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박사넷

대학원 오길 정말 잘했다고 느꼈던 때.

John Hasbrouck Van Vleck

2021.01.26 4 7565

교수님이 약간 똘기가 있어서 당시 박사과정 선배들은 교수님이랑 출장가는걸 극혐했어요.
근데 교수님이랑 제가 엄청 잘 맞아서 교수님도 저 엄청 챙겨주셨어요.

근데 저만 그런가...? 저는 학회가면 너무 재밌고 즐거웠거든요.
석학들 앞에서 발표하고 내가 생각하는 이 기술의 전망 이야기 막 하고...
교수님들이 질문하면 내가 그걸 모르더라도 제 생각엔 이렇다고 말하는 그런게 너무 재밌었어요.

그래서 석사 3기때 교수님 찾아가서 해외 학회 가고 싶다고 진짜 오버해서 말하면
엄청 찡찡댔어요. 해외학회가서 경험 쌓고 싶다, 영어로 외국인들 앞에서 발표하고 싶다고.

첨엔 과제비 좀 후달려서 힘들 것 같다고 하셨는데 제가 계속 보내달라고 하니까
저랑 교수님 그리고 나만 데리고 가면 다른 동기가 서운해 할까봐 셋이서 미국 학회갔었어요.

그때 저는 교수님이랑 차타고 아울렛가고 학회장에서 마치 내가 학자라도 된양
세계적인 석학들 발표 들으면서 내 발표 순서 기다리고 그런게 넘 즐거웠는데...

그런 순간들이 이 삭막하고 앞이 안 보이는 대학원 생활을 하며
그래도 내가 대학원에 오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드는 순간들인 것 같아요.

근데 코로나 때문에 학회 다 취소되고 지금 여기서 이렇게 글 쓰며 추억을 곱씹는게 싫네요 ㅅ1ㅂ...

댓글 4

  • Edward Adelbert Doisy

    2021.01.26

    작년에 원래대로였으면 유럽학회 가는거였는데.. 저희도 교수님이랑 같이가면 일주일잡고가서 5일은 학회빡세게 듣고 밥은 맛있는것먹고, 나머지 2일은 주변여행하고 돌아와요.
    박사과정하면서 매년 해외학회는 한번씩 갔고, 대한항공 모닝캄도 거의다 찍었는데,, 코로..나... 올해 과제예산짤때도 국외여비 0로 했다눙,,

    대댓글 0개

  • Max Theiler

    2021.01.26

    L 어흑마이깟 내 모닝캄 날라감 ㅜ

    대댓글 0개

  • Srinivasa Ramanujan

    2021.01.27

    대학원은 이런분들이 가는거구나.. 또륵.. 파이팅입니당

    대댓글 0개

  • Leopold von Ranke

    2021.01.28

    흐엉 저도 원래 지금 이탈리아 교육 가는건데

    대댓글 0개

댓글을 작성하기 위해서는 을 해야합니다.

김박사넷 로그인을 하면
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1. 또 읽고싶은 게시물을 스크랩 할 수 있어요!
  • 2. 특정 게시물 또는 댓글에 댓글알람 설정을 할 수 있어요!
  • 3.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어요!
  • 4. 매주 업데이트 되는 매거진 아티클을 볼 수 있어요!
  • 5. 출석체크포인트를 모으면 상점이 열려요!

110,000명의 김박사넷 유저들과 함께해보세요!

신고하기

신고사유를 선택해주세요.
추후 김박사넷 게시판 서비스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하루에 신고는 3번까지 할 수 있습니다. 신중하게 선택해주세요.

IF뱃지가 일정 개수 이상일 경우
닉네임 수정이 가능합니다.

회원 프로필 완성 후 글쓰기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프로필 완성하기

CV를 생성하여 학위/학과가 확인되면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CV 생성하기 CV 도움말

MY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