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가장 핫한 댓글은?

파견연구 하는 박사과정생이 주는 극한의 스트레스

2021.04.20

6

2923

안녕하세요, 의견좀 여쭙고자 글남깁니다.
저희 연구실에는 특성상 타대 원생들이 와서 같이 연구를 진행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융합 연구를 하려고 하다보니 각자 맡은 분야의 일을 하면서 공동으로 연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초반엔 이것저것 잘 알려주기도 하고, 친절하고 좋았습니다. 학업이나 연구에 열정도 뚜렷해서 저 스스로에게 좋은 자극이 되었거든요.
그런데, 본인 전공과 다른 전공을 가진 저희를(학부전공) 개무시 합니다... 그분은 화학과 출신인데, 생물학 하는 사람들은 이상하다, 예민하다, 화학이 없으면 생물도 없는거다. 생물학과 간 애들 보면 수학 못하고 화학 못해서 가는거다. 이런식으로 일반화를 해서 말합니다.
그냥 저 정도라면 아 저 사람은 그냥 사고가 그렇구나 하고 넘길텐데, 이제는 그게 안됩니다.
지금은 어느 정도냐면, 남들에게 공부 안한다 그정도 읽고 어디가서 논문 읽었다고 하지 마라, 공부나 해라, 이런 소리를 입에 달고 살면서 남들에게 스트레스를 엄청 주는데 본인만 모릅니다. 저는 그 사람이 아예 병신 취급을 합니다..
(다른 랩원들 제가 보기엔 다들 자기 나름의 방법으로 공부 열심히 하고 있거든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공동연구를 하기로 한 상황에 대한 예시를 하나 말해보려고 합니다.
어떤 바이오프린팅 기술을 이용해서 인공 판막을 만든다. 라는 컨셉을 그 분이 내세웠으면, 그 분은 그 바이오프린팅 방법이나, 잉크 등을 개발하시겠죠? 그럼 저희 역할은 판막과 관련된 세포의 분리, 배양, 여러가지 테스트, 동물 실험 등을 한 후 또 그걸 가지고 여러 분석을 하겠죠? 그럼 각자 맡은걸 잘 해야하고 서로 같이 해야한다고 생각하는데, 말은 자기는 모든 실험에 함께 임한다라며 교수님 앞에서 매우 잘난척을 해놓고는, 은근슬쩍 저희 랩원들에게 본인의 몫까지 일을 다 시킵니다. 바이오 잉크 제작 한것에 대해 테스트를 해보라던가, 다른 조성으로 잉크를 만들어보라던가.
솔직히 분자 실험(pcr 등), 웨스턴 이런거 원리도 제대로 모르시는데,, 진짜 저희를 무시하는게 너무 심합니다..;; 개무시해놓고 본인 실적 채우려고 온갖 실험 다 시키는...심지어 동물실험은 아예 못하시고..그리고 판막을 만들기로 했으면 판막에 대해 공부를 해야하는데 본인은 재료를 만드는 사람이라 그런건 공부 안한다고 딱잘라 말하더군요.

다른 연구실원들 각자 실험하고 공부 잘하고 지내는데, 외부에서 파견온 학생이 자신이 나이가 제일 많고 학기도 가장 높다는 이유로, 자꾸 랩원들에게 꼰대짓을 하거나 불필요한 잔소릴 합니다.

