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박사넷

대학생/대학원생 세금 관련 팁

William Thomson, Lord Kelvin

2020.11.02 1 21484

밖에서 외주나 강의 등 다른 외부 활동을 많이 하시는 분은 이 글을 참고해서 최대한 절세하세요.


1. 경비율

기업 대상으로 근로 계약을 맺지 않은 강의 or 외주를 하면 보통 사업소득으로 돈을 받게 되는데, 3.3%를 원천징수하고 나머지를 줍니다.(ex : 100만원 계약일 경우 96.7만원을 받음)

소득을 계산할 때에는 인적용역 제공사업자(94****)의 경우 4천만원 안까지는 기본율을 적용하고 4천만원을 초과하는 금액에 대해서는 초과율을 적용합니다.

예를 들어 컴퓨터 관련 일이면 코드 번호가 940909인데 2019년 기준 기본율 64.1%, 초과율 49.7%입니다.

예를 들어 2019년에 사업소득 세전 1000만원이 발생했다면 그 중에 64.1%는 경비로 인정되어서 실제 증빙 가능한 소득은 359만원입니다.

기타소득의 경우 60%가 필요경비로 인정되기 때문에 기타소득 세전 1000만원이면 실제 증빙 가능한 소득은 40%입니다.


2. 종합소득세 신고

대부분의 경우 원천징수한 세금이 실제 내야하는 세금보다 많기 때문에 5월 종합소득세 신고때 환급받을 수 있습니다. 이건 이미 모두 알고 있으셨을 것 같습니다.


3. 상금에 대한 세금

로또와 같이 우연에 의해 정해지는 이득은 세금이 22%이지만 다수 참가자간의 경쟁을 통해 정해진 순위로 얻은 이득은 세금이 4.4%입니다. 간혹 대회나 공모전 주최측이 세금을 22%나 8.8%로 착각해 정해진 것 보다 더 많이 제하고 지급하는 경우가 있는데 꼭 제 돈 다 챙기세요. 


4. 근로장려금

독립가구의 세대주(쉽게 말해서 집에서 나와 주소지를 옮겨놓은 사람)가 지난 한 해 받은 근로소득 or 사업소득(근로소득은 세전, 사업소득은 경비를 제한 소득) 합이 2000만원 미만일 경우 근로장려금을 신청해서 받을 수 있습니다. 단 재산이 2억 이상일 땐 못받습니다. 하지만 근로소득 or 사업소득이 없고 기타소득만 있을 경우에는 근로장려금을 받을 수 없습니다.


5.  건강보험 피부양자

독립가구의 세대주가 직장에 들어가있지 않다면 원칙적으로 건강보험의 지역가입자가 되어서 돈을 내야합니다. (국민건강보험 홈페이지 -> 건강보험 안내 -> 보험료 -> 4대 사회 보험료 계산 에서 확인 가능)

그런데 피부양자로 등록이 되면 돈을 안낼 수 있고 피부양자가 될 조건은

A. 사업자등록이 되어 있지 않고 사업소득의 연간 합계액이 500만원 이하(즉 기본율 64.1% 기준 사업 소득이 1392만원 이하)

B. 종합소득(이자+배당+사업+근로+연금+기타) 합계액이 3,400만원 이하에서

A와 B를 모두 만족해야하고 근로소득이 없는한 필요경비로 인해 2번은 웬만하면 만족되는데 A는 일을 중구난방으로 받아서 할 때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6. 아파트 구매를 희망한다면

미리 결론부터 말하면 대출 없이 전액을 현금으로 구매 가능한 것이 아니라면 대학원생 신분으로 아파트를 구매하는건 불가능합니다.

서울권은 애초에 가격이 높아서 대학원생이 아파트를 구매하는게 불가능하겠지만 지방의 경우에는 가격이 그렇게 높지 않아 구매를 희망하는 분이 있을 것 같기도 합니다. 하도 정책이 중구난방으로 들어서서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LTV 70%, DTI 60%로 가정을 해봅시다.

LTV가 70%라는 의미는 은행에서 주택 가격의 70%까지 빌려준다는 의미입니다. 반대로 말하면 사고자 하는 주택의 30%만큼은 현금을 들고 있어야 구매가 가능하다는 의미입니다.(그리고 집만 달랑 살게 아니라 세금도 내고 가구 가전도 채우고 인테리어도 해야하니 현실적으로는 주택 가격의 절반 정도는 들고 있어야하겠죠)

DTI가 60%라는 의미는 대출로 인한 이자가 내 소득의 60%를 넘기면 안된다는 의미입니다. 대학원생은 현금을 그럭저럭 가지고 있어도 이 조건에서 대부분 나가리인데, 일단 계산의 편의를 위해 연 이율 2%에서 1억을 120개월간 나눠 갚는다고 해보겠습니다. 그러면 이자를 포함한 매달 납부액은 정확히 100만원이고, DTI로 계산해보면 내 소득이 167만원 이상이 되어야 합니다.

부유한 랩이어서 인건비 명목으로 매달 통장에 200만원씩 꼽히는 대학원생이라면 이 조건을 만족하는 것 처럼 보이지만 이 소득은 증빙가능한 소득이어야 한다는 점이 문제입니다. 애초에 대학원생이 주택담보대출을 받는 경우가 드물다보니 대학원생의 인건비를 증빙가능한 소득으로 쳐주는지도 의문이지만, 설령 인정을 받더라도 1번 항목에서 서술한 바와 같이 기타소득은 40%만 인정되기 때문에 매달 200만원씩 받는 대학원생도 증빙가능한 소득은 겨우 50만원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LTV는 만족해도 대부분 DTI에서 걸려 주택담보대출이 불가능하게 되고, 졸업 후 바로 대학원을 가는 경우는 어쩔 수 없지만(이 경우에는 애초에 돈이 없어서 아파트 구매도 못하겠죠..?) 혹시 직장에서 일을 하다가 대학원에 진학할 생각을 하고 있고 동시에 학교 주변의 아파트를 구매할 계획도 있으신 분은 꼭 직장에 재직중일 때 아파트 구매를 하시는걸 추천드립니다.

댓글 1

  • Vilfredo Pareto

    2020.11.02

    이게 바로 피와 살이다
    학교에서만 돈받는 대부분의 돈없는 원생들은 일단 당장은 5월 세금 신고만 열심히 하면 됩니다

    대댓글 0개

댓글쓰기

김박사넷 로그인을 하면
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1. 또 읽고싶은 게시물을 스크랩 할 수 있어요!
  • 2. 특정 게시물 또는 댓글에 댓글알람 설정을 할 수 있어요!
  • 3.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어요!
  • 4. 매주 업데이트 되는 매거진 아티클을 볼 수 있어요!
  • 5. 출석체크포인트를 모으면 상점이 열려요!

110,000명의 김박사넷 유저들과 함께해보세요!

신고하기

신고사유를 선택해주세요.
추후 김박사넷 게시판 서비스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하루에 신고는 3번까지 할 수 있습니다. 신중하게 선택해주세요.

IF뱃지가 일정 개수 이상일 경우
닉네임 수정이 가능합니다.

회원 프로필 완성 후 글쓰기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프로필 완성하기

CV를 생성하여 학위/학과가 확인되면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CV 생성하기 CV 도움말

MY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