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박사넷

  • 이런저런
  • 일상
  • 기타
  • 연구실

"아무개는 주말에도 학교가?"

달리는 루이 파스퇴르

2021.11.28 8 5625

"우린 주말 평일 개념이 없어 ㅋㅋ"

"진짜 대단하다.. 대학원생 보면 존경스럽다.."

"내 주변은 다 그럼 ㅋㅋ 나보다 더 열심히 하는 사람들 얼마나 많은데"

또 한 번 부려보는 허세. 직장 상사의 스트레스, 간헐적인 회식, 현재 받는 월급을 보며 집은 언제 사고, 결혼은 언제 하는지 등을 고민하는 직장인 친구들이 보기에, 내 일과는 안쓰럽게 보이는가 보다.

저마다 반응은 다르지만, 주변 사람 중 나처럼 가방끈을 늘리는 사람은 없다는 식의 말투와 진심으로 보내는 안타까움은 내가 그들과 조금은 다른 삶을 살고 있다는 생각을 다시 불러일으킨다.

그렇게 침대에서 일어나면 시간은 이미 오후 1시를 지나있다. 규칙적인 삶은 팽개친 채로 적당히 포만감을 채운 후 학교에 올라가면, 아침마다 무심하게 유튜브를 보듯이 실험실을 가볍게 훑어보고 연구실로 들어간다.

'토요일에는 밀린 과제하고 일요일에는 논문 읽고 데이터 정리좀 해야겠다.'

참고로 오늘 일요일이다. 토요일에는 밥 한끼만 먹고 10시간 이상을 유튜브만 봤다.

주말 계획을 생각하고 실행에 옮긴 건 몇달 전인가. 그저 '대학원생은 주말에도 출근한다.'는 문장에 스스로를 옭아매 무지성으로 연구실만 들낙거린게 몇달 째인가.

잠시 정신이 번쩍 들며 '이번에는 정말 제대로 해보자'는 다짐을 가진다. 하지만, 최근 손흥민 선수의 평판이 어떤지, 쇼미더머니10의 준결승 곡은 어땠는지 등의 내용은 참을 수가 없어 웹 서핑을 하는게 오늘 첫 업무가 돼버렸다.

그렇게 넋놓고 폰을 만진지 언 한 시간, 갑자기 전화 한통이 걸려왔다.

"행님. 어디십니까."

"학교지 ㅋㅋ"

"와 ㅋㅋ 저 오랜만에 학교 왔는데 잠시 볼 수 있어요?"

"당연하지 ㅋㅋ 어딘데 지금 바로 나갈게"

첫 일과를 마친 후 직장인 후배를 만나 커피 한 잔을 얻어먹고 다시 올라와 자리에 앉았다.

"진짜 이거만 보고 일 해야겠다."

제대로 된 실적 하나 없는 주제에 내 전공으로 갈 수 있는 곳은 어딘지 찾아보고 싶어 김박사넷과 하이브레인넷의 채용공고를 또 훑어본다. 근 3개월 간 10번은 넘게 봤는데도 말이다. 웹 서핑, 후배 만나고 오기에 이은 세 번째 업무. 주말에 학교와서 참으로 다양한 일을 한다.

'???대학 전임교원 모집'

'??연구원 정규직 상시 모집'

"여기 가고 싶은데 진짜 포닥 때는 다른 연구도 좀 해봐야겠다."

당장 오늘 일과만 봐도 연구실 와서 놀고 자빠진게 전부면서 김치국은 이미 한강이다. 포닥갈 실력은 되는가? 아니 애초에 지금 하고 있는 연구에서 제대로된 결과나 실적은 냈는가?

하지만 이런 자학도 잠시 뿐이다. 금새 나는 이길로 이런 연구를 해서 그토록 원하는 곳을 갈 수 있다고 정신승리를 또 한다.

채용공고만 보다가 커뮤니티에는 어떤 글들이 올라오는지 궁금해 이것저것 읽어본다. 누구는 진학과 진로에 대한 고민을, 누군가는 랩실 환경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어떤 교수님은 시리즈물 연재로 인기글을 채우고 계셨다.

열정을 태우거나 미래에 대해 고민하는 대학원생들의 글을 보면 많은 공감을 느끼며, 다시 욕심이 생긴다. 그리고, 갑자기 글이 쓰고 싶어 이 글을 쓰는 중이다.

이제 이 글을 다 쓰고 나면 원래 하려고 했던 '진짜 첫 업무'를 할 생각이다.

마감일이 내일 모레까지니 조금은 여유를 부릴 것 같아 걱정이지만.

댓글 8

  • 방정맞은 레온하르트 오일러

    2021.11.28

    ㅋㅋ..

    대댓글 0개

  • 순수한 정약용

    2021.11.29

    뭐지 난 글 안 썼는데 왜 내 얘기 올라와있지

    대댓글 0개

  • 꼼꼼한 로버트 보일

    2021.11.29

    개인적으로 박사 말년 돼서 드는 생각인데, 실험하는 사람이거나 마감기한 아슬아슬한 거 아니면 주말에 연구실 가는 건 크게 두 가지 이유가 있음.

    1. 평일에도 본문 내용처럼 유유자적 보냈기 때문에 죄책감 혹은 보상 심리로 주말에도 나온다.

    2. 주말에 연구실에 나오는 것 말고 뭘 하면 좋을지 떠오르는 게 없다.

    대댓글 3개

    • 꼼꼼한 로버트 보일

      2021.11.29

      반박시 당신 말이 맞음.

    • 소심한 찰스 다윈

      2021.11.29

      ㅋㅋㅋ귀엽네

    • 재밌는 토마스 홉스

      2021.12.17

      집에는 여자친구가 있어서 일단 나오면 밖은 다 돈이니 연구실로가서 조신하게 공부나한다...

  • 깐깐한 카를 마르크스

    2021.12.01

    와 연구 성과도 없는데 주말에 학교 .....

    저랑 똑같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아아아아아 ㅠㅠㅠ 이번주도 올라와야겠죠

    할일은 산더미인데....

    대댓글 0개

  • 춤추는 도스토예프스키

    2021.12.18

    이건 대부분의 대학원생들한테 해당되는 말인거 같아요 ㅋㅋㅋ 저도 학생 때 그랬고.. 교수가 된지 한참 지난 지금도 그래요 ㅎㅎㅎ

    대댓글 0개

댓글쓰기

김박사넷 로그인을 하면
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1. 또 읽고싶은 게시물을 스크랩 할 수 있어요!
  • 2. 특정 게시물 또는 댓글에 댓글알람 설정을 할 수 있어요!
  • 3.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어요!
  • 4. 매주 업데이트 되는 매거진 아티클을 볼 수 있어요!
  • 5. 출석체크포인트를 모으면 상점이 열려요!

110,000명의 김박사넷 유저들과 함께해보세요!

신고하기

신고사유를 선택해주세요.
추후 김박사넷 게시판 서비스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하루에 신고는 3번까지 할 수 있습니다. 신중하게 선택해주세요.

IF뱃지가 일정 개수 이상일 경우
닉네임 수정이 가능합니다.

회원 프로필 완성 후 글쓰기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프로필 완성하기

CV를 생성하여 학위/학과가 확인되면 연구자포럼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CV 생성하기 CV 도움말

MY 페이지