시 하고 싶어졌으며, 그 원동력이 생각보다 오래 가더군요. 오히려 그냥 대학원을 계속 다녔으면 매너리즘에 빠져 제대로 연구를 못 했을수도 있겠다 싶습니다.

고생스러우실 것 잘 압니다. 그래도 회사보다는 낫습니다. 정말로 회사보다는 덜 더러워요.
당장에 돈을 못 버는 것보다, 연구를 할 수 있는 상황에서 열심히 하자는 마인드로 꼭 살아남으시기 바랍니다.
화이팅 하세요.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26개

IF : 5

2021.11.06

대학원이 그래도 나은점은 논문이라는 성과가 뚜렷하게 자기 것으로 남기 때문 같습니다. 회사에서 정말 잘나가면 그 안에서 딱 돋보이긴 하지만, 보안때문에 외부에는 말할 수 없거나 말해도 잘 모르는 경우가 많죠.
그래도 저는 대학원때보단 회사 다니는 지금이 더 많이 나은 것 같습니다. 말씀하신 부분은 회사의 단편적인 면을 과장해서 보신게 아닐까 싶어서 글 남겨요. 일단 경제적인 면을 무시할 수 없을거구요. 이 논문을 낸다고 세상에 무슨 기여가 되기는 할까 싶던 원생때보다(제 주제나 능력이 부족했기 때문이기도 하겠지요) 지금 세상에 훨씬 더 나은 솔루션을 제시하는 중인 것 같아 보람을 느낍니다.
그리고 성과없이 시간만 채우는 사람들 이제는 회사에서도 다 압니다. 성과와 능력부족으로 서서히 도태되는 경우를 전 여기 와서 더 많이 본 것 같습니다. 왜 사람은 자기가 감당할 수 있는 바로 다음 레벨까지만 올라갈 수 있다고 하지요. 그런 예시를 많이 봐요.
저도 괴수 밑에서 박사를 했지만, 교수와 성격이 정말 똑같다 생각했던 상사조차도 더 위 상사들이랑 인사 감사팀 눈치보면서 그렇게 못하더군요. 개인 일 강요, 폭언, 때로는 폭행, 성희롱, 각종 갑질, 후원금 강요, 술 강요, 이런 일로부터는 멀어져서 정말 좋아요.

대댓글 3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침착한 하인리히 헤르츠*

2021.11.06

다시한번 내 지도교수님이 천사라는걸 느낀다. 저저를 누굴 넣든 논문 어디에 내든 교신저자 누가하든 터치 안하시니...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2021.11.06

박사하고싶은데 석사끝나면 34입니다 ㅠㅠㅠ 40대 박사 넘나 위험해요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의 새로운 거인, 인공지능 김GPT가 추천하는 게시물로 더 멀리 바라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