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가장 핫한 댓글은?

흔한 (구)대학원생 (현)회사원의 돈에 대한 얘기

IF : 5

2020.09.29

8

27845

(스압주의)

최근에 인건비 얘기가 많이 올라오길래 원생때부터 돈에 대한 얘기를 좀 써봄


-먼저 간단한 자기소개를 하자면 석박통합 n년하고 올초에 졸업해서 입사 7개월차 신입사원임. 나이는 30대 초반, 미혼. 집이랑 학교/회사가 다른 지역에 있어서 학생때부터 혼자 자취하는중

-정확히 까긴 좀 그렇지만 석박사 인건비는 적은 편, 지금 월급은 다들 알고있는 그 정도라고 대충 생각하시면 됨. 등록금은 전체 과정 중에 절반정도 지원받음


-원생때 특히 초반에는 돈 신나게 까먹었음... 기숙사도 아니고 자취인 이상 내가 받던 인건비로는 월세 내고 나면 한 달 입에 풀칠하는 수준이었음. 거기다 보통 석사 인건비가 박사 인건비보다 적으니까. 기숙사는 그럼 왜 안들어갔냐 할 수 있는데 떨어졌음ㅎ 학부생때 운좋게 이런저런 장학금을 계속 받게 되면서 알바로 계속 돈을 모아놨었는데, 이거 살짝씩 까먹음.

-그러다가 한 5년차쯤 또 운좋게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 산학 당첨이 됨. 입학 전부터 막연히 난 연구소나 학교에서 우아하게 연구하는 것보다 회사에서 구르는 스타일이라고 생각했었음. 그리고 아니나다를까 연구 국가과제몸빵 이런거에 한 4년차때부터 완전 질려갔었던지라(...) 어지간하면 걍 그 회사를 가고 싶었음. 그래도 사람 일 어떻게 될지 몰라서 산학으로 받은 돈은 하나도 안 건드리고 그대로 적금에 부어둠. 입사 안하면 다 뱉어야 되니까.

-그렇게 산학으로 받은 돈은 고스란히 지금 사는 방의 반전세 보증금이랑 중고차값(국산 준중형)으로 들어감. 회사 생각을 하고 있으면 산학을 난 매우 추천하는 이유가, 돈 쥐뿔도 못받는 대학원생들이 30대 초중반 나이에 사회에 덜컥 나가게 될 때 그나마 든든한 시드머니가 되어줌. 요새 존리라는 아저씨가 젊은 사람들 차 사면 지옥행이라고 얘기하고 다니는 것 같은데, 주 활동지가 서울 밖이라면 좀 비현실적인 얘기임. 거기에 외근 야근 특근 많은 부서 들어갈 예정이었던 나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음. 차 없는 입사동기는 지금 주말/야간 출퇴근길 택시에 돈깨나 붓고있음. (그나저나 그렇게 잦은 외근/야근/특근덕분에 워라밸은 대학원생때보다 오히려 떡락....)


-처음 월급이 통장에 찍히면 되게 신기함. 정말 많이 신기함. 갑자기 월급이 x배가 되는데 안 신기할리가. 7개월동안 받았는데 아직도 그 월급에 완전 적응은 안됐음.

-월급 받고 드는 생각들은... '내가 이걸 받아도 되나(바로 전 달만 해도 연구비에서 달랑 y만원 받았던 내가)?', '와 뭐지?' 이러다가, 한 2~3개월쯤 지나면 '와 학교에 있던 n년동안 난 대체 얼마나 궁핍하고 피폐하게 살았던거지?'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함. 최근에 추석 상여 받고 그런 생각이 특히 많이 들었음. (참고로 명절 보너스가 대학원때 월급보다 많았음). 

-달랑 몇달이지만 시간이 지나고 야근이 점점 남들만큼 늘어가면서 추가근무수당도 점점 쌓이고 있음. 이 추가근무수당도 처음엔 되게 신기했음. '일을 더 했다고 돈을 더 준다고????' 대학원은 그런거 없잖음. 솔직히 난 진짜 빡일하고 실적도 다른 학생들보다 괜찮은데, 맨날 학교 안오고 어딘가 가있으면서 교수님 앞에서만 위기를 헤쳐나가는 연구실 동료랑 같은 월급 받는게 억울한 적도 가끔 있었음. 회사는 일을 더 한다고 돈을 더 준다니. (물론 일 안하고 회사에서 시간만 채워도 더 주는게 함정이기는 함)

-7개월동안 월급은 그렇게 순증가세를 찍고 있음. 점점 야근과 특근 시간이 늘어난다는 얘기임. 지난달 이번달은 월 법정 근무시간에서 2시간씩 남기고 다 채웠음. 월급을 그래서 원래 계약된 것보다 10~20%정도는 더 받는듯. 근데 이제는 이 돈이 내 몸 갈아넣어 받는거구나 생각하니 기분이 점점 안좋긴 함. 실제로 조금씩 몸이 힘들어지는게 느껴지기도 하고. 뭐든 적당한 게 좋음.

-대학원에서는 잘 안하던 재테크얘기 집얘기를 회사 사람들은 많이 함. 아이 아버지/어머니들도 많으니 더 그렇지. 그러다보니 주식 안하는 사람이 나(=태생이 쫄보)말고 없는 것 같음. 다들 상대적으로 돈이 항상 없다고, 돈에 대한 아쉬움을 항상 토로함. 아이 둘인 한 분은 점심시간마다 와이프분하고 통화하면서 또 어디 청약 넣어볼지 같이 각재고 있음. 많이 받으면 그만큼 더 높게 멀리 보니까 또 부족함이 느껴지고, 가정이 생기면 실제로 필요하기도 하고. 그냥 끝이 없는 것 같음.


-결론1: 돈 많이 주는덴 이유가 다 있다. 회사 겁나게 빡셈.

-결론2: 대학원의 피폐함은 탈출했지만, 회사에서도 끝은 없는듯.

-일기는 일기장에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8개

Vivien Thomas*

2020.09.29

'일을 더 했다고 돈을 더 준다고????' 대학원은 그런거 없잖음. -- 이 부분 되게 웃프네요 ㅠㅠ ㅋㅋㅋ

IF : 5

2020.09.29

ㄴㅎㅎ 대학원생은 학생-노동자 사이 애매한 신분이기는 하지만, 원생의 노동이 금전적으로 저평가되고 있는건 사실인 것 같아요.

2020.09.29

재밌는 글 감사합니다! 박사 취득하고 기업 간 사회 초년생 입장의 글은 처음 보네요ㅎㅎ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