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고보니 올림피아드 입상자는 많은데 스타가 없긴 하네요 - 김박사넷

그러고보니 올림피아드 입상자는 많은데 스타가 없긴 하네요

Henry James 신고하기

2006년 31살의 나이로 수학계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필즈메달을 수상한 타오(T. Tao)는 어릴 때부터 뛰어난 천재성을 보였다. 그는 아홉 살에 대학 수학과목을 수강했고, 열 살 때에는 국제수학올림피아드에 출전해 동메달을 땄다. 그 다음해에는 은메달, 그리고 그 다음해에는 금메달을 땄는데, 그때의 나이가 열두 살이었다. 대회 역사상 금,은,동 메달 모두 그가 최연소 수상자의 기록을 세웠다.

우리나라에도 국제수학올림피아드 금메달 수상자가 꽤 많지만, 타오처럼 대스타의 반열에 오른 사람은 없다. 비록 수학뿐 아니라 어느 학문분야를 보아도 우리나라 출신의 천재 학자는 찾아보기 힘들다. 경제학 분야만 하더라도 국제적으로 이름 난 고만고만한 학자가 꽤 있지만, 스티글리츠(J. Stiglitz)나 크루그먼(P. Krugman) 같은 스타급 경제학자는 이제껏 배출된 바 없다.  

조금 미안한 말이지만, 학문의 세계에서는 보통의 능력을 가진 열 명의 학자가 한 명의 천재를 이길 수 없다. 학문의 프론티어를 개척해 가는 것은 언제나 뉴턴이나 아인슈타인 같은 천재들의 몫이었다. 어떤 학문이 발전해온 역사는 기라성 같은 천재들의 화려한 퍼레이드라고 말할 수 있다. 이 퍼레이드에서 우리나라 사람의 자랑스런 얼굴을 찾아보고 싶지만 그건 희망사항일 뿐이다. 

도대체 왜 그런 것일까? 세계 여러 나라들 중 어린이들이 공부 열심히 하기로 따지면 우리나라를 넘어서는 나라가 하나도 없는데. 청소년들 학업 성취도의 국제비교를 보아도 우리나라가 최상위권에서 떨어져본 일이 없다. 이렇게 공부를 열심히 하고 잘하는 청소년들인데, 왜 성인이 되어 무한경쟁의 장으로 들어가면 이내 쪼그라들고 마는가? 오히려 우리보다 잘 살지도 못하고 인구도 더 적은 나라에서 가끔 스타들이 나오곤 하는데 말이다



퍼왔는데 그러고보니까 진짜 올림피아드 입상자는 많은데 스타 소식은 못들어봤네요 좀 특이하긴 하네요...;; 입시는 일본도 빡센데...미국도 여러가지 빡세게 시켜서 아이비리그 가는 애들은 엄청 시달리긴 하죠



댓글

댓글 블락요청 기능이 업데이트되었습니다. 블락요청이 누적될 경우 해당 댓글을 작성한 작성자의 댓글은 해당 글에 한정하여 모두 블락처리 됩니다. 닉네임 우측 버튼을 클릭해 보세요!

  • Nadine Gordimer 2020.11.29 댓글 블락요청
    우리나라에서는 잘난 놈 못봐주고 어떻게든 끌어내리려고 해서 ㅋㅋ
  • Henry James (글쓴이) 2020.11.29 댓글 블락요청
    ㄴ 수학만 해도 미국으로 대학원 많이 가는 거 아니었나요? 거기 뭐 끌어내릴 사람이 있을지...하버드, MIT 종종 가던데
  • F. Scott Fitzgerald 2020.11.29 댓글 블락요청
    그런 사람들은 다 의대로 간거아님?
  • Gabriela Mistral 2020.11.29 댓글 블락요청
    머리가 부족한건 아닐테고 다른 쪽에 대한 경험이나 접근이 어려울 순 있겠다?
  • Henry James (글쓴이) 2020.11.29 댓글 블락요청
    @Scott 의대 가기도 하지만 수학과도 많이 갑니다.
  • Flavius Josephus 2020.11.29 댓글 블락요청
    이거 완전 개소리임 ㅋㅋㅋ 올림피아드 이야기하다가 선행교육 나쁘다고 빠짐
  • Flavius Josephus 2020.11.29 댓글 블락요청
    올림피아드 출신으로 SK교수 된 사람 아는 사람만 두자리 넘어감
  • Henry James (글쓴이) 2020.11.29 댓글 블락요청
    @Flavius 물론 교수님 되신 것도 훌륭한데 국제적인 스타가 없는 것도 사실이죠...저도 글 보고서 어 그렇네? 하는 중입니다.
  • Flavius Josephus 2020.11.29 댓글 블락요청
    한국이 국제올림피아드 참가 시작한게 90년대인데 1세대 수상자들이 교수 올라온지 몇년 안됨
    그냥 저 교수가 헛소리 시전한거임. 선행교육의 끝판왕이 올림피아드인데 선행교육 나쁘단 글을 쓰면서 그 근거랍시고 든게 한국에 올림피아드 출신 스타가 없다는거 ㅋㅋㅋㅋㅋㅋ
  • Flavius Josephus 2020.11.29 댓글 블락요청
    참고로 타오는 9살에 IMO 나가고 21살에 수학 박사 땄음
    월반없는 한국에선 18살은 되어야 IMO 나갈 수 있고
    수학전공하고 군대다녀와서 박사따면 30 초반 되는데

