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박사넷

  • 꿀팁
  • 이런저런
  • 회사
  • 기타

유기화학 박사 취업 기업 선호도

달리는 레프 톨스토이

2021.09.12 8 1009

저는 해외 대학에서 박사하는중이고, 한국 리턴을 생각중인 박사 말년차입니다. (포닥을 할 수도 있습니다.)

저의 분야는 유기화학, 고분자, 촉매 쪽입니다.

취업과 관련하여, 요즘 정보를 얻는중에 다양한 대기업의 해외설명회에도 참여하고, 현재 면접 진행중에도 있습니다.
제 주변의 선배, 혹을 동기나 후배들이 가고있는 한국에 이름있는 화학 대기업들의 이야기를 해보자합니다.
생각보다 해외있을때 지원할 수 있는 화학회사는 적은편입니다. 요즘은 코로나라 webex등을 이용한 면접이 일반화되었지만
예전에는, 대면이 필수적이여서, 그 나라에 거점 연구소 혹은 사업소가 있지 않으면 리쿠르팅을 못오는 회사가 많았습니다.
대체적으로 리쿠루팅에 적극적인 회사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LG, 삼성, SK, 한화, 효성 (이 쪽이 빠지지 않고 연락을 주는것 같습니다.)
이 외에도 여러 회사들이 있지만, 화학쪽만 적어보았습니다.

그러면 실제로 학생들이 많이 가는 곳은 어디냐?

LG, 삼성, sk 를 주로 많이 가는것 같습니다.

삼성
같은경우는 제 분야와 맞지 않기때문에 물론 취업이야 가능하지만 돈을 생각해서 가는사람이 대부분이지 전공일치도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물론 전공 일치가 되는분 들도 계십니다. 가신분들은 확실히 돈은 많이 받으십니다. 박사 초봉 억단위를 찍었다고 하니까요. 그 사람이 활약할 수 있는 부서에 넣어준다고 하는데, 솔직히 저와 같은 유기합성 분야는 억지로 가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그 외에 신소재, 재료, 세라믹쪽 하는 분들은 어느정도 일치하는 부서도 있기에 최고의 회사라고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업무에대한 압박과 근무강도는 다른 기업에 비해 살짝 높은 편이고, 직급이 올라갈 수록 더 심해져서, 정년을 못채운다고 보기보단 그전에 책임 져야할 자리에서 힘들어서 이직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LG화학
화학 전분야 평균적으로 제일 많이가고 선호하는 회사입니다. 전 의외로 놀란게 블라인드등을 참고하면, 박봉이라 사람들이 안갈것 같았는데, 의외로 LG화학을 선호합니다. 그 이유는 같은 업계에서는 연봉이 평이한 수준이지만, 전공적합도가 그나마 높은 회사라서 그렇다고 합니다. 회사를 가면 본인이 가진 지식을 살릴 기회가 많이 적어지는 편인데, 그나마 LG가 연구에대한 투자면에서도 그렇고, 적극적이라 많이들 가십니다. 또한, 이직하는 분들이 엘무원이라고 부를정도로, 안정적인면에도 큰것 같습니다. 연구개발쪽은 알엔디는 잘 안건들여서 근속년수 또한 다른기업에 비해 높다고 합니다. (물론, 변화하기 어렵고, 내가 싫어하는 사람도 안 잘리기 때문에 단점이 될 수도 있습니다.) 특히 석유화학제품과 관련된 과거 기초소재 연구쪽은 기업에서도 돈을 가장 많이 버는곳이고, 성과급도 제일 높아서 이 쪽은 SK이노보다는 LG를 선호하는 경향이 짙습니다. 여러가지 산업에 투자를 하고 있고, 잘되는 산업이 많고, 미래 지향적인 개발이 많습니다. 하지만 평균적으로 급여부분은 어떻게 보면 엘지의 세계적인 위상가 다르게 다른 기업과 비교시 높은편은 아니기에 다른 분들은 고민을 많이 하십니다. 특히 베터리는 이번에 분사가 되었는데 연봉이 조금더 상승되지 않으면 SK쪽으로 많은 인재가 유출될 수 있을것으로 보였습니다. 주변 분위기도 그렇구요.

