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박사넷

  • 이런저런

교수님이 드디어 교수님이 되어가고계신걸 보니 마음이 좀 그렇네요

다정한 어니스트 헤밍웨이

2022.09.15 14 10729

연구실 거의 창립멤버 수준으로 연구실 초창기부터 인턴을 시작해서 박사과정을 진행해왔습니다

인턴하고 학위를 진행하면서 우리 교수님은 다른 굇수 교수님들 같지 않아서 진짜 천만 다행이다 하면서 열심히 연구를 해왔습니다

돈욕심도 없고 최대한 저희의 편의를 봐주시려고도 하고 딱 합리적인 선에서만 혼내시고 감정에 크게 휘둘리지 않는 분이었는데

이제 슬슬 연구실도 커지고 참 별의 별 사람이 들어오고 이런저런 일들이 많이 터지기도 하고

교수님도 슬슬 연구 외적인 일들이 많아지시니 변화되는게 느껴지네요

어찌 사람이 변하지 않을 수 있겠냐마는 예전에는 연구 미팅을 진행해도 사소한거라도 귀를 기울여주시고

같이 의논을 해주시면서 도움을 주신다는 느낌이 많았는데, 이제는 뭐 미팅을 해도 항상 10분 이내기도 하고

계속 얘기했던 이슈인데도 다시 물으시고, 슬슬 돈 욕심도 조금씩 보이기도 하시네요

물론 아직까지도 굇수 교수님은 되지 않았다마는 슬슬 그쪽으로 변화하시는걸 보니 참 마음이 씁쓸하네요

댓글 14

  • 밝은 아담 스미스

    2022.09.15

    저도 이런 경우를 꽤나 봤는데, 본래의 철학을 잃고 방향성과 임팩트가 애매모호한 연구를 하는 경우도 봤고, 본래의 모습이 테뉴어를 받을때쯤이나 받고나서 나온 경우도 봤습니다.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그 중 하나가 Publish or Perish 경향이 강해졌고 외부활동를 “요청”받아 업무를 과도하게 해내야하는 학계시스템도 기인한다고 생각합니다

    대댓글 0개

  • 청승맞은 막스 플랑크

    2022.09.15

    학생들의 탓도 있다. 학생들한테 몇번 뒷통수 맞고나면, 뭐하나 싶고, 교수도 살아야 하니....

    대댓글 0개

  • 다정한 어니스트 헤밍웨이 (작성자)

    2022.09.15

    두분 말씀 정말 공감합니다 ㅎㅎ..

    대댓글 0개

  • 온화한 정약용

    2022.09.15

    안돼애...

    대댓글 0개

  • 공허한 알베르 카뮈

    2022.09.15

    웰컴 투 더 리얼 월드
    교수도 점점 돈이 많이 필요해지고 공적 사적 일이 감당 못하게 많아지는 인생의 페이즈에 들어왔을 뿐입니다

    대댓글 0개

  • 세심한 안톤 체호프

    2022.09.15

    저도 연구실 창립 멤버로 박사 시작했는데, 교수님의 변화가 서서히 보입니다. 딱히 나쁜 변화라는 생각은 안들고, 학생들과 사소한 것도 같이 디스커션할 여유가 있고 없고의 차이. 교수님도 연차가 쌓일수록 외부 활동도 많아지고 바빠질 수 밖에 없죠. 전 그래도 창립멤버로 초창기에 정말 많은 것을 직접 배울 수 있어 참 다행이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교수님을 만나서 확실히 연구에 눈을 떴다고 생각하거든요.

    대댓글 0개

  • 후회하는 척척박사

    2022.09.15

    교수되기로 결심했을때는 연구가 좋아서 연구가 주업이면 된다고 생각하고 부임하는데 주변에 자기보다 덜 똑똑하다고 생각했던 사람들이 많은 부를 얻고, 출세를 하니 생각이 바뀌나 봅니다. "아니 내가 더 똑똑하고 공부 잘했는데 왜 나만 헝그리하게 살어?" 뭐 교수도 인간이고 하루하루 살아가는 소시민이니 먹고사니즘 혹은 그 이상의 럭셔리에 눈 돌아가는거 이해는 하는데, 다만 박사 학생들 짜를때 구실이 '연구에 대한 열정이 없어서'라거나, '취업할꺼면 박사학위 필요없다'는 이유를 대시면 듣는 학생 입장에서 참 이해가 안되더군요. 마찬가지로 연구에 열정없고, 연구 보단 창업, 논문보단 과제 펀딩에 더 관심있어보이는 분들도 박사 학위 받고 교수 잘만 하시는데... 학생때는 성직자인척 해야한다는건지..

    대댓글 0개

  • 젊은 제임스 와트

    2022.09.15

    대학의 교수는 두 부류가 있다고들 하죠. '젊은 교수'와 그냥 '교수'. 다들 그리 되어가나 봅니다.

    대댓글 0개

  • 취한 카를 가우스

    2022.09.16

    나작교... ㅠㅠ

    대댓글 2개

    • 무기력한 호르헤 보르헤스

      2022.09.16

      나작교가 뭐예요?

    • 팔팔한 피에르 페르마

      2022.09.18

      나의 작은 교수님..

  • 화난 데이비드 흄

    2022.09.16

    그냥 본인일 하세요

    대댓글 1개

    • 무기력한 호르헤 보르헤스

      2022.09.26

      좀 정없긴한데.. 이게 진짜 정답

  • 방정맞은 존 스튜어트 밀

    2022.09.16

    교수도 사람인데 어쩔 수 없음. 그 안에서 최대한 잘해야지

    대댓글 0개

댓글쓰기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지금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김박사넷 로그인을 하면
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1. 또 읽고싶은 게시물을 스크랩 할 수 있어요!
  • 2. 특정 게시물 또는 댓글에 댓글알람 설정을 할 수 있어요!
  • 3.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어요!
  • 4. 매주 업데이트 되는 매거진 아티클을 볼 수 있어요!
  • 5. 출석체크포인트를 모으면 상점이 열려요!

110,000명의 김박사넷 유저들과 함께해보세요!

신고하기

신고사유를 선택해주세요.
추후 김박사넷 게시판 서비스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하루에 신고는 3번까지 할 수 있습니다. 신중하게 선택해주세요.

IF뱃지가 일정 개수 이상일 경우
닉네임 수정이 가능합니다.

회원 프로필 완성 후 글쓰기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프로필 완성하기

CV를 생성하여 학위/학과가 확인되면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CV 생성하기 CV 도움말

MY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