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가장 핫한 댓글은?

박사졸업 후 표류하는 1인

2022.06.08

10

4673

안녕하세요. 박사 졸업한지도 벌써 5년이 되어버렸는데...
아직까지도 표류하고 있는 제 자신이 너무 답답합니다.

제 전공 분야도 일반적이지 않고 제가 밟아 온 경로도 굉장히 특이해서
(특이한 학과는 아닌데, 제 분야 사람이 보면 저를 특정할 수 있을 정도)
자세히 쓰기는 어렵네요ㅜㅜ

어쨌든... 박사 졸업하고 학교 강의도 좀 하고 이렁저렁 지내다가
현재는 스탓업에서 파트타임으로 일을 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인 상황으로 박사 졸업 직후에 풀타임 일자리를 구할수가 없어서 파트타임 고수한것)
이제 저는 풀타임으로 전환해도 될 상황이 되었는데,
진퇴 양난이 되어버렸습니다.

지금 일하는 곳에서는 사실 페이를 막 세게 부르기도 힘들고
당장 제가 풀타임으로 일할만큼 제 할일이 많은 건 아니에요.
(일단 워크로드 높이고 월급을 더 주기로 했고 협의중이에요)
근데 사실 여기서 일하는건 재밌어서 더 있고 싶어요.
근데 현실적으로도 여기서 일하는 동안 논문 성과를 낸건 아니어서
다른 곳으로 당장 이직도 힘든 상황이고요. (논문이 너무 없어요 지금)

사실 올 초에 학교(서울 내 전문대)에 최종 합격했으나
비정규직+강의전담 나부랭이를 연봉 3천 중반대로 할 자신이 없어서...
그냥 포기했어요.
(나부랭이라고 표현해서 죄송해요ㅜ 근데 정말 그정도로 하찮은 존재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어차피 매년 계약인데 교수라는 껍데기가 의미가 있나 싶고...
그동안 강의하면서 즐겁기도 했는데, 전 성적 주는 게 너무 힘들더라고요.
정직하게 주고싶은데 걔네들은 또 학점이 취업에 엄청 중요하잖아요.
교수라는 타이틀을 얻고 스트레스를 덤으로 얻고...
또 강의전담에서 정년트랙 넘어가는건 거의 불가능이니까요.

그럼 그냥 현실을 받아들이고 여기서 계속 일하지 그러냐? 라고
하실 분들이 많을거같은데...
저 스스로도 마음같아선 그냥 이 회사가 저를 풀타임으로 고용해줄때까지 혹은
제가 성과를 내서 어딘가로 갈수 있을 때까지 조금 더 있어볼까 하는 마음이 제일 커요.
근데 이제 서른 중반이 넘어가니 점점 불안해지고
어딘가 안정적인 곳으로 가고 싶은 마음은 점점 커집니다.

요약: 일 재미있음 + 편의 많이 봐줌 (유연근무 + 재택근무) but 성과(=논문)가 잘 나오지 않음
이직이 쉽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다른곳에 가서 이보다 좋은 조건(급여/유연근무)으로 일한다는 보장없음
(파트타임이지만 근무시간 대비 급여는 적지않음)
================================================
어딘가에 정착하고 싶은 마음이 너무 큰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고...
박사 졸업하고도 이렇게 부평초같이 떠다닐줄은 정말 몰랐네요...
정년이 있고 그 정년을 지킬수 있는 공공연구기관은 제 자리가 아닌가보다고 생각하는 요즘입니다ㅜ

박사 졸업 후에 학계를 떠나서 잘 지내고 계신 분이 있다면...
부디 제게 조언을 부탁드려요.

+추가질문
제가 아카데미아를 기준으로 계속 생각을 해서 논문에 집착하는 걸까요...?
산업쪽에 있으면 논문 필요없을까요? (기술개발 직무 아님)
요즘 학위논문 퍼블리시 안된 마지막 꼭지 논문화를 하고 있는데,
논문을 쓰고싶다는 마음이 점점 사라집니다.
SCI부터 점점 낮춰서 투고해서, 이제는 KCI도 아닌 학술지에 냈는데
정말 말도 안되는 딴지를 반복해서 걸면서 계속 수정하라고...
예전에는 그 말에 공손하게 답을 했었는데 이제는 막 화가 나더라고요...
논문 쓴 시점으로부터 시간도 많이 지나고 해서 공식적인 저널에 내는 거에 의미를 두고
수정을 계속 진행하고 있는데, 답변을 다는 게 점점 힘이 드네요ㅜ

논문 쓰는게 싫을거였으면 대학원을 가지 말았어야되는데
대학원을 가는 게 어린 치기였고 도피였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같은 전공으로 학-석-박을 내리 해놓고 저는 왜 뒷북인건지...
대학원을 스트레이트로 간것도 갑자기 현타가 오면서 후회가 될때도 많습니다ㅜ
하,,, 요즘 너무 삶이 온탕과 냉탕을 오가서 밤에 잠도 안오네요ㅜㅜ
(일하는건 좋아요... 퇴근하고 집에오면 갑자기 현타...)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10개

IF : 5

2022.06.08

미련갖지 말고 아카데미아 밖으로 살길 찾으세요. 지금 그 논문도 있으나 없으나이지 싶습니다.

대댓글 3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IF : 2

2022.06.08

아카데미아 내려놓고 산업계 종사하는 방향으로 가시는게 맞겠는데요.
회사다니면서 논문 쓰는건 현실적으로 거의 불가능합니다. 박사과정때 투고된 논문 리비전 하고 마무리 정도나 가능하죠...
또 대다수의 박사가 산업계로 갑니다. 연구가 재미있는거 아니면 무리해서 학계로 갈 필요도 없구요. 요즘 학계 연봉은 박한데 산업계 연봉이 워낙 세서 회사 취업이 더 낫다는 분들도 계세요.
그리고 어차피 산업계에서는 논문 실적 별로 안봐요...
대기업 연구소 가실거면 최소한의 논문 숫자는 있으셔야겠지만, 지금 계신 스타트업에서 눈에 띄는 실적을 올리고 인맥 잘 쌓으셔서 거기서 풀타임+연봉 상승+지분을 노리시거나 더 큰 회사로 이직 하시는게 좋아보입니다.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2022.06.08

학계로 다시 돌아가고 싶은지 인더스트리에 남고 싶은지는 글쓴이 님 마음 속이라 제일 잘 아시지 않을까요? 마지막으로 학계로 다시 도전하고 싶으신 마음이 있으시면 지방대던 어디든 연구교수나 포닥 (5년이나 지나긴 했지만) 이라도 자리 잡아서 논문실적 쌓으시고 4년제 임용 도전해보실 수 있지만.. 확률이 낮기는 할 것 같네요.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의 새로운 거인, 인공지능 김GPT가 추천하는 게시물로 더 멀리 바라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