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박사넷

  • 이런저런
  • 연구실

'모름'에 대하여

배고픈 노엄 촘스키

2021.02.23 11 4552

(스압주의)

1.

내 지도교수의 지론 중 하나는 이것이었다.
'연구자가 뭔가를 모르는 건 죄가 아니다. 단, 모르는데 아는 척 하는 것은 큰 죄이다.'

실제로 긴 학위기간동안 지켜본 바, 학생이 어떤 지식에 대해 모른다고 혼을 내는건 보지 못했다. 그래도 학부 2~3학년 수준의 지식을 잠깐 기억이 안 나서 모른다고 하면 좀 당황하기는 했던 것 같다.
하지만 반대로 아예 모르는데 혼날 것 같아서 안다고 얼버무리거나, 제대로 알지 못하는데 안다고 착각했다가 밑천이 다 드러나면 그땐 비오는 날 먼지나게 맞았다(물론 말로). 생각해보면 아는척만큼 그 밑바닥이 드러나기 쉬운 얄팍한 거짓말도 없는 것 같다.

덕분에 랩미팅 발표나 회의 때 들고갈 자료를 두번 보고 세번 보며 내가 여기서 모르는데 안다고 쓴 건 없는지, 자료에 담긴 모든 내용을 아는지 체크하는 습관이 생겼다. 한 번 보고 두 번 본 수식 유도는 내게 아주 큰 밑바탕이 되었다. 어느 순간 봤더니 내가 교수님에게 그 수식을 막 설명하면서, 교수님이 제기한 의문에 반박하며 수식을 완성해가고 있었으니까.


2.

사람들이 흔히 박사면 많이 아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지금 직장에는 대학원 경험이 있는 분들과 없는 분들이 다 계신데, 박사들이 뭔가(특: 보통 엄청 소소한 것임)를 얘기해주면 오~역시 박사~ 이런 얘기를 종종 듣는다. 사실 근무 경력이나 업계 경험은 그분들이 훨씬 많음에도 불구하고.
그리고 박사면 이미 입사하기 전부터 많은 걸 아는 상태에서 들어오는 사람이란 기대를 한다.
그런데 어쩌지, 난 정말 하나도 모르는데.

난 입사하면서 전공을 좀 틀었다.
이정도면 연구주제 관련 필드는 고만 하고싶단 생각을 많이 했고, 내 주제랑 다른 필드를 어떻게든 연결시켜서 어찌저찌 탈출에 성공했다.
그래서 입사할 땐 정말 배경지식 없이 갔다. 입사 면접 볼 때 처음에 다 교육시켜주니 걱정말라고도 했고(회사와서 보니 인사팀/지원부서 말이랑 엔지니어부서 말이 다른 경우가 아주 많다). 아직도 모르는게 20~30분에 하나씩은 튀어나오는 것 같다.

여전히 대학원 때의 습관이 남아서 모르는 건 칼같이 모른다고 말하고있다. 처음엔 '얘 박사라는데 왜이렇게 하나도 모르지......'하며 당황하는 선배와 상사의 흔들리는 동공을 보는 (변태같은)재미도 솔직히 좀 있었다.
사실 저런 기대를 갖고 있을 사람들 앞에 꼴에 박사라고 아는척 발사하는 게 나한테 더 손해이다. 안다고 했는데 하고있는거 보니 이 사람 이거 무조건 몰라. 얜 뭐지? 하는 순간 바로 난 잘못되는 거니까.


3.

그리고 그렇게 아는척을 하면 위험한 이유가, 내가 아는척한걸 실제로 잘 아는 사람들은 생각보다 내 가까이에 있다.

연구실에 소통도 잘 안되고 의지도 약했던 석사생이 잠깐 있었다. 어떻게든 시켜보려고 끌어가보다 잘 안돼서, 보다못한 교수님이 논문을 하나 주고 이 논문 제대로 읽고 잘 리뷰하면 그래도 다시 생각해보겠다는 마지막 기회를 준 적이 있었다.

대망의 디데이가 되었다. 그 학생은 발표를 잘 이어가다가 어떤 파트에서 논문 내용을 정말 말도 안되게 잘못 이해해서, 새로운 필드를 창조하는 수준의 아주 큰 오류를 저질러버리고 말았다.
그런데 하필 그 포인트가 바로 지도교수의 박사주제에서 이어지는 내용이었다. 이 사건의 결말은 굳이 쓰진 않겠지만 아무튼 그런 적이 있었다.

