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저자 논문을 써보고 싶은 학부 저학년들에게

IF : 1

2023.04.19

20

30106

SKYPK 학부생이고 공동 1저자 논문이 오늘 통과됐습니다!!!! 연구실에서 최근 3년간 안하던 주제였는데, 맨 땅에 2년동안 헤딩을 해서 methodology부터 분석, figure, manuscript 그리고 리비전까지 다 거쳤습니다! 저널 if는 높지 않은데 이 분야에 전통 있는 저널에 붙었습니다.
어떤 이유로든 주저자 논문을 써보고 싶은 학부생들을 위해서 몇 자 적어보겠습니다.

1. 많은 시간은 여러 문제를 해결해준다
주변을 보고 들은 바에 의하면 연구실을 평균적으로 3학년 여름방학 때 들어가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주저자로 논문을 쓸거면 그래선 안됩니다. 선생님은 지금 연구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입니다. 3학년 여름방학 때 들어가면, 연구를 찍어 먹어보는 여름방학+2학기에 이미 4학년이 되고, 이미 그때는 연구는 뒷전으로 자연스럽게 밀려나고 자신의 다음 진로에 대해 고민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연구실은 3학년이 되기 전에 들어가셔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1학년부터 미친 듯이 뛰어다닐 수 밖에 없습니다. 영어가 미진하면 영어, 학업 능력이 아쉽다면 학업에 매진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2학년 때 연구실에 인턴으로 들어가는 방법은 보통 그 수업에 중간고사 1등 기말고사 1등을 하시고 컨택을 하면 받아주십니다. 교수님이 선생님의 자질을 확인할 방법은 정말로 성적과 수업 시간이나 오피스 아워에 던지는 질문밖에 없습니다. 눈에 띄는 성적과 깊은 생각에서 나오는 좋은 질문들은 학생을 눈여겨보게 합니다. 2학년에 연구실을 들어가는 것은 굉장히 어렵기 때문에, 두터운 교수님의 편견을 뚫어낼 수 있는 성적과 깊은 질문이 필요합니다.
연구실 인턴을 남들보다 일찍 시작했다면, 이미 절반은 성공하셨습니다. 대학원생들보다 논문을 읽는 것에서, 주제를 정하는 것에서, 실험을 하는 것에서, 결과를 분석하는 것에서 훨씬 더 헤매도, 이미 벌어 놓은 압도적인 시간이 선생님의 시행착오를 더 가치 있게 만들어줄 것입니다. 그리고 선생님의 주변에는 포닥, 대학원생으로 꽉 차있습니다. 연구실에 있는 1분 1초가, 선배들의 모든 행동들이 배울 점이기 때문에 선생님은 오히려 선배들보다 더 빨리, 효율적으로 배우게 될 것입니다. 한 번 생각하면 고등학생, 두 번 생각하면 대학생, 세 번 생각하면 대학원생 인데, 선생님 주변에는 다 세 번 이상 생각하는 사람밖에 없으니, 주변 사람들과 교류하면 할수록 선생님도 자연스럽게 세 번 생각하게 됩니다. 나이도 적어서 무언가를 물어보는데 부끄러움도 적습니다. 랩 구성원 입장에서도 열심히 배우려는 선생님이 귀엽고 대단해서 하나라도 더 가르쳐주려고 할 겁니다. 대신 그만큼 배우려는 열의와 예의를 갖춘 자세가 중요합니다. 여러분의 질문에 대답해주기 위해서 대학원생들은 시간과 노력을 소모하기 때문입니다. 대학원생들의 입장에서, 자원을 소모해서 선생님을 가르쳤을 때 그 정도의 가치가 있는가? 에 대해 긍정적인 답변을 줄 수 있도록 본인에게 주어진 연구에 매진하시면 됩니다.

