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런저런

김박사넷에서 계속해서 보이는 우문우답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배고픈 로버트 후크

2022.04.04 11 36226

나의 목표는 ㅇㅇ 대학원 진학이다, ㅇㅇ 랩에서 연구하는 것이다, 교원 또는 ㅇㅇ회사, 정출연의 연구원이다.

나는 ㅇㅇ 출신인데도 가능할까요?
어떤 학교가 메리트가 있을까요?
학점 몇이고 경력은 어떤데 가능할까요?
목표를 이루려면 어디 학교가 메리트 있나요?

이런식의 우문이 자주 보이고 댓글에선 늘 분쟁이고 "현실적으론 출신이 중요하다", "통계적으로 출신, 학점 등이 영향력있는게 팩트다", "학점은 ㅇㅇ이 마지노선 이다", "연구 실적보다 출신이나 학점이다"뭐 이런 우답이 달리곤 하더라고여.

위의 우답들은 항상 핵심적인 정보를 외면한체 판단을 하는 오류를 범하더라고여.

교원, 연구원, 대학원생이 되는데 가장 중요한 것, 또는 평가하는데 있어서 가장 핵심적인 것은 "어떤 연구를 수행할 학술적 능력"이 있는가라고 생각합니다.
여기서 핵심은 "어떤"이라 생각합니다.여기서 "어떤"은 능력을 정의하는 요소(능력의 구성요소)를 의미합니다.

즉, 교원으로서, 연구원으로서, 대학원생으로서 요구되는 핵심적인 능력을 지녔느냐, 특정 영역에서 얼마나 우수한가가 중요하고 나머진 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출신, 실적의 수, 저널의 퀄리티 이런 것보다 연구의 내용, 연구가 만들어낸 가치, 분야 적합성 등이 가장 중요하고, 이러한 것들이 남이 보기에도 뚜렷하고 확실하다면 다른것들은 무의미하다 생각됩니다.

하지만 현실에선 누군가가 "어떤 것을 수행할 능력이 있는가"를 평가하기위해 큰비용을 들이지 않는게 빈번하고, 적합성이 아주 높은경우는 드물죠, 그래서 학점, 출신 등등의 상대적으로 별 볼일 없는 정보를 활용하곤 하는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핵심적인 것을 파악하는 것은 쉽지않으니 부수적인 것을 알려는 노력이 필요할까요? 제 생각엔 학술, 연구 등에 종사한다면 내가 목표한 것이 알기 어렵더라도 정확하게 알고자 노력하고 행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핵심 적인 것을 진지하게 연구를 하고있다면, 연구를 하려고 준비한다면, 남이 쉽게 알아볼 수 있을 만큼 성과를 냈을거라 생각됩니다.
목표에 맞게 노력했다면, 노력에 상응하는 업적이있을 것이고, 어떤 것에 관한 나의 능력을 남이 알아볼 것이라 생각합니다.

나만의 어떤 것이 없기에 학점이 뭐다 출신이 뭐다 우문우답이 끊임 없는 것 같아요.
목표가 무엇인지 그것에 필요한게 어떤것인지 구체적으로 알아보는 질문이 연구자 커뮤니티에서 할 수 있는현명한 질문이라 생각되고,

현명하지 못한 질문에 핵심을 설명하지 않고 "현실이 그렇다", "통계적으로 보면 사실이다" 등의 핵심에서 벗어난 우답은 안하는 것이 좋은 것 같습니다.

댓글 11

  • 재치있는 제임스 맥스웰

    2022.04.04

    동감합니다 여기 사람들은 훌륭한 연구자 보다는 엘리트가 되고 싶어하고, 설상가상으로 하는 것보다 되는 걸 더 원하는 것 같더군요

    대댓글 0개

  • 찌질한 루이 파스퇴르

    2022.04.05

    현답을 하기도 어렵지만 현문을 하기는 더 어렵지요...

    대댓글 1개

    • 배고픈 로버트 후크 (작성자)

      2022.04.05

      질문은 현명하지 못해도 하는게 좋은 것 같습니다. 누구나 때론 어리석은 질문을 하는 건 피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현명하건 현명하지 않든간에 누군가와 문답을 통해 보다 지적인 상태로 나아가는게 지성인의 속성이라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우답은 자제하는게 좋은 것 같습니다. 질의응답으로 보다 지적인 상태로 나아가지 못하게 하기때문에, 질문은 편하게하고 답변은 현명하게 하는게 좋은 것 같습니다.

