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원 입시 티어

2020.01.04

6

15311

들어가기 전에,

이 글은 절대 S가 먼저냐 K가 먼저냐 하며 [대학원]의 등급을 매겨 평가하는 글이 아니다.

최근(사실은 여태까지 내내),

대학원 입시에서 뭣이 중한지 아는지 모르는건지 자꾸 냉혹한 현실을 마주하기 두려워 이상한 곳에서 자신의 장점을 찾으려는 예비 대학원생들의 노력들이 아무개랩에서 보이고 있다.

이에 착잡함과 안쓰러움을 느껴 무엇이 중한지 써보고 틀린점이 있다면 나도 고쳐보기 위해, 대학원 입시스펙 티어를 정리해 보았다.


일개 학생이 가질 수 있는 특장점이 뭘까?

학교, 성적, 영어, 논문, 추천서, 전공성적, 학점수, 군필, 컨택...  이렇게나 많으니까 자꾸 이상한데서 '제가 이정도인데 가능할까요?' 식의 질문이 터져나올만 하다.

국내 대학에 한해서 정리해보면(국외는 잘 모르거든*),


1티어. 학교, 성적

좋은 학교야 고딩때 성실똑똑했음을 뜻하고, 좋은 성적은 대딩때 성실똑똑했음을 뜻하는것이, 사실상 당연한 말이다.

절대 다수의 고민글이 본인의 성적과 학교의 명성 중 하나 이상이 낮아서 쓰여진다. 학교가 어지간히 좋으면 상관없지 않을까? S,K대 정도면 다르겠지 싶어 물어보았으나 그쪽 친구도 성적이 어지간히 낮으면 또 고민거리가 된다고 답장하니, 이걸 읽는 예비 대학원생들도 항상 두 스펙은 1티어라 생각하고 4년간 소중히 다루었길 바란다.

K원 전전을 기준으로, 그리고 2년동안 업뎃이 안된 주변 합격소식망을 참고한다면,

S대는 3.4, YK는 3.8, SH는 4.0, 를 최종성적표에 기재할 각오로, 그 아래로는 높은 석차를 얻도록 각오를 해야 1차 합격권에 들 것이다.

다른 곳이라고 현저히 낮은 학점을 이해해줄것이라 생각하면 오산이다. 다른 학교 다른 과마다 다르겠지만 그들도 일정 학교와 그에 따른 일정 점수를 계산해두고 있다.


1.5티어. 영어

공인 영어성적은 많은 대학 입시요강에서도 '기준에 딸리면 잘라버릴테니 준비해라'고 명시되어있다. 그만큼 중요한 요소지만 정점을 찍을 것이 아니면 별 상관이 없다.

예를 들어 대학에서 토익 720을 맞춰오랬는데 740을 맞춰온 경우와, 810을 맞춰온 경우가 있으면 입학처나 교수는 둘을 다른 시각으로 보질 않는다. 900대는 맞춰와야 '점수는 고고익선'이지 하며 봐주기나 한다.

빨간 빛이나 주황빛이나 둘다 금속에 쬐었을때 전자가 나오지 않는것처럼

어중간한 영어점수로는 학점만큼 교수의 관심을 끌 수 없다.

원하는 대학마다 다른 공인영어시험 성적을 요구할 수 있으니, 볼 수 있는 시험 중에 알맞은 시험을 골라 잘 볼수 있기를 바란다.


2티어. 논문, 대회성적

이건 사례가 너무 적고 산발적이여서 주관이 조금 들어갔음을 보험으로 깔아둔다.

논문과 대회성적은 입시에 정상참작이 된다, '좋은' 논문과 '큰' 대회에서. 좋은 논문은 국제전문학술지의 1저자를 뜻하며, 큰 대회는 전국대회 입상** 정도를 뜻한다. 그정도는 되어야 입학처의 간에 기별을 준다.

어느 정도로 기별을 주냐면 대략 0.1~0.3정도 주는것으로 보인다. (합격서류함에) "던질까 말까"  간당간당한 서류에 이 논문이나 입상실적이 적혀있으면 "던져"가 되는 정도라고 생각하면 될 것이다.



3티어. 인턴경험, 추천서

도움이 되기도 하고 안되기도 한다. 다들 인턴경험은 최소 한학기 이상 했고, 교수님들에게 추천서도 받고 했는데 도움이 됐다는 사람도 있고, 안됐다는 사람도 있고, 개중에 합격한 사람들도 있고 광탈한 사람도 있거니, 면접때 묻지도 않았다는 말도 있었으니

이건 학교마다 다르게 평가될 것들이니 3티어라고 생각한다.


예외. 군필, 컨택

군필과 컨택은 스펙이 아니지만 스펙보다 더 중요하기도, 덜 중요하기도 하다.

예를 들어, 산학을 하려면 군필이 거의 필수적이다. 군필이 아니여도 산학에 통과된 학생이 있는지 모르지만, 연락이 닿는 산학생들은 모두 군필이다. 군필이 아니면 신체검사 4급 이하를 받아야 산학이 될 것이다.

컨택도 스펙은 아니지만, 컨택이 합격을 좌우하는 대학이 종종 있다. S대라든지, S대라든지 아니면 S대라든지 말이다. 컨택과 인턴경험이 동일한 곳에서 진행된다면 적어도 1,5티어정도까지 올라가는 중요한 스펙이 되기도 한다.


마치며,

현실은 보통 냉혹하다고 하지만, 그건 최선을 다하지 못한 사람에게나 그렇다. 당신이 정말 금빛 1티어로 무장한 학생이면 현실이 헤벌쭉 웃으면서 당신 손에 깍지를 끼려고 할것이다.

(그러나 방심할수 없다, 좋은 대학원에 합격하는것과 좋은 실험실에 들어가는건 다르다)

최선을 다하지 못해도 넣을 원서는 다 넣어보도록 하라. 원서비 다 합쳐서 20만원도 안되며 일부 (땅에 붙는)경우엔 부분 환불까지 해주니 가고자 하는 마음이 있다면 다 넣으시라.

그리고 정말 세상이 본인 뜻대로 굴러가는 것 같지 않아 착잡하면, 그건 정말 본인 길이 아니니까 초점을 대학원에서 돌려 더 먼 데서 본인 인생을 바라보아 다시 플랜B를 짜보시라.

사람은 다 간사한 동물이라, 시련이 닥쳐도 시간이 지나면 다 잊어버리기 마련이니 빠르게 판단하고 빠르게 행동을 취하여 더 슬플 일이 없도록 하자. 합격이든 머든 신년에는 다 복스럽게 잘 해왔고 잘 되길 바란다.


(* 그리고 해외 대학을 노릴 사람들은 그런 고민을 쓰지 않더군요?)

(** 총장상도 확실한 무기지만, 그걸 내밀 사람은 대부분 성적이 좋아 상관없을 이야기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6개

2020.01.04

병먹금

2020.01.04

공감 많이 가는 글이네요. 이걸 제대로 읽고 이해하면 학생들이 자기가 뭐가 부족한지 알 수 있을텐데, 역설적으로 실력이 부족한 학생들은 이런 글을 주의깊게 읽을 노력을 잘 안하죠..

2020.01.04

1티어 내용은 정말 맞는말이네요. 가장 중요하지만 부족하기때문에 가장 큰 고민이 되는 스펙이죠ㅠ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의 새로운 거인, 인공지능 김GPT가 추천하는 게시물로 더 멀리 바라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