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박사넷

  • 질문/고민
  • 대학원진학

연구가 뭐임?

방탕한 피에르 페르마

2021.07.16 10 714

누구는 논문쓰는 것을 연구라고 하고,
누구는 기존 기술의 한계점을 발견하고 개선하는 것을 연구라고 함.
때로는 기존의 현상을 분석하고 과거의 기록을 정리하는 것도 연구라고 불리고,
특정 분야에서는 그냥 남들이 하지 못했던 생각을 제시하고 그것의 의미를 설명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연구

'연구'라는 단어는 모호하고 추상적인 것 같음.
앞으로 '연구'를 하겠다는 표현을 사용하기보다는 세부적인 목표를 설명하는게 더 바람직하지 않을까?
도대체 연구하러 대학원 간다는데 다들 어떤 과정과 결과물을 기대하고 연구를 하고싶다고 하는 걸까?

댓글 10

  • 쩨쩨한 알렉산더 플레밍

    2021.07.16

    워 멋진 고찰 입니다.

    대댓글 0개

  • 깔끔한 쿠르트 괴델

    2021.07.16

    치킨 잘 튀기는 법에 대한 연구, 블리츠크랭크로 상대 원딜 잘 끄는법 연구도 연구라고 부르는데, 뭘 그리 거창하게 생각하십니까. 어떤 것이든 문제 해결을 위해 머리싸매고 답을 찾아나가는 과정이 다 연구죠 뭐
    연구 결과가 기존 기술의 답습이면 배움의 기회였던 것이고, 새로운 발명이면 논문과 특허로 적어내면 그만이죠.

    대댓글 3개

    • 방탕한 피에르 페르마 (작성자)

      2021.07.16

      좋은 설명 감사합니다. 그런데 '연구하다'라는 동사에 대해 무슨 생각이 드시나요? 아마 저를 포함해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실험복 입고 보안경쓰고 시약들고 있는 과학자의 이미지가 생각날 것 같습니다만, 실제로 연구활동을 하는 사람은 실험 코드 작성이 업무의 90%일수도 있는데도요. 연구라는 단어가 모호한 용어여서 그런건 아닐까요? 연구라는 용어를 사용하는데 있어 사회적 합의가 잘 되지 않은 것은 아닌가요.

      또한 연구가 아닌 행위와 연구 행위는 어떻게 구별하나요? 회사에서 기존 서비스 개선 등의 업무를 수행할 경우 그건 연구인가요 아닌가요? 전문연구요원은 사무직 업무를 수행하면 안되고 전공과 관련된 연구 업무만 수행해야한다는 규정도 있는 것 같은데 연구과제 할 때는 오히려 행정업무도 굉장히 많은데 무슨 기준으로 나누는 것일까요?

    • 당당한 어니스트 헤밍웨이

      2021.07.16

      와 이렇게 말하니까 좀더 친숙하게 다가오긴 하네여.. 진짜 엄청 멀게만 느껴졌는데

    • 깔끔한 알베르 카뮈

      2021.07.16

      서비스에 대한 고객컴플레인이 들어왔을 때 그냥 그대로 바꾸기만 하는건 연구라고 할 수 없겠고, 개선하고자하는 서비스에 무슨 문제가 있는지를 파악해서 그 요소들을 어떻게 개선하면 이런 효과가 있을거다라고 결론을 낼 수 있다면 그것도 그 서비스에 대한 연구죠. 단순한 행위가 아니라 그 본질을 갖고 연구냐 아니냐를 따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연구 과제에 딸린 행정업무('잡일') 이런건 연구 수행과 관련 없다고 보기 힘들긴 한데, 병무청 유권해석은 어떤지 궁금하네요. 일단 수업 조교업무는 전문연 신분으로 수행 불가능합니다. 전문연이든 아니든 조교업무나 과제잡일 외에 다른 사무업무를 시키는건 갑질에 더 가까울거같고요.

  • 깔끔한 쿠르트 괴델

    2021.07.16

    말씀하신 "연구"라는 단어 뿐만 아니라 모든 단어는 모호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언어 철학의 대가인 비트켄슈타인의 "논리 철학 논고"를 읽어보시면 입장 정리에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단어의 의미는 주어진 언어-놀이(Language-game) 안에서 그 단어들이 사용될 때 가장 잘 이해된다"

    대댓글 1개

    • 방탕한 피에르 페르마 (작성자)

      2021.07.16

      제 전제가 조금 잘못 되었군요 ㅎㅎ 감사합니다

  • 긍정적인 알렉산더 플레밍

    2021.07.16

    연구라는걸 간단하게 정의 할 수 없죠.. 다만..

    논문쓰는걸 연구라고 한다??

    논문은 연구의 결과물 중 하나일 뿐입니다.

    대댓글 2개

    • 방탕한 피에르 페르마 (작성자)

      2021.07.16

      이상적으로는 말씀해주신 부분이 맞는 것 같지만 많은 사람들이 논문 실적이라도 나올게 확실한 연구만을 하고자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들어 아쉽네요.

    • 깔끔한 알베르 카뮈

      2021.07.16

      아이템이 뭔지도 중요하지만, 기똥찬 아이템과 결과를 가지고도 논문 못만드는 사람들도 생각보다 많습니다. 연구 계획단계에선 누구나 '이건 꼭 논문 된다, 이걸로 꼭 논문 써야지!' 다 이렇게 생각해요. 결과를 어떻게 해석하고 설득하는지가 진짜 연구역량의 핵심이죠.

댓글쓰기

김박사넷 로그인을 하면
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1. 또 읽고싶은 게시물을 스크랩 할 수 있어요!
  • 2. 특정 게시물 또는 댓글에 댓글알람 설정을 할 수 있어요!
  • 3.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어요!
  • 4. 매주 업데이트 되는 매거진 아티클을 볼 수 있어요!
  • 5. 출석체크포인트를 모으면 상점이 열려요!

110,000명의 김박사넷 유저들과 함께해보세요!

신고하기

신고사유를 선택해주세요.
추후 김박사넷 게시판 서비스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하루에 신고는 3번까지 할 수 있습니다. 신중하게 선택해주세요.

IF뱃지가 일정 개수 이상일 경우
닉네임 수정이 가능합니다.

회원 프로필 완성 후 글쓰기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프로필 완성하기

CV를 생성하여 학위/학과가 확인되면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CV 생성하기 CV 도움말

MY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