2. 논문의 시작은 본인의 의지가 중요한게 아니다
아무리 여러분이 1저자 논문을 쓰고 싶다고 한들 교수님의 허락이 없고, 연구실의 여유와 능력이 안되면 선생님께 돌아오는 기회는 없습니다. 그러니 연구실은 소위 말하는 '논문 공장'이라고 불리는 연구실로 정하시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연구실 모두가 논문을 줄기차게 써내는 연구실은 논문이 나오도록 사고하고 토의하는 분위기+ 교수님의 push(좋게 말하면 encourage)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연구실에 들어가고 싶다고 말씀을 드리고 선생님의 목표를 말할 때, '저는 1저자 논문을 써서 연구 전체의 과정을 경험해보고 싶습니다. 제발 도와주세요.' 라고 패기있게 말씀드리시면 됩니다. 선생님께서 보여주신 수업 성적이 압도적이고, 질문의 깊이가 깊을수록 교수님은 선생님의 제안을 진지하게 고려하실 겁니다. 교수님께서 승낙하시면, 그에 걸맞는 주제나 방향이 제시될 것이고, 이 다음부터는 선생님의 의지에 달렸습니다.

3. 자원을 소모해서 선생님을 가르쳤을 때 그 정도의 가치가 있는가?
주저자로서 논문을 쓸 수준으로 연구한다는 말은 선생님은 더 이상 학부생이 아니라는 의미입니다. 학부생이라는 자각을 버리고 대학원생처럼 생활하고, 대학원생처럼 생각할 때 주도적인 연구가 가능합니다. 학기중에는 당연히 같은 패턴으로 생활하는게 어렵겠지만, 방학에는 선배들과 같이 출근하고 같이 퇴근하세요. 선배들과 같이 생활하면서 서로의 연구 진척과 성과를 적극적으로 교류하세요. 설사 연구 분야가 다르더라도 받거나 줄 수 있는 유용한 조언들이 많습니다. 아마 조언을 드리는 것은 극히 드물고 대부분 받기만 할 겁니다.
교수님과의 적극적인 미팅은 당연한 것입니다. 선생님은 병사를 이끌고 전쟁을 나간 장군과 같고, 교수님은 장군에게 물자와 병력을 제공한 황제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선생님은 어디까지 정복했는지, 어떻게 다음 고지를 정복해서 연구를 승리로 이끌 계획인지 브리핑하고 피드백을 받을 책임이 있습니다. 선생님이 받은 모든 자원은 교수님의 재량으로 제공되었기 때문입니다.

4. 연구는 장기전입니다.
인류의 지식 지평을 넓히는 연구는 많은 품과 노력을 들여야 가능합니다. 그리고 범인의 범주에 포함되는 두뇌들은 지식 지평의 끝에 도달하고 넓혀나가는데 오랜 기간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연구실에 먼저 들어가서 연구를 빠르게 시작해야 됩니다. 수 년의 기간을 버틸 각오가 되어 있으십니까? 우리 사회는 '맨 마지막에 서있는 놈이 이긴다'고 말은 쉽게 하는데, 지금까지 기울인 상당한 분량의 노력이 헛짓거리가 될 수도 있다는 두려움을 뚫고 끝까지 서있기는 참 어렵습니다. 그래서 연구 성과가 희소하고 가치 있는 것입니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20개

즐거운 카를 가우스*

2023.04.19

SKYPK ..?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세심한 시몬 드 보부아르*

2023.04.20

글을 되게 고구마로 쓰긴 했는데 의외로 맞는말만 함.

1. 논문은 학부생이 쓰고싶다고 쓸 수 있는게 아니다. 쓰고싶다면 학부생이 저자로 게재한 전례가 있는 랩으로 가라

2. 현실적으로 논문이 목표라면 연구실은 일찍 들어갈 수록 좋다.

3. 논문을 목표로하는 학부생이라면 대학원생과 페이스를 맞출 필요가 있다.
분석, 디스커션, 논문작성 등 많은 부분을 대학원생/포닥/교수에게 의존해야 하기에, 본인이 의지를 보이지 않으면 도움을 받을 수 없음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2023.04.20

맞말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의 새로운 거인, 인공지능 김GPT가 추천하는 게시물로 더 멀리 바라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