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이 착잡하여 푸념글 적어봅니다..

2024.01.24

6

1945

안녕하세요

돈 때문에 심정이 복잡하여 글을 남깁니다.

저는 이번에 카이스트 석사생으로 입학 예정이며, 등록금과 모든 생활비는 제가 충당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집은 솔직히 잘 사는 편이나 부모님의 강경한 교육 방식으로 인해 대학생 때 알바를 안한 기간이 거의 없습니다.
대학교 등록금도 따로 부모님께서 대출하셔서 내주시다가 제 명의로 돌렸고, 대학원에서의 등록금과 생활비를 모두 저 스스로 해결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모은 돈으로 여행을 갔고, 그 전에 혹시나 필요할까 카카오 비상 대출(마통)을 신청한 상황이었습니다.

기숙사 등록금 약 130만원, 기숙사에 들어가기 위해 필요한 여러 물건들을 마통을 통해 지불하였는데, 쌓여가는 마통 금액만 보면 기분이 착잡하네요..

곧 등록금도 학자금 대출로 빌릴 예정이고, 생활비도 200만원 대출할 수 있다고 하여 이를 통해 마통을 메꿀 예정입니다.

언젠가는 제가 다 갚을 수 있는 금액이지만, 본격적인 사회 생활 이전에 빚이라는게 생기니 뭔가 스타트부터 의욕이 떨어지는 느낌이네요..

저보다 더 환경이 힘든, 저와 비슷한 분들 모두 화이팅하시기 바랍니다.

돈 때문에 대학원을 선택하진 않았으나, 돈 때문에 심정이 착잡한데 얼른 정신차려야겠네요..

다들 좋은 하루 되시고 행복하세요

푸념글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문제 시에 삭제하겠습니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6개

2024.01.24

카이스트는 등록금 무료,인건비 따로 나오지 않나요ㆍ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2024.01.24

첫 직장 들어갔을 때가 생각나네요. 집안 형편도 그다지 여유있는 편이 아닌지라 방을 잡기 위해 그 때 머리털 나고 처음으로 대출을 받아봤습니다. 사실 별 것도 아니고 충분히 갚을 수 있는 여력이 있었는데도 엄청 긴장하고, 월급 받는 족족 되는 대로 갚느라 바빴더랍니다 ㅎㅎ 마잉너스를 갖고 있다는 사실 자체에 스트레스도 많이 받아서 자잘하게 아프기도 많이 아팠고요. 물론 저도 그랬었으니 그 착잡한 기분은 이해하지만 너무 쫓기지 마세요. 자립하기 위한 길을 차근차근 잘 가고 있는 중이니까요.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2024.01.27

카이스트 말고 다른 장학금 나오는 곳으로 가시면 어떨까요! 저는 돈 걱정 하기 싫어서 석사 전액 장학금과 생활비 나오는 곳으로 갔어요. 대신 수석 졸업해서 박사는 좋은 곳에서 장학금 받고 다니고 있습니다.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