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가장 핫한 댓글은?

경기권 + 지거국 교수 임용 가능성

2022.10.30

24

6209

박사 과정에 입학한 게 엊그제 같은데 곧 졸업을 앞두고 있습니다.
지금 호주에서 박사를 하고 있는데, 한국에서 어떤 대학에 교수라도 임용이 가능할지 궁금해서 글을 남겨봅니다.

학부-경기권, 석사-sky, 박사- Group of 8 university 중 한 곳 (분야에서 호주 내 탑)
논문은 2020년부터
IF 15-20 1편 (주저자),
IF 10-15 1편 (주저자), 1편 (2저자)
IF 5-10 3편 (주저자),
IF 3.5 1편 (주저자), book chapter 1개 (2저자)
인데 박사학위를 내년 초에 받을 예정이라 내년부터 지원해 볼 예정입니다.

영어도 모국어라서 영어강의도 자유롭게 가능한데 이것도 도움이 되나요?
지금 실적으로 가능성이 현실적으로 어느정도 되는지, 포닥을 꼭 해야되는지, 논문 개수를 늘리는 것이 더 중요한지 궁금합니다.

특히 지금 지도교수님께서 논문 수 늘리는 것보다 하나라도 좋은 저널에 출판하는 것을 좋아하셔서 지금 랩에서 논문 수만 늘리는 것은 어려워 보입니다ㅠㅠ 자대 교수님들과 연락하면서 TO가 나면 지원해보는 것이 제일 좋은 방법일까요?

호주 내에서 영주권도 이미 받고 회사들에서 좋은 offer들도 온 상태라 한국 교수 임용만을 바라보고 논문 출판에 집중해야 하는지 고민입니다ㅜㅜ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24개

IF : 1

2022.10.30

물론 분야마다 다르겠지만 솔직하게 교수 바로 임용되기는 어려워보이십니다 포닥을 추가로 더 해야할것같네요 임용이 되려면

2022.10.30

경기권이래봤자, 인아 정도인데 인아에서 교수 될 정도면 국숭세단/광명상가+ 가천 정도도 될 가능성이 또이또이입니다. 중경외시는 조금 더 어려운 것 같고요. 그리고 분야에 따라 너무 달라서, IF만으로는 판단이 힘든 것 같네요. IF가 높아도 별로 안 좋게 보는 저널도 있고, IF가 낮아도 좋게 보는 저널도 있어서.. 종합적 평판이 어떨지는 그 분야 사람들이 아니면 잘 몰라서요.

2022.10.30

그리고 학벌 좋은 분, 미국 박사도 넘치는 세상이라.. 그 면에서는 조금 불이익이 있으실 것 같네요. 갠적으로는 본인이 준비가 되엇다고 느끼시면 지원횟수(N)을 늘리는 걸 추천드려요. 수능처럼 입결대로 대학 가는게 아니라, 교수는 정말 빈자리가 있어야 갈 수 있어서.. 이를테면 가천대는 떨어졋는데 중앙대는 임용된다던가 그런경우 허다합니다.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