    한국에선 왜 타오같은 천재 안나오냐 이지랄하는건 코미디지 ㅋㅋㅋㅋ
    애초에 본인이 x도모르면서 쓴 글이라는 티가 풀풀 남
  • Henry James (글쓴이) 2020.11.29 댓글 블락요청
    @Flavius 그런데 여태껏 필즈상, 노벨상 수상자 없는 건 기이한 일이죠.

    올림피아드 안 나가고도 상 탄 사람 충분히 많고요. 또 수학 전공자 중에 군대 안 다녀온 사람도 많습니다.

    머리가 나쁜 것도 아니구요.

    앞으로 나올 것 같냐? 라면 회의적입니다 역시 이유는 모르겠지만, 지금껏 없었으면 완전 특출난 1인이 나오거나 시스템이 바뀌거나 해야되는데요.
  • Flavius Josephus 2020.11.29 댓글 블락요청
    필즈상은 나이제한있는데 한국인이 군필하고 박시따면 35살인데 뭔수로 땀
    노벨상은 장시간 한우물 파야하는데 한국에서 그런거 힘듬
  • Henry James (글쓴이) 2020.11.29 댓글 블락요청
    @Flavius 네 위에 적었듯...군대 안 다녀오신 분들도 많이 계시던데요.
  • Glenn T. Seaborg 2020.11.29 댓글 블락요청
    상식적으로 생각해보자구요. 올림피아드에서 날아다닌다고 필즈상 (그 분야 이론에서 서계 탑 티어) 받을 가능성이 얼마나 되는지요.

    (1) 10대에 올림피아드 출전하는 사람들은 그 분야 연구자의 극히 일부. 게다가 집, 국가, 개인 성향등 외부 조건이 맞아 떨어져야 함.
    (2) 10대에 올림피아드 메달 딴 사람들 중에 관련 분야 연구 계속 하는 사람도 소수
    (3) 올림피아드 수상에 필요한 자질과 연구자로 성공하는 자질은 상당히 다름
    (4) 10-15년 동안 다른 어떤 변수가 끼어들지 모름

    다 합쳐서 생각하면, "올림피아드 -> ..(엄청난 외부 변인).. -> 스타 연구자" 라는게 상식적으로 맞지 않나요? 조금 일반화 시켜봅시다. A,B,C,D라는 이벤트가 순서대로 발현될 때, 인접한 이벤트들 간의 인과관계가 아주 강하다고 가정해요. 예를 들어서, A(올림피아드수상)->B(관련학과 최고 대학 입학)의 인과관계가 아주 강하다(0.9)고 칩시다. 그 다음 B->C(관련 학과 탑티어 대학원입학)도 0.9로 강하다 쳐요. 그래도 A>C는 0.9*0.9 = 0.81로 낮아집니다. A에서 C로 연결된 direct path가 없다면, B만 관찰하는게 논리적으로 합당하죠. 풀어서 말하자면, 올림피아드 수상자보다 탑티어 학부생에서 그 분야 대가가 나올 확율이 높을 수 밖에 없습니다. 필즈상이나 노벨상 수상 정도의 이벤트면 개인의 인생에서 A,B,C,D,...H정도에 해당한다고 봐도 될텐데, 그걸 A로 예측할 수 있다고 보는게 신기하네요. 다시 말해서, 올림피아드 대회의 성과는 사회 전반에 걸친 다양한 인재의 양성에 고르게 흩뿌려집니다.

    동일한 논리로, 학부보다 대학원 순위가 교수 임용에 더 확실한 지표입니다 (물론 노이즈도 있겠지만 통계로 말하자면). 여기서 학맥/인맥은 중간 과정을 건너뛰어 영향을 미치려는 힘인데요, 가끔 그 힘이 너무 강하면 중간 과정의 의미가 상실되면서 전체 시스템에 교란을 줍니다.
  • Henry James (글쓴이) 2020.11.29 댓글 블락요청
    @Glenn 한국엔 수학을 공부하신 분이 꽤 많아요. 수십년씩요. 유학도 다녀오셨고 이젠 딱히 교육이 모자라다고 할수도 없습니다. 해외에 남아서 계속 공부 하시는 분들도 많구요.