그리고, 본인 실험 일정이나 급하게 발표를 해야하는 일이 있는 것이 아니라면, 혹은, 아주 빠듯한 일정으로 실험을 해오다가 지쳤을 때,
대학원생이라도 한달에 두세번은 친구들 만나거나, 바람쐬러 놀러갔다 오거나, 부모님과 시간을 보낸다거나 할 수 있는 것 아닌가요? (이건 제 의견입니다만..) 전 연구도 중요하지만, 체력이나 가족, 사랑, 우정도 너무 중요한 것들이라 완전히 등져버릴 생각은 없거든요. 그래서 주중에 빡세게 연구하고 주말에는 자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논문 읽는 정도로만 공부를 해서 휴식을 취하는 것을 추구합니다.
그런데 자꾸 대학원생이 무슨 주말이있냐, 본인은 친구들 일년에 한번 볼까 말까다, 니네가 공무원이냐, 이런식입니다. 이것도 이해는 하겠습니다만은, 개인 마다 체력 차이나 사정도 있을법 해서 저는 연구에 지장이 가지 않는 한에서는 본인이 자유롭게 하는것이 좋다고 생각하는데, 이분은 자기가 맞고 제 의견을 틀렸다면서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대학원에 온거냐는 식으로 말합니다. 아파도 병원도 못가겠습니다.
저는 8-20 시 정도까지 쉬지 않고 시간 꽉채워서 집중하여 공부 및 연구 하다가, 20시에 집에 가서 잠을 좀 보충하거나, 운동을 가거나, 친구를 만난다거나하고, 주말에는 꼭 연구실을 와야하는 일이 아닌 이상을 집에서 모든걸 해결하고 편안하게 집에 있는 제 책상에서 논문읽는 것을 더 즐기는 편입니다.
그런데 그 분은 자꾸 저와 다른 연구실원들이 글러먹었다고 이야기 하네요.
근데 더 화가 나는건, 저희가 일과 시간에 정신없이 실험하고 공부하고 하는 동안 그 사람은 잠을 자거나, 휴대폰 게임을 하거나, 주식 차트를 보고 있거나, 라디오를 듣습니다. 그래놓고 저희한테 계속 저렇게 꼰대 발언을 해서 정말 스트레스 받아서 미치겠습니다.

그리고 엄연히 다른 랩인데, 저희 랩을 엄청 깝니다. 신생랩이나 다름이 없어서 부족한 점이 많지만 잘 가꿔나가고 있는데 저희 랩같이 이상한 곳 처음본다, 실적도 없다, 니네가 무슨 대학원생이냐, 하여튼 엄청 깝니다. 그래놓고 저희 교수님 앞에서는 본인이 연구실을 혁신적으로 고쳐놨다 그러는 중이다 라고 하고요..
저도 저희 랩 부족한거 알지만, 나름대로 애정을 가지고 열심히 해보려고 온갖 노력 다 해가면서 랩 구조 갖춰나가고, 석사 땄고, 지금 박사 3년차 까지 왔습니다.
근데 석박통합 5년차 나이 많은 외부 랩 학생이 꼰대짓/타분야개무시/랩원들에게 말로 스트레스 줌 이러는 것들이 너무나 많이 스트레스가 되네요.

다른 후배는 도저히 못견뎌서 아예 무시해버렸고 다른 랩원들은 신입이라 별 생각 없이 있는것 같네요.
제가 랩장이라 저한테 더 심하게 하는것 같은데..
김박사넷도 병신모임이라고 욕하는분이라 이걸 볼진 모르겠지만 혹시나 본다면, 제발 새겨듣길 바라면서 아래에 짧은 편지 남겨봅니다.

선배? 본인만 옳고 남은 다 틀렸다고 생각하는 그 사고 방식 바꾸시고, 남의 분야 개무시하는 나쁜 버릇 고치시고, 나이 많고 연구실 짬빠 신생랩 고작 5년 있다고 학부때부터 랩생활 열심히 해온 연구실 짬 7-8년차 랩원들 무시하지 마세요.. 라떼 시전좀 그만 하시고 할거면 본인부터 잘 하고 하세요.. 잘난척좀 그만 하시구..
제가 옆에서 계속 봐온 결과, 선배는 이거 안고치시면 재수없어서 같이 일하려고 하는 사람 없을겁니다.. 제가 한번 다 트고 말한적 있죠 ? 사람 편애하는 것도 그만좀 하시구..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여러분 의견도 편하게 이야기 해주시면 도움될거같내요.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6개

겁먹은 가브리엘 마르케스*

2021.04.20

그런 타입이 항상 있더라구요. 전 그냥 무시합니다. ㅎㅎ

2021.04.20

누적 신고가 50개 이상인 사용자입니다.

그런부류 회사가도 더러 있음
미리 예방접종 했다고 생각하면 이익
본인일에 충실하고 살면 됨 ㅋㅋ

2021.04.20

ㅋㅋㅋ 그 사람 논문 실적 별로 없죠?ㅋㅋㅋㅋ
진짜 실험에 바쁘고 졸업 급하면 다른사람이 뭐 하건 신경을 안씀 ㅋㅋㅋ 아니 쓸 시간이 없음...저런놈치고 연구실적 좋은놈을 못봄 ㅋㅋㅋ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의 새로운 거인, 인공지능 김GPT가 추천하는 게시물로 더 멀리 바라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