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박사넷

  • 대학원진학
  • 연구실
  • 일상
  • 이런저런

지방대 석사를 그만두었다.

허탈한 앨런 튜링

2021.10.31 4 6452

지방대 학부 4학년 시절, SPK대학원에 가고 싶어 영어점수 만들어 놓고 컨택메일을 어떻게 보내면 되는지 모교 교수님께 물어보았다가 교수님의 권유로 4학년 2학기에 교수님 밑에서 생활하기 시작했다.

실험실도 없었다. 하지만 마침 운이 좋게 교수님이 연구비를 따오셔서 실험실을 꾸미기 시작했다. 석사 1학기, 급여는 조교로 일하면서 조교 급여 받으며 생활했다. 그때까지 실험실, 실험장비가 제대로 안갖춰져 있는 이유로, 교수님께서 레포트 내주시고 조사해가는 걸로 한 학기가 지났다.

교수님은 무슨무슨 시약을 사라고만 말씀하시고 나머지 연구비, 행정 등 다 내가 혼자 처리했다. 연구원은 나 혼자 뿐이니 산단과 브릭에 질문만 수도 없이 했다... 석사 2학기에 드디어 실험할 수 있는 환경이 셋팅되었다. 세포실험을 처음 하게 되었다. 드디어 실험을 해보게 된다니...재밌었다. 친척형이 전공은 다르지만 SPK 실험실에 박사로 있어서 자랑도 했다. 나 드디어 실험한다고. 친척형은 경악했다. 석사 2학기에 실험을 처음 한다고? 월급은 또 조교 월급으로 받는다고? 있는 욕이란 욕은 다하더라, 빨리 자퇴하라고. 하지만 나는 '벌써 1년이 지나가는데 학위는 받아야지, 이제 실험도 시작하게 됐다'고 말하면서 내 마음을 달랬다.

그렇게 실험을 제대로 시작하면서 또 한 번의 고난이 찾아왔다. 세포가 계속 죽는다. 컨탐에도 신경 썼고, 재료는 다 있고 맞게 실험한 것 같은데... 교수님께 여쭤보았다. "이렇게 이렇게 실험 진행했는데, 세포가 자꾸 죽는다". 돌아오는 대답은 너가 실험을 많이 안해봐서 그런다는 답변뿐.. 또 브릭하고 유튜브 엄청 찾아봤다. 뭐가 잘못된 것인지. 친척형에게도 당연히 물어봤었다. 세포주, 시약 및 실험방법 등의 경우의 수를 엑셀에 적어놓고 하나씩 바꿔보면서 실험했다.

결국 내린 결론은 세포주 cycle이 너무 지나버린 것 같다고 결론 짓고 교수님께 말씀드렸다. "교수님 세포주를 바꿔봐도 될까요?". 결국 교수님은 세포 하나도 제대로 증식 못시키는 내가 짜증이 난건지 아니면 실험실이 다 완성되니까 아쉬울 게 없었던 건지 모르겠지만 하시는 말씀, '내가 실험해도 되니까 이제 너는 그만해라' 라는 말을 날렸다. 그 동안에도 몇 번이나 교수님께 도와달라고 말씀드렸는지 모르겠다. 하지만 한 번도 옆에서 실험하는 걸 지켜보고 코멘트 해주신 적이 없었다. 그냥 실험을 더 해보면 된다는 말 뿐...

그동안 나 스스로 연구자의 길에는 소질이 없었구나 자책하면서 우울증약도 먹고 있던 상태라, 이제 나도 더 이상 모르겠고, 알고 싶지도 않아버려서 석사 3학기였던 8월 자퇴했다. 취업이나 해야겠다고 생각하다가, 그래도 마지막으로 한 번 더 도전해봐야겠다고 마음을 다잡고 SPK 대학원 인턴으로 들어와서 지금은 석사 2학기가 지나간다. 그 안되던 세포도 잘 크고 있다. 이래서, 지방대나 사람 없는 연구실, 신생연구실은 피하라는 말이 괜히 하는 말이 아니구나라고 새삼 느끼고 있다. 후유증 하나만 말해보자면, 아직 까지 클린벤치 앞에만 앉으면 치가 떨린다.. 그래도 어쩌겠냐.. 실험은 해야지...

지금까지 실험하다가 시간 좀 남길래 의식의 흐름대로 끄적여보는 지방대 석사생활 넋두리였다.

댓글 4

  • 조급한 백석

    2021.10.31

    생명쪽은 저노마 세포관련 이슈가 너무 많은것같음. 우리 누나도 석사때 무슨 세포 밥주느니 배양하느니 하는것때문에 밤늦게들어오고 주말도 자주출근하고 그랬던것같아서 뭔가 안타까웠는디..

    대댓글 0개

  • 얌전한 정약용

    2021.10.31

    위로 보낸다 힘내 ㅠㅠ 잘 버텼고 잘 나왔고 지금도 잘 하고 있네

    대댓글 0개

  • 깐깐한 레프 톨스토이

    2021.10.31

    뭐여 그럼 지금 다시 다니는거네

    대댓글 0개

  • 직설적인 라이프니츠

    2021.11.01

    어떤 느낌인지 알아요. 그래도 의지가 굳은 분이시네요. 극복하기다 쉽지 않을 텐데, 잘 하고 계신 것 같아요.

    대댓글 0개

댓글쓰기

김박사넷 로그인을 하면
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1. 또 읽고싶은 게시물을 스크랩 할 수 있어요!
  • 2. 특정 게시물 또는 댓글에 댓글알람 설정을 할 수 있어요!
  • 3.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어요!
  • 4. 매주 업데이트 되는 매거진 아티클을 볼 수 있어요!
  • 5. 출석체크포인트를 모으면 상점이 열려요!

110,000명의 김박사넷 유저들과 함께해보세요!

신고하기

신고사유를 선택해주세요.
추후 김박사넷 게시판 서비스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하루에 신고는 3번까지 할 수 있습니다. 신중하게 선택해주세요.

IF뱃지가 일정 개수 이상일 경우
닉네임 수정이 가능합니다.

회원 프로필 완성 후 글쓰기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프로필 완성하기

CV를 생성하여 학위/학과가 확인되면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CV 생성하기 CV 도움말

MY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