    올림피아드든 뭐든 여태껏 학계의 스타가 단 한명도 없는 건 기이한 일이지 않습니까? 프론티어가 없죠. 새로 생긴 아이디어 쫓아가는 분은 많지만요. 저 글에도 나오다시피 우리나라보다 인구든 인프라든 떨어지는 곳에서도 스타가 나옵니다.
  • Flavius Josephus 2020.11.29 댓글 블락요청
    Seaborg/ 그건 틀린 주장임

    1. 한국의 경우 올림피아드 국가대표중 대학원에 진학한 학생들 중 매우 높은 비율로 S,K 대 교수를 하고 있음. 일반 대학원생중 S,K대 교수에 이르는 비율은 0.1%도 안되는 것과 큰 차이임.
    2. 교수 임용에는 대학원보다 학부 순위가 절대적인 지표임. 왜냐면 낮은 학부에서 최상위 대학원을 가는 경우가 거의 없기 때문
  • Flavius Josephus 2020.11.29 댓글 블락요청
    그리고 한국인 스타 연구자는 각 분야에 찾아보면 매우 많음
  • Francis William Aston 2020.11.30 댓글 블락요청
    수학, 물리학의 경우 최근 미국 서부 S, C 대학 및 동부 H, M 대에 한국인 박사님들이 다수 임용되셨습니다. 한국이 학문 시작한지 얼마 안되서 그렇지 점점 전도 유망하신 분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 Glenn T. Seaborg 2020.11.30 댓글 블락요청
    Josephus/. 제 글 요지를 전혀 파악 못하시고 있어요. 다시 읽어보세요...
  • George H. Hitchings (탈퇴한 회원입니다) 2020.11.30
    시험 잘보는 능력이랑 스타 연구자 되는 능력이랑 어떻게 같냐.
    후자는 연구영업능력, 인맥 등등 여러가지 정성적인 요소들이 너무 많음.
  • George H. Hitchings (탈퇴한 회원입니다) 2020.11.30
    Francis William Aston // 수학은 모르겠고, 물리분야에서 Harvard, MIT 교수에 한국인 다수가 임용되었다고?
  • George H. Hitchings (탈퇴한 회원입니다) 2020.11.30
    https://www.physics.harvard.edu/people/faculty?page=3
    https://web.mit.edu/physics/people/faculty/index.html

    mit는 한국인 없고 harvard는 두명 있는데 둘다 아주 예전에 임용된 사람들인데?
  • Francis William Aston 2020.11.30 댓글 블락요청
    ㄴ MIT에 임용되신분은 코로나때문에 내년에 조인하십니다.
  • Émile Zola 2020.12.02 댓글 블락요청
    단순히 세계수학올림피아드 수상자가 많이 나온다고 국내수학계에 스타가 출현하는건 아닙니다. 일단 수학 경시에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미래에 좋은 학문적 성과를 거둔다는 데에는 비약이 심합니다.
    인터넷이 발달했고 다른 수학자의 결과물을 arXiv 등에서 볼 수 있지만, 단순히 논문을 읽는다고해서 그것을 온전히 습득할 수 있는것은 아닙니다. 특히 순수수학의 경우 고도의 실험장비가 필요한것도 아닌데, 그냥 혼자서 arXiv에 올라온 결과 보면서 최신 논문들을 따라가면 얼마든지 상관없는것이 아니냐고 반문할 수 있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습니다. 결국 논문 내의 복잡한 추상화된 증명 속에서, 어떻게 그런 발상을 떠올렸는지에 대한 직관을 얻을수 있어야 완전히 내용을 습득할 수 있는 것입니다.
    이런 것들은 보통 지도교수, 멘토, 동료와의 교류를 통해서 얻는 경우들이 많기 때문에, 수학계의 스타들을 보면 지도교수나 멘토들 또한 대가인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좋은 연구를 할 수 있는 철학과 문화가 잘 갖춰져야 하는 것이죠.
    국내 수학계에서 스타가 나오려면 좋은 연구를 하는 국내 수학자들이 많이 생겨야하고, 좋은 연구를 하는 국내 수학자들이 많이 생기려면 그런 인재들을 많이 배양할 수 있는 토양(해당 학문에 대한 철학과 문화)이 잘 갖춰져야 합니다. 소위 스타들이 배출되는 국가들을 보면, 예전부터 학문적인 토양을 가꿔오던 나라들입니다. 일본의 경우에는 1900년 초~중반에 많은 학자들이 선진국으로 건너가서 유학을 하였고, 일본으로 복귀해서 후학들을 양성하였고, 일본 내에서만 공부해도 좋은 연구를 할 수 있는 그 토양이 형성되었죠.
    한국의 경우에는 그런 부분에서 아직 미국, 일본, 프랑스, 영국과 같은 수준에 미치지 못합니다. 국내 수학계에 토양이 형성된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확실히 예전보다 점점 좋은 연구를 하는 분들이 많이 늘어나고 있는건 사실이기에, 결국 시간 문제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댓글 작성

글쓰기 이용 안내

회원 프로필 완성 후 글쓰기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프로필 완성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