내가 잘 모르는 그걸 아는 사람이 생각보다 가까이에 있긴 한데, 막상 진짜 필요할 땐 또 잘 안 보인다.
그리고 "전 모르겠는데 이분은 좀 아실거예요. 연락처 알려드릴까요?"를 한 세 번 정도 꼬리물다보면 무조건 현타가 온다. 그래도 그때 겪는 현타가 나중에 실험 아예 설계부터 잘못해놓고 결과 뽑아보니 이상해서 현타오는 것보단 낫지 뭐.
찾다보면 결국 생각보다 가까운 의외의 곳에서 귀인을 만나게 됐었다. 아이고 여기 계셨네요 소리가 절로 나오며 무한감사와 긴 터널 끝 빛을 본듯했던 그때가 학위과정 중에 내가 제일 착했던 순간 아닌가 싶다.

그런 의미에서 내일은 또 어느 부서의 누굴 붙잡고 모르는걸 물어봐야하나...

댓글 11

  • 달리는 어니스트 헤밍웨이 (탈퇴한 회원입니다)

    2021.02.23

    좋은 글인데 이런 좋은 글은 블로그나 아니면 다른 공간에 쓰셨으면 더 좋았을 듯.

    여기는 "지거국 현직인데 그래봤자 회사원 나부랭이네 ㅋㅋ" 이런 댓글 달림.

    대댓글 2개

    • 배고픈 노엄 촘스키 (작성자)

      2021.02.2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좋아하는 커뮤니티라 괜찮긴 한데 뭐... 그렇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정말 계시다면 그렇게 하셔야죠 뭐 ㅋㅋㅋ

    • 능글맞은 한나 아렌트

      2021.02.23

      @헤밍웨이 안달리는데...?

  • 시끄러운 코페르니쿠스

    2021.02.23

    좋은글 잘읽고갑니다

    대댓글 0개

  • 징징대는 미셸 푸코

    2021.02.23

    이걸 입학전에 본게 행운이다

    대댓글 0개

  • 웃는 로버트 보일

    2021.02.24

    시간내서 정말 도움되는 긴 글 적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대댓글 0개

  • 꼼꼼한 존 필즈

    2021.02.24

    ㅈㄴ 공감합니다. 모르는걸 안다고 하거나 스스로 안다고 착각하는게 훨씬 위험하죠. 모르는건 확실히 모른다고 해서 제대로 배우거나 스스로 이해한것이 맞는지 여러 방향에서 검증하는게 미래를 생각했을때 ㄱㅇㄷ입니다.

    대댓글 0개

  • 성급한 존 스튜어트 밀

    2021.02.24

    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대댓글 0개

  • 만만한 백석

    2021.02.24

    일 같이 하는 동료가 잘못 이해한 걸 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는 경우 진짜 돌아버림. ㅋㅋ
    그게 아니라도 해도 박박 우김. 데이터를 주고 뭘 해도 안 받아들임. 죽방을 칠 수도 없고.

    대댓글 0개

  • 젊은 쇼펜하우어

    2021.02.25

    저희 랩실에도 아는척하는 석사생이 있는데 ㄹㅇ 와 . . . 학부 때부터 이 연구실에서 졸업논문 쓰면서 있었는데 쥐뿔도 모르면서 훈수하던게 너무 빡쳤습니다. 지금은 저도 석사과정이고 SCI 투고 준비하니까 이제서야 훈수질이 없네요. 아직도 논문을 번역기로 돌려가며 읽고 포스터 하나 제대로 못만드는 사람이 아는척을 하니 진짜 저는 절대 그러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하게 되네요.

    대댓글 0개

  • 달리는 데이비드 흄

    2021.02.28

    원래 모르는 게 너무 많으면 남들한테 무시당할까봐 몰라도 아는척하고, 어쩌다 모르는 게 있는 사람은 그 부분이 정말 알고 싶어서 난 이거 모른다고 얘기하고 알려달라고 하는 것. 혹은 진짜 너무 멍청해서 자기가 모른다는 것조차 모르는 얘들도 있음

    대댓글 0개

댓글을 작성하기 위해서는 을 해야합니다.

김박사넷 로그인을 하면
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1. 또 읽고싶은 게시물을 스크랩 할 수 있어요!
  • 2. 특정 게시물 또는 댓글에 댓글알람 설정을 할 수 있어요!
  • 3.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어요!
  • 4. 매주 업데이트 되는 매거진 아티클을 볼 수 있어요!
  • 5. 출석체크포인트를 모으면 상점이 열려요!

110,000명의 김박사넷 유저들과 함께해보세요!

신고하기

신고사유를 선택해주세요.
추후 김박사넷 게시판 서비스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하루에 신고는 3번까지 할 수 있습니다. 신중하게 선택해주세요.

IF뱃지가 일정 개수 이상일 경우
닉네임 수정이 가능합니다.

회원 프로필 완성 후 글쓰기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프로필 완성하기

CV를 생성하여 학위/학과가 확인되면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CV 생성하기 CV 도움말

MY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