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원 빌런

자상한 찰스 배비지*

2023.06.14

17

11086

본인입니다.
일처리 못 해서 매일 같이 교수한테 깨지고, 피해만 주고, 심지어 혼나는게 무서워 더 숨기다가 더 큰 피해만 줬습니다.
너무 인생이 암울하고 타대로 오면서 시간, 돈 다 쓰고, 부모님 기대 다 받았는데 매일 같이 도망치고 싶습니다.
명문대인 타대로 처음 올 때, 목표는 낮은 학력자도 뛰어난 모습 보이며 실력으로 승부하는 것을 상상했습니다.
현실은 객관화가 안 된 본인이었고 민폐덩어리로 하루하루 죽고싶습니다.
자괴감에 두서 없이 작성했습니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17개

2023.06.14

누구나 그런 힘든 시기를 겪으며 성장할겁니다..!
위로가 되지는 못하겠지만, 툭 털어내고 힘내셨으면 좋겠습니다.

2023.06.14

다 그러면서 크는거고,
처음 상상처럼 되는게 하루아침에 되는게 아니겠죠.
그렇게 꺠져가면서 배우고 하다보면 나중에 1년, 2년 지낫을때 후배들이 보고 존경하는 사람이 될 수 있겟죠.

2023.06.15

저는 낮은 학부에서 오지도 않았는데 비슷한 상황입니다. 그런건 전혀 상관 없어요. 자괴감 들고 괴로울 때도 조금씩 발전하면 된다는 생각으로 지냅니다. 힘내요.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의 새로운 거인, 인공지능 김GPT가 추천하는 게시물로 더 멀리 바라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