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한국대학원

2021.09.06

2

1903

밑에 보니 한국대학원은 헝그리 정신이 미덕이라는데, 80%는 대학원이랄 것도 없다고 봐야하고, 이제 운영되는 곳들로 한정해도 있는 애들 잘 달래서 운영해야하는 곳이 그 중 절반이상. SPK 이런 랩들이야 학생들 몰리니까 석사 인건비 20주고 알아서 다녀라 해도 될지 몰라도 요즘 어지간한 사립대에서 그랬다가는 애들 다 나가고 외국인들도 나감.

솔직히 사립대는 등록금 비싸서 *IST와 경쟁에서 계속 밀려가고 있고 그나마 네임벨류로 좀 버티는 대학들이 있기는 하지만 그 내부적으로는 동기유인이 작을수밖에 없음.

반면에 SPK 이런데 큰랩가보면 학생이 50명씩 되는데, 지도교수는 내 연구는 아무관심도 없고 심지어 학생 이름을 모르는 경우도 있음. 처우는 과에서 돌아오는 BK 돌아오면 받고 아니면 0원. 이렇게 운영하는 교수도 있음. 그렇게 해도 자대생들이나 각 학교 과탑들이 몰려옴.

인서울 사립대들은 실상이

1. 공간 부족함
2. 등록금 비쌈.
3. 그러면서 간접비는 25%씩 띠어감.
4. 학생들은 *IST 등으로 빠져나감.

이 상황에서 교수들이 나름 애쓰고 있는 경우들이 더 많음. 학생들은 받는 돈이 월급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그거 월급 아니고 학교서 주는 돈도 아니고 다 과제 가져와서 계상해야하는 돈임. 쓰는 재료비나 여비나 다 생각하면 박사는 대략 5000이상 석사도 3000은 있어야 하나 support 가능함. 너희는 너희 인건비만 생각하지만 돈은 더 들어간다.

그래도 학생들이 조금은 열악한 처우에서 대학원을 가는 경우는 현실적으로

분야가 아주 핫하거나 (AI, 밧데리, 반도체 등등) 이런 경우고 그 외 경우라면 교수들이 출연연구소 같은데 가서 거의 구걸해서 위탁/용역 가져다가 일해줘서 인건비주고.. 이런거 많이봤다.

느끼는건 헝그리하다고 느낄지 몰라도 그조차도 그냥 되는게 아님. 난 더 이상 학생관리할 일 없는 곳으로 나와있지만, 세상에 뭔가 원래 그런거다.. 라고 느끼는게 너무 많아 보여서 한 마디.

그냥 그런 구차한거 다 싫으면 *IST 이런데 돈 많은 교수한테 가. 그러면 뭐 궁상 안떨고 학교 다닐 수 있음. 다만 그 사람들은 요구치가 높고 하나하나 짚어서 가르쳐주고 애정어리게 봐주고.. 그런걸 기대하긴 어렵고. 그냥 알아서 잘 해야하는.. 아니면 그냥 조용히 졸업시키는.. 그런 경우들이 많다.

물론 작은랩이라고 다 애정어리게 봐주고 그런거 아니고. 그냥 연구 포기한 사람들도 많지. 아니면 약간 사기꾼 류거나. 그런데 잘못걸리는건 운도 없었고.. 세상 사는 안목을 좀 키우는 계기로 삼고.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2개

2021.09.06

나도 학생 관리하던 시절에... 연구수당 나눠줬더니 한번은 어떤 학생이 찾아와서 왜 내 연구수당이 이것밖에 안되냐고 항의하던 애가 있었다. 걔는 참고로 랩에 들어온지 3개월뿐이 안된 학생이었음. 나는 그래서 저 학생들은 1년 참여한거고 너는 3개월 아니냐 했더니.. 뭐 알아들을수 없는 얘기를 하더니만 그 다음날 메일도 안써넣고 사라졌다. 그 시절에 나도 어딘가에 헝그리 연구원으로 묘사됐겠다 싶다.
자상한 피에르 페르마*

2021.09.06

구걸해서 과제 따와서 학생 받는것도 교수한테 이득이 되니까 하는건데요 뭐.. 진짜 연구를 하느니 학문 후속 양성을 위한 사명이니 그런 낭만은 일부 최상위 대학 제외하면 없잖습니까.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의 새로운 거인, 인공지능 김GPT가 추천하는 게시물로 더 멀리 바라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