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박사넷

  • 이런저런

여기 있는 글만 보고 좌절하지 말고 각 학교 홈페이지 가서 직접 좀 찾아봐라

Frédéric Joliot-Curie

2020.06.02 7 8134

여기 있는 글만 읽고 아 나 SPK 아닌데 어쩌지 내 미래 노답 이렇게 결론 짓는거 보면 안타깝다.

이렇게 교수 개개인별로 홈페이지 다 만들어져서 본인 이력 다 기재해놓는 분야가 또 어딨냐? 가끔 본인 학벌에 자신 없으신 분들은 기재안하는 경우도 있는데, 좀만 구글링 해보면 CV도 다 구해져서 학부/대학원 다 어디나왔는지 찾아볼 수 있음. 아님 구글스칼라에서 초기에 낸 논문 교신저자가 누군지 보면 학위 어디서 했는지도 알 수 있고.

SPK나 이름만 들어도 아는 대학 교수들은 당연히 학벌+실력+분야+운 다 갖춘 사람들이 가는 자리니 개쩌는 사람들 밖에 없지.

탑티어 대학 아니더라도 과제하면서 돈 많이 벌 수 있는, 실질적으로 연구가 가능한, 그래서 나중에 더 좋은 학교로 점핑할 수 있는 학교들은 진짜 다 갖춘 사람들이 교수로 가지만 (이런 곳은 학교 순위는 낮아도 교수진 학벌 개쩜), 그런 여건이 안돼서 강의 중심으로 돌아가는 학교는 또 출신 성분 다양하다.

그리고 학부-대학원-박사졸-(포닥2~3년)-정규직의 탄탄대로 테크만 생각하면 당연히 좋은 학벌이 유리하지. 낮은 학교에서 실력 원탑 먹는거 인정! 근데 그만큼 혹은 그 이상으로 하는 사람이 좋은 학교에 무조건 더 많음. 솔직히 좋은 학교에 있는 애들이 평균적으로도 실력이 뛰어나고 실적을 잘내는건 인정해야하지 않냐?? 그런 애들이 정규직 자리 빨리 잡는건 당연하지 않냐? 만약 ㄹㅇ 압도하는 실력이면 학벌이고 뭐고 무조건 자리잡음 ㅇㅇ

또 하나 착각하는게 있는데, 아카데미아에서 대학원 학벌을 또 쳐주는 이유가 낮은 대학으로 갈 수록 교수가 논문 같이 써주는 곳이 많아진다. 평균적으로 탑대학일수록 학생들이 개고생하면서 겨우 논문 한편한편 쓰는데, 낮은 대학에서는 교수가 학생 답답해서 직접 쓰는 경우도 많다. 어차피 교수는 교신저자 먹으니 학생은 이렇게 1저자 여러 개 가져갈 수 있지. 이게 전문연구요원 선발 과정에 연구실적 정량평가 도입이 어려운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함. 그렇다고 탑대학에서 학생들이 내는 실적들도 오로지 학생의 능력이라고 아무도 생각안함. 결국 박사 졸업 후 다른 곳에서 연구를 계속했을 때 (=국내/해외포닥), 거기서 내는 실적이 ㄹㅇ 그 사람의 연구 능력이라고 평가 받는 것이고 여기서 학벌을 뛰어넘는 역전이 가능함 ㅇㅇ. 다만 탑대학에서 학위한 애들이 스스로 연구할 수 있도록 트레이닝을 더 잘받았기에 그 부분에서 좀 더 쳐주는거지. 그래서 박사 졸업 시점에서는 좋은 학벌이 더 우대 받지만, 인더스트리 갈 것이 아니라 아카데미아에 남고 싶다면 인생 더 길게 봐야 함. 낮은 대학에서도 좋은 교수 만나서 스스로 연구할 수 있게 잘 트레이닝 받았고 본인도 자신있으면 포닥하면서 실적내서 도전하면 됨.

잘 찾아보면 학벌 배경이 뛰어나지 않는데도 교수 타이틀 달고 계신 분들 보면 진짜 엄청나게 고생 많이 하신게 이력에 잘 나온다. 진짜 묵묵히 연구를 나이 40될때까지 국내/해외 포닥 전전하면서 지속해오다가 그 끝에 교수 직함다는거 보면 학벌이고 뭐고 그냥 존경심 든다. 얼마나 포기하고 싶었겠냐. 회사에서 인정받고 넘어오시는 분도 계시고. MIT 교수 중에도 인서울 중하위권 학부 출신있다. 이분은 박사는 해외에서 하긴했지만 학위 받고 회사 연구소에서 실적 진짜 괴물처럼 쌓고 임용됨.

안그래도 경쟁 존나 치열한 아카데미아 진입하고 싶으면 본인 학벌이 안좋다고 포기할게 아니라 본인이 모래주머니 하나 차고 있다고 생각하고 좀 오래걸리더라도 돌아갈 생각해야지 뭘 변리사를 하니 로스쿨을 가니... 그건 쉬워보이냐... 그런 전문직이면서 클라이언트 상대하는 사실상의 영업직인 것들이 간판 더 중요하다. '교수' 타이틀 달고 싶으면 나이 40까지 비정규직으로 살 각오하고 뛰어들면 됨. 인생 그렇게 살고 싶지 않으면 현실과 타협보고 그 시점 본인의 배경과 능력에 따라 탑티어정출연 > 로우티어정출연 > 아님 회사 가는거지 머.

포인트는 박사 졸업 이후의 실적이다.