SK이노
LG화학과 함께 많이 가는 회사중 하나 입니다. 이유는 연봉, 복지가 가장 큰것 같습니다. 삼성반도체는 최근 성과급이 잘터져서 높은 보너스를 받아왔지만 SK는 원래 그정도를 꾸준히 받아왔습니다. 최근 코로나에 의해 성과급 지급인 안된적이 있었는데 그때빼구요. 그럼에도 워라벨이 상당히 좋은편입니다. 화학에 있어서는 LG에 비해서 다소 TO는 적을 수 있습니다. 최근 특히 베터리와 관련해서 많은 인재를 유치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작년 리쿠르팅 분야와 올해 분야를 비교하면, 거의 배터리에만 힘을 주고 있다고 해도 틀린말은 아닙니다. SK이노나 LG나 베터리 분야에 있어서는 비슷한 수준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솔직히는 LG가 다소 높은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고 보는게 맞는것 같습니다. 소송으로 LG화학과 베터리분야에 있어서 서로간의 이직이 안되는게 암묵적인 룰이 된것 같았습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SK는 정유기반회사로 연봉이 업계 최고이며, 대한민국 어떤기업과 비교해도 밀리지 않습니다. 계약연봉의 40~60퍼가 보너스로 나왔으니 말다했죠. 물론 성과급에 의존하기 때문에 작년같이 적자시에는 조금 위험할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성과급이 없었구요. 근데 평균적으로 SK는 LG보다는 연봉이 높았다는게 사실입니다. 근데, 근속년수가 공장쪽은 20년이 넘지만 연구직은 그다지 긴 편이 아니라고 들었고, 연구에대한 투자가 엘지에비해서는 적은편입니다. 연구원의 수도 적은편이구요. 반대로 이것은 이익이 났을때는 돈을 나눌때는 엄청난 메리트입니다. 석화보다는 베터리에 힘을 주고 있기때문에, 그쪽 전공자들이 선호합니다. 워라벨도 좋다고하고, 복지 또한 업계 탑이기때문이죠. 아직 정유쪽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부분이 상당하고, 딱 이게 잘되고 있다라고 보기 어려운 분야가 많이 있어서 솔직히 미래는 베터리를 제외하고 정확하게 모르겠습니다.

한화토탈
프랑스 토탈의 지분이 들어가 있는 회사로 과거 삼성토탈에서 넘어왔습니다. 여기도 해외로 리쿠르팅을 나오기 시작하였는데, 석유화학 기업에서는 탑 기업입니다. 최근 엄청난 연봉상승이 있었고, 삼성 성과급체계때문이라는 말이 있었는데, 앞으로도 지금의 성과급 체계를 따른다고 합니다. 워라벨, 복지, 연봉, 최근 뭐하나 빠짐없어서 주목받고있고, 석화 주력이라 관련 분야가 주로 지원합니다. 정유가 아닌 석화임에도 작년 관련기업중 연봉 탑이었습니다. 단 하나의 단점은.... 연구소가 대산에 있습니다. 때문에 젊은분들은 몇년하시고 경력 쌓아서 바로 이직하는경우가 생각보다 있다고 들었습니다. 물론 들어가기 힘든 회사임에는 맞습니다만, 결혼생각하고, 학군생각해서 이직하시거나 대부분 서산 시내에 사신다고 보면됩니다. SK보다 워라벨 연봉으로만 보면 최고의 석유화학 기업임에 틀림없습니다. 석유회사가 정유회사보다 연봉이 높은건 거의 없는 일이라고 보셔도 되는데; 석화로 정유회사보다 연봉이 높은 엄청난 회사입니다.

각자 사정이 있고, 세부 전공이 다르기에 입장이 다를수도 있겠지만

참고로만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롯켐, 한화솔루션 등등은 제가 있는곳에 리쿠르트로 온적이 없어 잘 모릅니다.)

