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가장 핫한 댓글은?

인서울 중위권 공대 대학원 진학 관련해 질문드립니다.

2020.06.23

1

7473

안녕하세요 인서울 중위권 전자공학 4학년을 다니고 있는 학생입니다.


자대 대학원에서 교수님과 졸업작품을 진행하며 졸업논문을 작성했고,


3학년 까지는 대학원에 관심이 없었다가 졸업작품과 4학년에 들은 전공과목을 들으며


대학원에 가고싶다는 마음이 생겼습니다.



스펙을 간단하게 나열해보면


이번 학기를 마치면 학점이 전공학점 3.7/4.5, 전체학점 3.9/4.5 정도 될 것 같고


영어성적은 오픽 IM2, 1~3학년까지 전공관련 프로젝트 여러 번 + 졸업작품 경험이 있습니다.



이 상황에서 어느 학교 어느 교수님께 컨택해야 하는지 잘 판단이 안됩니다.


주변에서, 또 여기서 들은 말로는 학교보다는 교수님과 교수님의 연구분야에 맞춰


진학을 결졍하라고 하더군요.


학교가 좋으면 좋은 교수님, 좋은 연구환경이 갖춰져 있을 확률이 높다는 사실은 알고 있습니다.


근데 졸업작품을 진행하며, 같이 한 교수님께서 지도를 너무 잘 해 주셔서(이제 교수가 되신지 1년도 안된 교수님이십니다.)


교수님께서 연구하시는 분야에 대해 흥미가 생겼고, 이와 관련된 연구를 하는 교수님들을 찾아보았습니다.


제가 찾는 방법을 잘 모르겠어서인지(김박사넷 검색만 해봤습니다.), 비슷한 연구를 하는 연구실이 1곳이 나오고


그 연구실에서 발표한 논문을 읽어보니 제 졸업작품을 지도해주신 교수님께서 그 연구실 박사 출신이신걸 알았습니다.


그런데 김박사넷 리뷰를 보니 해당 연구실에 대한 평가가 그닥 좋지는 않았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제 생각은 자대 대학원에 진학하는 것이 덜 부담이 되긴 합니다.


자대 대학원 교수님은 수업도 들어봤고, 졸업작품도 같이 하면서


어떤 분인지 대략적으로 알고 학생들을 먼저 생각해주시는 좋은 분이신걸 알고 있습니다.


1년도 안된 신생랩이지만, 제가 연구할 분야는 Tool과 컴퓨터만 있으면 될 것 같습니다. 졸업 작품을 하면서 해당 Tool을 사용해보기도 했습니다. 추가로 아직 1년도 안됐지만 이미 석사생이 1명 있습니다.


그러나 연구분야가 비슷한 자대 교수님이 나오신 랩은 연고대중 하나고 제 성적과 스펙으로 갈 수 있다는 확신이 없습니다. 연구실 논문은 꾸준히 나오는 것 같지만 교수님이 어떤 분인지 잘 모르겠고 자대 교수님 만큼 지도를 잘 해 주실지 모르겠습니다.



아직 두 연구실 모두 컨택하지 않은 상황입니다.


내년 전기 대학원 입학을 목표로 하고 있고, 대학원 선택에 대해 조언좀 부탁드립니다.


추가로 컨택시에

1. 현재 연구실에서 진행하고있는 연구나 프로젝트에 대해

2. 대학원에 진학하게 된다면 제가 어떤 일을 하게 될지(과제채점이나 시험채점 등)

3. 인건비를 얼마나 줄 수 있는지에 대해

4. 출퇴근 시간에 대해

위 항목들을 여쭤봐도 되나요?


물론 연구하러 진학하는 거지만 인건비와 출퇴근시간을 무시할 순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석사생에게 메일로 위 사항을을 먼저 물어보는 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1개

2020.06.23

** 내용 요약하는것도 중요한 대학원생의 덕목입니다.
1. 현재 연구실에서 진행하고있는 연구나 프로젝트에 대해
>>>물어보셔도 좋을듯
2. 대학원에 진학하게 된다면 제가 어떤 일을 하게 될지(과제채점이나 시험채점 등)
>>>과제채점/시험채점이 주 업무가 절대 아닙니다...이런거 물어보지 마세요.

3. 인건비를 얼마나 줄 수 있는지에 대해
>>>>교수님의 성품 파악하고 물어보세요. 교수님이 먼저 얘기 꺼내면 베스트이지만, 그렇지 않은경우, 교수님이 인건비 여쭤봐도 크게 상관없으신 인품인지 파악하는게 중요
4. 출퇴근 시간에 대해
>>>그냥 물어보지 마세요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