댓글 7

  • Marcel Duchamp

    2020.06.02

    제가 딱 이렇게 생각하는데, 정말 공감합니다.
    저년차 대학원생/학부생들이 이 글을 보고 느끼는 점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대댓글 0개

  • François Mauriac (탈퇴한 회원입니다)

    2020.06.02

    MIT 기계공학과 ㄱㅈㅎ 교수님 말하는 듯. 홍익대 학사 출신에 서울대 석사 후 UCLA에서 박사 따신 분인데 IBM에서 ㅆㅆㅆㅆㅅㅌㅊ 실적을 내서 MIT에서 스카우팅했다고 하니...

    대댓글 0개

  • Hans von Euler-Chelpin

    2020.06.02

    난 바보라서 그런 거 안 재고 뛰어들지만

    지방이라 교수가 써주는 거 맞긴함.

    그래도 교수가 지도를 하는 자리로서 책임은 또하고 있음

    하나 둘 부분부분 학생이 맡는 부분이 늘어가고 최종적으로 혼자 쓸 수 있어지게 만들려는 거 같다. 그걸 좀 더 빨리해서 기대에 부응하고 싶어서 더 열심히 하는 중이고..

    포닥부터가 진짜 본인 실력이고 여기서도 포텐 유지하거나 더 터트리면 좋은데 가는 거고

    10대의 수능 승리자가 영원한 승리자라고 생각하고 싶은 영혼들이 많구나. 길은 절대 하나가 아닌 것을..

    대댓글 0개

  • Frédéric Joliot-Curie (작성자)

    2020.06.02

    ㄴ ㅇㅇ 그래서 본인 실적 많다고 SPK 박사 논문 1~2개따리보다 낫다고 생각하는 것도 우스운거고... 인생 길게~

    대댓글 0개

  • Euclid

    2020.06.02

    교수가 논문도 써준다니 부럽구만..
    우린 연구 이해시켜드린다고 애먹는데 ㅎㅎ

    대댓글 0개

  • Frédéric Joliot-Curie (작성자)

    2020.06.02

    덧붙이자면 그렇기 때문에 연구 쪽으로 계속 커리어를 이어가고 싶다면, 대학원 가기 전에 당연히 좋은 학교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본인을 연구자로 키워 줄 수 있는 사람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는 것이고, 그게 이 사이트의 존재의의라고 생각함. 오래동안 사이트 지켜봐오며 하는 생각임 ㅇㅇ. 굳이 연구에 뜻 없고 그냥 학위받고 좀 더 좋은 대우로 회사가고 싶은 경우면 졸업 빨리 시켜주고 회사랑 연줄 있어서 잘보내주는 교수 밑으로 가는게 베스트일듯

    대댓글 0개

  • Piet Mondrian

    2020.06.02

    맞습니다. 애초에 영재고 과고 출신 SPK 엘리트들이 높은 위치에서 더 나은 실력을 갖춘 것에 대해 열등감을 느끼는 것 외에는 비방, 반박의 여지가 없을 겁니다. 핵심은 이미 정해져있는 현재 객관적인 자신의 “포지션”을 정확히 파악하고, 이를 극복하는 것이 얼마나 힘들지 아는 것일 겁니다. 높은 위치에서 더 피나는 노력을 하면 소위 넘사벽이지요. 하지만 그렇다고 출신 성분이 안좋다고 포기하는 학생들이 생기지 않았으면 합니다. 지방, 수도권 출신들중에서도 학부때 피나게 노력해서 소위 SPK에 들어가고 그 대학원에서도 안주하지 않고 묵묵히 실력 쌓아가면서 글로벌닥터펠로우쉽, 박사과정중 pre-doc(프리닥, 포닥이랑 반대개념으로 쓰이는 말입니다. 박사과정 중에 해외 대학에서 연구 기회가 주어지는 것)으로 해외나가서 실적 쌓고 포닥 까지 하는 경우도 보았습니다. 물론 극히 소수겠죠. 하지만 있긴 있다는 겁니다.
    학부 컴플렉스 가질거면 애초에 이 분야에 온다는게 그저 취업용 혹은 도피용이 아닐까 합니다.
    김박사넷에서 치고박고 싸우는 것이 무슨 소용이 있을까요?
    여긴 “연구자가 되기 위한 사람들”이 모인 곳이 아닌가요.

    우수한 연구자가 되기 위해서 매일 매일 발전하기로 다짐해도 모자랄 수 있습니다.

    내가 엘리트 코스 밟고 탄탄대로 가고 있는 위치라면 탑티어 파이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면 될 것이고, 그게 아니라면 발톱만큼부터라도 따라가려 피땀 흘린다면 언젠가는 그 파이에 속해있을수도 있겠죠.

    진부한 말이지만, 하기 나름입니다.

    여기 계신 모든 분들 대한민국 이공계를 책임지는 자존심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아니면 누가 기술발전으로 이 나라 먹여살리겠습니까.. 자부심가지고 각자의 자리에서 촤선을 다해서 “좋은 연구” 라는 결과로써 보여줍시다.

    화이팅.

    대댓글 0개

댓글쓰기

김박사넷 로그인을 하면
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1. 또 읽고싶은 게시물을 스크랩 할 수 있어요!
  • 2. 특정 게시물 또는 댓글에 댓글알람 설정을 할 수 있어요!
  • 3.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어요!
  • 4. 매주 업데이트 되는 매거진 아티클을 볼 수 있어요!
  • 5. 출석체크포인트를 모으면 상점이 열려요!

110,000명의 김박사넷 유저들과 함께해보세요!

신고하기

신고사유를 선택해주세요.
추후 김박사넷 게시판 서비스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하루에 신고는 3번까지 할 수 있습니다. 신중하게 선택해주세요.

IF뱃지가 일정 개수 이상일 경우
닉네임 수정이 가능합니다.

회원 프로필 완성 후 글쓰기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프로필 완성하기

CV를 생성하여 학위/학과가 확인되면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CV 생성하기 CV 도움말

MY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