댓글 8

  • 다정한 에르빈 슈뢰딩거

    2021.09.12

    미국정착은 생각안해보셨나요?
    PPG, Dow, Eastman, 3M, DuPont, BASF 등등.. 연봉도 상당히 괜찮고 연구환경도 그룹마다 다르지만 괜찮다고 들었는데..

    대댓글 3개

    • 달리는 레프 톨스토이 (작성자)

      2021.09.12

      물론 생각은 했었습니다. 참고로 미국권 대학은 아닙니다. 근데 말씀해주신 회사가 있는곳입니다. 저 같은경우, 배우자가 있어서 혼자 의사결정을 하는데는 무리가 있었습니다. 또한, 그다지 부유하지 못한 환경에 지금까지 응원해주신 양쪽 부모님을 한국에 두고 산다는게 많이 걸렸습니다. 단순 성공만 봤을때는 현지에 취직하는게 맞지만; 이런 저런 이해관계가 얽혀있어서 쉽지 않은 결정이었습니다. 취업하고 터를잡고 산다는건 포닥처럼 단순히 몇년 산다는 의미는 아니니까요.

    • 다정한 에르빈 슈뢰딩거

      2021.09.13

      제가 해외대학이라고 하셔서 미국권이라고 짐작을 했군요. 실례했습니다.

      가족과 배우자도 결정이 있어서 상당부분을 차지하죠. 행운을 빕니다!

    • 달리는 레프 톨스토이 (작성자)

      2021.09.13

      아닙니다. 좋은 의견 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님도 원하는바 잘 이루시고, 행복하셨으면 좋겠습니다.

  • 쩨쩨한 호르헤 보르헤스

    2021.09.13

    sk는 이제 석화쪽 알엔디 투자 안함
    엘화 가세요 제일 나은 옵션임
    서울쪽 원하면 cto쪽으로 지원하면 됨

    대댓글 3개

    • 달리는 레프 톨스토이 (작성자)

      2021.09.13

      그런가요? 최근 HR분과 이야기한결과 현상 유지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석화 인재 채용은 줄이되 기존과 동일하게 하고, 배터리 및 새로운 분야를 할거라고 하더라구요. 현상 유지는 할 것같습니다. 근데 석화쪽 취업문은 줄어들것 같아요. 근대 말씀해주신것처럼 언제 석화에 대한 투자를 멈출지 모르는 상황이긴 합니다.

    • 쩨쩨한 호르헤 보르헤스

      2021.09.13

      sk 대전연구소에 있구요
      석화에서 유기 화학 전공자가 할 일 없음
      공정쪽만 운영하고 있고요 공정은 가지고 있는 라이센스 유지보수하는건데 여긴 글쓴 분과 상관없는 분야
      현상 유지란 말 자체가 투자 안한다는 거임
      배터리랑 환경연구소쪽만 투자한다거 보면 됨

    • 달리는 레프 톨스토이 (작성자)

      2021.09.13

      그렇군요. 현직자분이 이야기해주시니까 더 신뢰가 가네요. 석화는 그럼 엘화가 압도적으로 탑이 되겠네요. 한토, 롯켐, 등등 있겠지만; 원래 SK가 공장위주란 말이 많았는데 그대로인가 보네요. 의견 감사합니다.

댓글쓰기

김박사넷 로그인을 하면
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1. 또 읽고싶은 게시물을 스크랩 할 수 있어요!
  • 2. 특정 게시물 또는 댓글에 댓글알람 설정을 할 수 있어요!
  • 3.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어요!
  • 4. 매주 업데이트 되는 매거진 아티클을 볼 수 있어요!
  • 5. 출석체크포인트를 모으면 상점이 열려요!

110,000명의 김박사넷 유저들과 함께해보세요!

신고하기

신고사유를 선택해주세요.
추후 김박사넷 게시판 서비스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하루에 신고는 3번까지 할 수 있습니다. 신중하게 선택해주세요.

IF뱃지가 일정 개수 이상일 경우
닉네임 수정이 가능합니다.

회원 프로필 완성 후 글쓰기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프로필 완성하기

CV를 생성하여 학위/학과가 확인되면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CV 생성하기 CV 도움말

MY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