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폭풍전야.

후회하는 호르헤 보르헤스*

2022.07.26

4

2777

NeurIPS를 준비하기 시작한 작년 여름 이후 섭미션과 rebut 준비를 한 오늘까지.
평일 저녁에 가족이 깨어 있는 것을 거의 본 적이 없다.

이제 본격적인 리뷰오픈을 이틀 앞 둔 오늘.
바람소리와 스산한 빗소리가 연구실 창밖을 때린다.

폭풍전야.

니들이 허접한지, 우리가 허접한지는 결과가 말해줄 것이다.

카카오 계정과 연동하여 게시글에 달린
댓글 알람, 소식등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댓글 4개

못된 찰스 배비지*

2022.07.27

서든어택2 풍자?

2022.07.27

다음글: 술 한 잔 마셨습니다. 페이퍼가 잘 안돼도 좋습니다. (중략) 고맙습니다...

대댓글 1개

해당 댓글을 보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하기

2022.07.29

ㅋㅋㅋㅋㅋ 어떻게됐나요?

댓글쓰기

게시판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박사넷의 새로운 거인, 인공지능 김GPT가 추천하는 게시물로 더 멀리 바라보세요.

앗! 저의 실수!
게시글 내용과 다른 태그가 매칭되어 있나요?
알려주시면 반영해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