  • 옹졸한 게오르크 헤겔

    2022.04.06

    좋은 글 감사합니다. 핵심을 정확하게 짚었다고 생각합니다.
    사람마다 "연구를 수행할 학술적 능력"을 증명할 수 있는 방식이 다르기 때문이기도 한데,
    이게 근본적인 원인이라고 생각됩니다. 복잡하니 쉽게 가자는 식이죠.
    현명한 교수님들은 다 아실 겁니다. 성적이나 학벌이라는 게 일정 선을 넘어서면 의미가 없다는 걸요.





    대댓글 0개

  • 찌질한 유클리드

    2022.05.04

    동감합니다.

    대댓글 0개

  • 온화한 유클리드

    2022.05.12

    옛날에 다녔던 대학 게시판 필요해서 들어가니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계속 그렇게 살 더라고요. 학생들은 계속 90년대 말에 사는 듯.

    대댓글 1개

    • 온화한 유클리드

      2022.05.12

      자기 자신에 대한 믿음이 없으니 중론에 목 메는 것인데, 예를 들어 선례가 실패였다고 하면 자기는 그걸 뒤집겠다는 각오로 학자가 된 것 아닌가요? 안 된다고 하면 안 할 건가요? 그렇게 하면 될 것도 안 되겠습니다.

  • 울적한 피타고라스

    2022.05.19

    웃자^ v ^

    대댓글 0개

  • 호탕한 루이 파스퇴르

    2022.05.31

    현재 포닥인데 진짜 출신학교나 학점, 경력 이런거 진짜 다 부질없는거 같습니다.

    대댓글 0개

  • 너그러운 존 케인즈

    2022.06.28

    정설이긴한데 모종의 커넥션으로 과제 몰아주기 하는 장면을 몇번 보면 의욕이 떨어지긴 해요... 내정자가 있다는 말이 참..

    대댓글 0개

  • 낙천적인 요하네스 케플러

    2022.07.28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저 또한 본문 첫 부분의 '~가 되고 싶다'라고 생각을 많이 하는 사람 중 1명입니다. 그런데
    동시에 출신대학이나 학점이 중요치 않다는 말에서 큰 위안을 얻었습니다. 왜냐하면 저는 현재 학부 졸업 후
    사기업에서 재직 후 공공기관에 재직 중인데 연구원으로의 꿈을 갖고 살고 있으나, 대학원 세계는 아직 많이
    낯설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중간쯤에 말씀하신 '해당 분야에 대해 진지하게 연구를 하고 있다면 성과'가 있을 것이라 말씀하셨는데 전 아직 석사 입학도 하지 않았고 또 성과도 없습니다. 다만 책, 연구보고서, 신문을 통해 해당 분야에서 어떤 공부를 해볼까 계속 고민하고 탐색하고 있습니다. 우문이 될지는 모르겠으나, 뚜렷한 성과가 없어도 이와 같은 탐구 과정을
    꾸준히 한다면 석/박사 과정에 도움이 될까 궁금하네요 아직 두렵기도 하구요..

    대댓글 0개

댓글쓰기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지금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김박사넷 로그인을 하면
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1. 또 읽고싶은 게시물을 스크랩 할 수 있어요!
  • 2. 특정 게시물 또는 댓글에 댓글알람 설정을 할 수 있어요!
  • 3.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어요!
  • 4. 매주 업데이트 되는 매거진 아티클을 볼 수 있어요!
  • 5. 출석체크포인트를 모으면 상점이 열려요!

110,000명의 김박사넷 유저들과 함께해보세요!

신고하기

신고사유를 선택해주세요.
추후 김박사넷 게시판 서비스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하루에 신고는 3번까지 할 수 있습니다. 신중하게 선택해주세요.

IF뱃지가 일정 개수 이상일 경우
닉네임 수정이 가능합니다.

회원 프로필 완성 후 글쓰기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프로필 완성하기

CV를 생성하여 학위/학과가 확인되면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CV 생성하기 CV 도움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